• 전체기사
    • 서울
      Y
      24℃
      미세먼지 좋음
    • 경기
      Y
      24℃
      미세먼지 좋음
    • 인천
      Y
      25℃
      미세먼지 좋음
    • 광주
      H
      22℃
      미세먼지 좋음
    • 대전
      H
      20℃
      미세먼지 좋음
    • 대구
      H
      19℃
      미세먼지 좋음
    • 울산
      Y
      18℃
      미세먼지 좋음
    • 부산
      H
      18℃
      미세먼지 좋음
    • 강원
      B
      27℃
      미세먼지 좋음
    • 충북
      Y
      21℃
      미세먼지 좋음
    • 충남
      H
      19℃
      미세먼지 좋음
    • 전북
      H
      21℃
      미세먼지 좋음
    • 전남
      H
      21℃
      미세먼지 좋음
    • 경북
      H
      19℃
      미세먼지 좋음
    • 경남
      H
      19℃
      미세먼지 좋음
    • 제주
      H
      19℃
      미세먼지 좋음
    • 세종
      Y
      21℃
      미세먼지 좋음
2021-05-11 15:30 (화)
검찰, '계열사 내부 부당지원' 박삼구 구속영장 청구할까...소환 통보, 앞으로의 운명은
검찰, '계열사 내부 부당지원' 박삼구 구속영장 청구할까...소환 통보, 앞으로의 운명은
  • 최주혁 기자 choijhuk@
  • 승인 2021.04.13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호아시아나 계열사 부당지원 등 혐의
금호아시아나그룹(금호그룹)의 '계열사 부당지원'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이번 주 박삼구(76) 전 회장을 소환 조사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 연합 제공]
금호아시아나그룹(금호그룹)의 '계열사 부당지원'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이번 주 박삼구(76) 전 회장을 소환 조사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 연합 제공]

[오늘경제 = 최주혁 기자]

한때 재계 7위에서 중견기업으로 추락한 금호아시아나그룹(금호그룹)의 '계열사 부당지원'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이번 주 박삼구(76) 전 회장을 소환 조사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13일 검찰과 업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김민형 부장검사)는 '4대 회장'인 박삼구 전 회장 측에 이번 주 검찰에 나와 조사를 받으라고 통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이 박삼구 전 회장에게 지난 주와 이번 주 초 2차례 출석을 요구했으나 박 전 회장이 출석을 연기했다는 얘기도 나온다.

검찰은 더이상 조사를 미룰 수 없다는 판단에 따라 박삼구 전 회장 측과 이번 주 조사를 목표로 일정을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조사 일정에 차질이 생길 것에 대비해 박삼구 전 회장의 출국도 금지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실상 이번주 중 박 전 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 뒤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힘을 얻고 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지난해 8월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아시아나항공 등 계열사를 이용해 총수 지분율이 높은 금호고속(금호홀딩스)을 부당지원했다며 시정명령과 320억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아울러 금호산업과 아시아나항공, 박삼구 전 회장, 당시 전략경영실 임원 2명을 검찰에 고발했다.

검찰은 지난해 11월 금호아시아나그룹 본사와 아시아나항공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해 회계 장부와 전산 자료 등을 확보했다.

이후 수사 과정에서 금호아시아나그룹 전략경영실 윤모 전 상무와 공정거래위원회 직원 송모씨가 돈을 주고받고 금호 측에 불리한 자료를 삭제한 혐의를 찾아내 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겼다.

검찰은 이달 초엔 박삼구 전 회장과 함께 고발당한 '박 전 회장의 최측근' 박홍석(56) 전 그룹 전략경영실장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이에 따라 업계와 법조계 일각에선 금호그룹 수사가 사실상 막바지 단계에 이르렀다는 평가를 내놓고 있다.

검찰은 박삼구 전 회장을 불러 공정위 고발 내용에 대한 입장을 확인한 뒤 구속영장 청구 등 신병 처리 방향을 결정할 예정이다.

오늘경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