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서울
      Y
      24℃
      미세먼지 좋음
    • 경기
      Y
      24℃
      미세먼지 좋음
    • 인천
      Y
      24℃
      미세먼지 좋음
    • 광주
      H
      21℃
      미세먼지 좋음
    • 대전
      Y
      19℃
      미세먼지 좋음
    • 대구
      H
      19℃
      미세먼지 좋음
    • 울산
      H
      18℃
      미세먼지 좋음
    • 부산
      H
      18℃
      미세먼지 좋음
    • 강원
      B
      26℃
      미세먼지 좋음
    • 충북
      Y
      21℃
      미세먼지 좋음
    • 충남
      Y
      19℃
      미세먼지 좋음
    • 전북
      H
      21℃
      미세먼지 좋음
    • 전남
      H
      21℃
      미세먼지 좋음
    • 경북
      H
      19℃
      미세먼지 좋음
    • 경남
      H
      19℃
      미세먼지 좋음
    • 제주
      R
      19℃
      미세먼지 좋음
    • 세종
      Y
      20℃
      미세먼지 좋음
2021-05-11 16:48 (화)
'위협적 존재'로 떠오른 카카오, 시총 5위 자리 놓고 삼바·현대차와 '혈투'...시총 서열 '엎치락뒤치락'
'위협적 존재'로 떠오른 카카오, 시총 5위 자리 놓고 삼바·현대차와 '혈투'...시총 서열 '엎치락뒤치락'
  • 한송희 기자 songhee1909@
  • 승인 2021.04.12 0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 전경. [사진 = 카카오 제공]
카카오 전경. [사진 = 카카오 제공]

[오늘경제 = 한송희 기자]

국내 '간판기업'이 불과 석달 새, 확 바뀌는 형국이다.

국내 주식시장에서 시가총액 5위권의 마지막 자리를 놓고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카카오 현대차가 각축하고 있다.

최근 카카오가 외국인의 '러브콜' 속에 약진하면서 경쟁이 한층 치열해진 양상으로, 코스닥 시가총액 상위주들의 자리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1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보통주 기준 시총 1∼4위는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네이버, LG화학이 형성하고 있다.

SK하이닉스는 작년 8월 한때 삼성바이오로직스에 2위를 내주기도 했지만, 현재는 시총 100조를 넘기면서 '부동'의 2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이어 네이버가 지난 2월부터 LG화학을 제치고 3위를 꿰찼고, 2위까지 넘봤던 LG화학은 몸집이 다소 줄면서 4위에 자리했다.

10위 기아(34조2천937억원)는 11위 현대모비스(28조9천593억원)보다 20% 가까이 앞서 당분간 자리 변동은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시총 상위 순위 가운데 가장 경쟁이 치열한 자리는 5위다.

삼성바이오로직스(50조9천471억원)가 지난 9일 기준 5위에 올라 있는 가운데 카카오(49조5천291억원)와 현대차(48조8천232억원)가 바짝 추격하고 있다.

삼성바이오와 카카오는 불과 2.8%(1조4천280억원), 현대차와는 4.3%(2조1천239억원) 차이다. 언제든 순위가 바뀔 수 있다.

올해 1월 말에는 삼성바이오-삼성SDI-현대차 순으로 5∼7위를 나타냈으나, 삼성SDI가 순위에서 다소 밀려났다.

중국의 배터리 업체의 약진과 세계 전기차 2위 판매사인 폴크스바겐의 각기둥 모양 배터리셀 도입 발표로 국내 배터리 업계가 부정적인 평가를 받은 탓이다.

지난 2월 말에는 현대차가 미국 판매시장 호조 등에 힘입어 5위 자리에 앉았고, 이달 초에는 구글과 제휴설이 나오면서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엎치락뒤치락했다.

여기에 카카오가 '위협적인' 존재로 부상하고 있다.

카카오는 지난해 말에는 9위(34조4천460억원)에 불과했다. 그러나 올해 들어 서서히 몸집을 키우더니 지난 2월 말에는 8위(43조2천749억원)로 한 계단 올라섰다.

이후 상위권과 격차를 좁히더니 지난 6일에는 7위에 올랐고, 지난 9일에는 현대차를 제치고 6위까지 올랐다. 액면분할과 함께 지난주에는 외국인이 주간으로 가장 많은 3천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지난 두 달간 3,000선에서 등락하던 코스피가 최근 3,100선을 회복하며 상승세로 돌아서면서 시총 상위 종목간 순위 경쟁도 뜨거워질 전망이다.

오늘경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