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서울
      Y
      17℃
      미세먼지
    • 경기
      Y
      16℃
      미세먼지
    • 인천
      Y
      18℃
      미세먼지
    • 광주
      H
      15℃
      미세먼지
    • 대전
      Y
      14℃
      미세먼지
    • 대구
      Y
      14℃
      미세먼지
    • 울산
      H
      15℃
      미세먼지
    • 부산
      Y
      16℃
      미세먼지
    • 강원
      B
      11℃
      미세먼지
    • 충북
      Y
      13℃
      미세먼지
    • 충남
      Y
      15℃
      미세먼지
    • 전북
      Y
      14℃
      미세먼지
    • 전남
      B
      18℃
      미세먼지
    • 경북
      Y
      13℃
      미세먼지
    • 경남
      Y
      15℃
      미세먼지
    • 제주
      Y
      16℃
      미세먼지
    • 세종
      Y
      12℃
      미세먼지
2021-05-12 03:50 (수)
거부권 행사 D-2…美 조지아 주지사, 바이든에 ‘거부권 행사’ 촉구
거부권 행사 D-2…美 조지아 주지사, 바이든에 ‘거부권 행사’ 촉구
  • 이효정 기자 lhj@
  • 승인 2021.04.09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00명의 조지아인 일자리 달려”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가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의 전기차 배터리 영업비밀 침해 소송 최종 결정을 12월 10일로 또 다시 연기했다고 26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사진은 SK전경. [출처=연합]
SK 서린 사옥 전경 [사진제공=SK그룹]

[오늘경제 = 이효정 기자]

SK이노베이션과 LG에너지솔루션의 배터리 영업비밀 소송에서 SK이노베이션이 패배하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 기한이 이틀 남은 가운데, 미국 조지아주 브라이언 켐프 주지사가 바이든 대통령에게 거부권 행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지난 2월 10일 ITC 최종 결정 이후 대통령을 향한 세번째 요청이다.

켐프 주지사는 8일(현지시간) 성명을 발표하고 조 바이든 대통령의 조처가 없으면 미국 조지아주 잭슨 카운티에 있는 SK이노베이션의 26억 달러 규모의 전기차 배터리 생산 설비의 장기 전망에 큰 타격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켐프 주지사는 “대통령이 26억 달러의 조지아주 투자를 성사시키거나 무산시킬 또다른 결정을 앞두고 있다”며 “최소 2600명 조지아인의 일자리가 바이든 대통령의 ITC 판결에 달려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자신의 권한을 행사해 옳은 일을 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며 거부권 행사를 촉구했다.

지난 2월 10일 미국 ITC는 LG에너지솔루션과 SK이노베이션의 영업비밀 침해 분쟁에 대한 최종 결정에서 SK이노베이션의 영업비밀 침해를 인정하고 SK측에 10년간 수입금지 명령을 내렸다.

바이든 대통령의 ITC 결정에 대한 거부권 행사 기한은 이달 11일(현지시간)까지다.

앞서 조지아주 지사는 ITC 결정 직후에 성명을 낸 데 이어 지난달에도 바이든 대통령에 서한을 보내 수입금지 조처에 대한 거부권을 행사해달라고 요청했다.

캠프 주지사는 지난달 보낸 서한에서 “조지아주 공장이 경제적으로 존속할 수 없게 만들 ITC 결정을 대통령이 번복하지 않으면 공장을 닫을 수밖에 없다는 것이 SK의 설명”이라며 “조지아인 수천 명의 생계가 대통령 손에 달렸다”고 말했다.

오늘경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