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서울
      Y
      22℃
      미세먼지 보통
    • 경기
      Y
      22℃
      미세먼지 보통
    • 인천
      H
      21℃
      미세먼지 보통
    • 광주
      H
      22℃
      미세먼지 보통
    • 대전
      Y
      23℃
      미세먼지 보통
    • 대구
      H
      24℃
      미세먼지 보통
    • 울산
      Y
      21℃
      미세먼지 보통
    • 부산
      H
      20℃
      미세먼지 보통
    • 강원
      B
      23℃
      미세먼지 보통
    • 충북
      Y
      22℃
      미세먼지 보통
    • 충남
      Y
      23℃
      미세먼지 보통
    • 전북
      Y
      23℃
      미세먼지 보통
    • 전남
      H
      20℃
      미세먼지 보통
    • 경북
      H
      24℃
      미세먼지 보통
    • 경남
      H
      20℃
      미세먼지 보통
    • 제주
      H
      20℃
      미세먼지 보통
    • 세종
      Y
      23℃
      미세먼지 보통
2021-05-06 16:30 (목)
정치권 "국내 일부 기업들, 미얀마 쿠데타 세력의 주요 자금줄인 국영 석유가스회사와 직간접적으로 투자 사업"
정치권 "국내 일부 기업들, 미얀마 쿠데타 세력의 주요 자금줄인 국영 석유가스회사와 직간접적으로 투자 사업"
  • 김하나 기자 kimha76@
  • 승인 2021.03.23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국내 기업, 미얀마 군부 자금줄 역할 즉각 중단해야"
포항 사회단체, 포스코 미얀마 군부와 합작 중단 촉구
23일 포스코 포항제철소 주변에 민주노총 전국금속노조 지역·기업지부가 제작한 현수막이 걸렸다. [사진제공 = 금속노조 제공]
23일 포스코 포항제철소 주변에 민주노총 전국금속노조 지역·기업지부가 제작한 현수막이 걸렸다. [사진제공 = 금속노조 제공]

[오늘경제 = 김하나 기자] 

국내 주요 기업들이 미얀마 군부와 직간접적인 사업 관계를 맺고 자금을 대고 있다는 주장을 여야 정치권이 연일 제기하고 있어 주목된다.

더불어민주당 이성만 원내부대표는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미얀마 시민단체 등이 파악한 바에 따르면 포스코, 한국가스공사, 롯데호텔 등 국내 기업들이 쿠데타 집권 세력의 주요 자금줄인 미얀마 국영 석유가스회사와 직간접적으로 투자 사업을 벌인 것으로 드러났다"고 포문을 열었다.

이 부대표는 이어 "우리 기업의 투자활동이 법치주의를 말살하고 참혹하게 인권을 유린하는 군부의 총칼이 되게 할 수는 없다"라며 "자국 시민의 인권을 유린하는 미얀마 군부와 연계된 사업을 지속하는 것을 강력히 재고할 것을 권고한다"고 압박했다. 또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인류보편의 가치를 지키는데 함께해달라"고 요구했다.

그는 "이미 프랑스 전력공사, 호주 에너지 기업, 일본의 기린맥주 등 해외 여러 기업이 미얀마 군부와 관계된 사업을 중단하고 있다"면서 "진정 투자와 교류협력을 통한 상호 번영의 꿈을 이루고 싶다면 고통받는 미얀마 국민의 외침을 저버리지 마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정의당 정호진 수석대변인도 전날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국내 언론을 인용, "일부 국내 기업들이 미얀마 군부의 자금줄 역할을 하는 사실이 다시 한번 조명됐다"라며 "한국기업의 투자로 진행된 수십개의 사업과정에서는 토지몰수, 성폭력, 강제노동 등 군의 인권침해도 벌어졌다"고 비판했다.

보도에 따르면 국내 모 기업의 경우 2018년 한 해에만 2000여억원의 대금을 미얀마에 납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천문학적인 돈이 미얀마시민을 학살하는 군부에 투자 명목으로 흘러 들어가고 있다는 의혹과 직면하고 있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미얀마 민주진영에서는 해당 기업을 구체적으로 언급하며 "민주적으로 선출된 정부가 나올 때까지 수익금 지급 유예해달라"고 요청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 수석대변인은 이에 "정부는 미얀마 군부와 사업하고 있는 한국 기업 실태와 군부에 흘러가는 금전적 이익이 얼마나 되는지 파악하고, 관련 기업이 사업중단을 검토할 수 있도록 조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경북 포항 시민단체와 노동단체 역시 연이어 포스코를 향해 미얀마 군부와 합작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포항시민단체연대회의는 같은 날 성명서를 통해 "지금까지 포스코가 미얀마 군부와 직·간접적 유착 관계가 있을 것이란 의혹이 꾸준히 제기됐지만 포스코는 부정하기에 급급했다"며 "이번에 공개된 군부 카르텔 지도에서 포스코는 의도치 않았다 해도 미얀마 국민을 희생하는 군부에 자금을 지원하고 있음을 부정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더는 포스코 자금이 전 세계 민주주의를 파괴하고 미얀마 어린이와 여성, 무고한 생명을 희생하는 자금으로 흘러가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민주노총 전국금속노조도 이날 보도자료에서 "포스코는 포스코강판(C&C)과 포스코제철 등 자회사를 통해 미얀마 군부의 경제기반인 미얀마경제홀딩스와 여러 건의 합작투자를 진행해오고 있다"며 "미얀마경제홀딩스는 이번 쿠데타를 주도한 민 아웅 흘라잉 최고사령관이 회장을 맡고 있다"고 설명했다.

금속노조는 "시민을 학살하는 군부와 권력 배후에 한국 기업이 버티고 서 있는 일이 없도록 군부와 협력을 중단하고 철수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오늘경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