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서울
      R
      18℃
      미세먼지 좋음
    • 경기
      R
      19℃
      미세먼지 좋음
    • 인천
      R
      19℃
      미세먼지 좋음
    • 광주
      R
      22℃
      미세먼지 좋음
    • 대전
      R
      22℃
      미세먼지 좋음
    • 대구
      R
      23℃
      미세먼지 좋음
    • 울산
      R
      22℃
      미세먼지 좋음
    • 부산
      R
      21℃
      미세먼지 좋음
    • 강원
      R
      16℃
      미세먼지 좋음
    • 충북
      R
      22℃
      미세먼지 좋음
    • 충남
      R
      22℃
      미세먼지 좋음
    • 전북
      R
      23℃
      미세먼지 좋음
    • 전남
      R
      20℃
      미세먼지 좋음
    • 경북
      R
      24℃
      미세먼지 좋음
    • 경남
      R
      22℃
      미세먼지 좋음
    • 제주
      R
      24℃
      미세먼지 좋음
    • 세종
      R
      22℃
      미세먼지 좋음
2021-05-16 15:05 (일)
포스코, '그린수소 기술개발' 총력전..."수소 사업 역량 확보 본격화"
포스코, '그린수소 기술개발' 총력전..."수소 사업 역량 확보 본격화"
  • 이재훈 기자 holic1007@
  • 승인 2021.03.19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포스코]
[사진출처=포스코]

[오늘경제 = 이재훈 기자]

포스코(회장 최정우)가 해외 그린수소 생산부터 도입, 활용을 위한 기술 개발 및 사업 협력을 통해 수소 사업 역량 확보에 본격 나선다.

포스코는 지난 18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KIST(한국과학기술연구원, 원장 윤석진), RIST(포항산업과학연구원, 원장 유성)와 3자 간 ‘수소분야 연구협력 증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 참석한 포스코 조주익 수소사업실장은 “수소에너지 활용의 핵심 기술인 암모니아 수소 추출 기술 상용화에 성공해, 한국의 그린수소 시대를 앞당기는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포스코가 추진 중인 그린수소 사업모델은 풍력·태양광발전 등 재생에너지로 만들어진 전력으로 물을 분해해 수소를 생산하고, 효율을 높이기 위해 이를 암모니아로 합성해 운송 및 저장 후, 다시 암모니아에서 수소를 추출해 산업·발전용 원료 및 에너지원 등으로 활용하는 것이다.

이에 포스코는 KIST, RIST와 함께 암모니아에서 수소를 대용량으로 추출하는 기술 개발을 추진해 그린수소 사업 경쟁력을 제고한다는 방침이다. 향후 개발된 기술을 활용해 해외에서 생산된 그린수소를 국내 산업·발전용 원료 및 에너지원 등으로 공급할 계획이다.

이번 협력을 통해 KIST는 암모니아에서 높은 효율로 수소를 추출할 수 있게 하는 촉매제 개발에 나선다. RIST는 현재 국내에 갖춰지지 않은 대용량 암모니아 수소 추출 전체 공정을 상용급으로 개발할 예정이다.

이와 함게 지난 8일 포스코그룹은 그린수소 활용에 필요한 암모니아의 국내 도입을 위해 호주 최대의 전력·가스기업인 오리진 에너지社(ORIGIN ENERGY)와 ‘호주 그린수소 생산사업 협력에 대한 업무협약’도 체결했다. 지난해 12월 FMG와의 협력에 이은 포스코의 두 번째 해외 그린수소 생산 프로젝트 협력이다.

현재 오리진사(社)는 호주 남쪽에 위치한 태즈메이니아(Tasmania)주에서 수력발전 500MW를 활용해 연간 7만 톤의 그린수소를 생산하는 프로젝트를 개발 중이다.

포스코그룹과 오리진사(社)는 올해 연말까지 공동으로 이번 프로젝트의 사업타당성 조사를 진행하고, 경쟁력이 있다고 판단되면 사업을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 호주 현지에서 생산된 수소를 암모니아로 합성하고 포스코그룹이 이를 도입하여 수소를 추출·공급하는 방식이다.

포스코는 암모니아 수소 추출 기술개발 협력과 그린수소 생산 프로젝트 참여 등 지속적인 수소 사업 추진을 통해 그린수소의 생산·운송·저장·활용 가치사슬 기반을 마련하고, 수소 저장 및 운송용 강재와 솔루션을 개발해 관련 인프라 구축도 선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한편 포스코는 지난해 12월 ‘수소경제를 견인하는 그린수소 선도기업’이라는 비전을 공표하며 2050년까지 수소생산 500만 톤, 수소매출 30조 원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한 바 있다.

오늘경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