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서울
      B
      20℃
      미세먼지 보통
    • 경기
      B
      17℃
      미세먼지 보통
    • 인천
      B
      17℃
      미세먼지 보통
    • 광주
      B
      19℃
      미세먼지 보통
    • 대전
      Y
      20℃
      미세먼지 보통
    • 대구
      Y
      20℃
      미세먼지 보통
    • 울산
      B
      16℃
      미세먼지 보통
    • 부산
      B
      16℃
      미세먼지 좋음
    • 강원
      B
      19℃
      미세먼지 좋음
    • 충북
      B
      19℃
      미세먼지 보통
    • 충남
      Y
      20℃
      미세먼지 보통
    • 전북
      Y
      20℃
      미세먼지 보통
    • 전남
      Y
      16℃
      미세먼지 보통
    • 경북
      Y
      20℃
      미세먼지 좋음
    • 경남
      B
      17℃
      미세먼지 좋음
    • 제주
      Y
      17℃
      미세먼지 좋음
    • 세종
      Y
      18℃
      미세먼지 보통
2021-05-13 23:50 (목)
CJ제일제당, ‘고메 탕수육’으로 중화 간편식 시장 공략 나서
CJ제일제당, ‘고메 탕수육’으로 중화 간편식 시장 공략 나서
  • 이효정 기자 lhj@
  • 승인 2021.03.18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별화 ‘멀티 히팅’ 기술로 갓 조리한 전문점 수준의 바삭하고 쫄깃한 제품 구현
고메 중화식 탕수육 제품 이미지 [사진제공=CJ제일제당]
고메 중화식 탕수육 제품 이미지 [사진제공=CJ제일제당]

[오늘경제 = 이효정 기자]

CJ제일제당이 ‘고메 탕수육’을 출시하며 중화 간편식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설 예정이다.

CJ제일제당은 자사 ‘고메’ 브랜드에서 외식 전문점의 탕수육 맛과 품질을 구현한 ‘고메 바삭쫄깃한 탕수육’을 출시했다고 18일 밝혔다.

중화식 튀김요리 시장을 창출하고 고메 짬뽕, 짜장과 함께 라인업을 구축해 ‘고메 중화식’을 대형 카테고리로 키우겠다는 계획이다.

‘고메 바삭쫄깃한 탕수육’은 CJ제일제당의 차별화된 기술로 탕수육의 바삭한 식감을 극대화한 제품이다. 우선 CJ제일제당 제분 노하우 기반의 전용 튀김옷을 개발해 입혔고, 특히 ‘멀티 히팅(Multi-heating)’ 기술로 제품을 바삭하게 튀기고 오븐에 다시 구워냈다. 에어프라이어 15분 내외 간편조리로 가정에서도 갓 만든 바삭하고 쫄깃한 탕수육을 언제든 즐길 수 있다는 점이 큰 장점이다.

탕수육 원육과 소스도 전문점 수준의 맛 품질을 확보했다. 돼지고기 등심을 먹기 좋은 크기로 큼직하게 썰고 속을 꽉 채워 고기 식감을 향상시켰다. 소스는 과일과 야채를 듬뿍 담고 전문 셰프의 노하우로 새콤달콤한 맛을 제대로 구현했다. 차별화된 패키징 기술로 편의성도 높였다. 자체 기술로 개발한 소스 전용 스팀 파우치를 적용해, 소스 봉지째 전자레인지에 넣고 돌렸을 때 터지지 않고 안전하게 데워지도록 했다고 사측은 밝혔다.

중화 간편식은 시장 형성 초기 단계로, 아직 독보적 제품이나 브랜드가 없는 상황이다. 이에 CJ제일제당은 ‘고메 바삭쫄깃한 탕수육’의 차별화된 맛 품질로 외식과 배달의 중화식 수요를 끌어오겠다는 계획이다. 더불어 ‘중화식은 외식과 배달음식’이라는 인식을 깨는 혁신 제품으로 육성시킨다는 방침이다.

CJ제일제당은 디지털 영상광고를 비롯한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통해 소비자에게 다가갈 계획이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고메 바삭쫄깃한 탕수육’은 철저한 시장 조사를 통해 탄생한 중화 간편식으로 ‘갓 만들어 갓 먹는 중화요리’를 표방한다”며 “라인업을 지속 확대해 ‘고메’를 중심으로 중화 간편식 시장 성장을 주도하는 동시에, 햇반, 비비고와 함께 고메를 초대형 HMR 대표 브랜드로 키워나가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경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