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서울
      H
      22℃
      미세먼지 보통
    • 경기
      Y
      22℃
      미세먼지 보통
    • 인천
      H
      20℃
      미세먼지 보통
    • 광주
      Y
      23℃
      미세먼지 보통
    • 대전
      Y
      23℃
      미세먼지 보통
    • 대구
      H
      25℃
      미세먼지 보통
    • 울산
      Y
      20℃
      미세먼지 보통
    • 부산
      H
      21℃
      미세먼지 보통
    • 강원
      B
      23℃
      미세먼지 보통
    • 충북
      Y
      22℃
      미세먼지 보통
    • 충남
      Y
      23℃
      미세먼지 보통
    • 전북
      Y
      23℃
      미세먼지 보통
    • 전남
      Y
      21℃
      미세먼지 보통
    • 경북
      H
      25℃
      미세먼지 보통
    • 경남
      Y
      21℃
      미세먼지 보통
    • 제주
      H
      20℃
      미세먼지 보통
    • 세종
      Y
      23℃
      미세먼지 보통
2021-05-06 15:50 (목)
네이버, 식당 '별점' 없앤다…"양질의 리뷰 증가와 악성리뷰 감소 기대"
네이버, 식당 '별점' 없앤다…"양질의 리뷰 증가와 악성리뷰 감소 기대"
  • 한송희 기자 songhee1909@
  • 승인 2021.03.17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 기반 '태그 구름'으로 전환…리뷰어 구독 도입해 취향 공유 공간으로
사진 = 네이버 제공
사진 = 네이버 제공

[오늘경제 = 한송희 기자]

네이버가 식당·카페 등 장소 리뷰의 '별점'을 없애고 인공지능(AI) 기반 '태그 구름'을 도입한다.

네이버는 스마트플레이스 서비스에서 평점 기반 리뷰 시스템을 폐지하고 방문객들 리뷰를 바탕으로 하는 해시태그 형식 통계 정보를 신설한다고 17일 밝혔다.

네이버 AI 기술이 방문객 리뷰를 참고해 업체의 개성을 소개하는 키워드를 추출하고 태그 구름을 구성하기 때문에, 별점이라는 일률적인 척도로는 담기 힘들었던 업체의 다양한 장점과 개성을 한 눈에 확인할 수 있게 됐다.

그동안 별점 시스템은 국내외의 지역 기반 플랫폼들이 활용하는 ‘글로벌 표준’으로 자리잡아 왔다. 

하지만 간편하게 평가를 남길 수 있고 사용자도 한 눈에 가게를 평가할 수 있다는 편의만큼, 일부 고객의 악의적인 별점 평가가 잠재 고객에까지 크게 영향을 미친다는 사업자 고충 역시 있었다. 

특히, 전국을 대상으로 고객을 확보할 수 있는 온라인 스토어와는 달리, 지역을 중심으로 활동하는 오프라인 SME에게 업체 평판은 고객의 방문 여부를 결정하는 주된 요인이다. 

이에 따라 네이버는 사용자에게 필요한 업체 정보는 충분히 제공하면서도 업체의 개성을 오롯이 담아낼 수 있도록 새로운 기능을 도입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짧은 코멘트 중심의 리뷰 환경도 개편된다. 

리뷰 공간은 사용자의 업체 방문 경험을 잘 담을 수 있는 공간이지만, 정보 가치가 높지 않은 단순 인사말이나 ‘음식이 달아요’와 같이 사용자 별로 평가의 기준이 달라 참고하기 어려운 리뷰가 많고, 때로는 이유 없는 악평이 달리기도 한다는 한계가 있었다.

이에, 네이버는 스마트플레이스 내 리뷰 공간을 리뷰어가 강조되는 ‘취향 공유의 공간’으로 탈바꿈한다. 

이를테면 사용자는 나와 맛집 취향이 비슷한 리뷰어의 리뷰를 우선적으로 확인할 수 있게 되고, 리뷰어를 ‘구독’해 이들의 리뷰만 모아볼 수도 있게 된다. 또, 리뷰어 프로필을 통해서는 리뷰어가 공개한 ‘맛집 리스트’ 등을 확인할 수도 있다. 리뷰어에게는 취향 기록과 공유의 의미가, 일반 사용자에게는 취향저격 가게를 찾을 수 있는 좋은 정보가 된다.

네이버 관계자는 "리뷰어를 중심으로 재구성될 새로운 리뷰 환경에서는 양질의 리뷰가 증가하고 이유 없는 악성 리뷰는 감소해, 오프라인 SME와 사용자 모두가 만족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성숙 대표이사는 “온라인 공간에서 발생하는 오프라인 SME의 고충의 상당 수가 이미 글로벌 표준으로 뿌리를 내린 별점 시스템과 간편 코멘트 중심의 리뷰 환경에서 기인하고 있다”며, “사용자에게 너무나 익숙해진 표준적 기능을 없애는 것은 도전적인 시도지만, 사업자와 사용자 모두가 만족할 수 있도록 리뷰 방식을 실험해 나가며 오프라인 SME들의 성공적인 디지털 전환의 첫 단추를 꿰겠다”고 말했다.  

오늘경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