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서울
      Y
      21℃
      미세먼지 좋음
    • 경기
      Y
      21℃
      미세먼지 좋음
    • 인천
      Y
      21℃
      미세먼지 좋음
    • 광주
      H
      19℃
      미세먼지 좋음
    • 대전
      Y
      18℃
      미세먼지 좋음
    • 대구
      H
      16℃
      미세먼지 좋음
    • 울산
      H
      16℃
      미세먼지 좋음
    • 부산
      H
      16℃
      미세먼지 좋음
    • 강원
      Y
      21℃
      미세먼지 좋음
    • 충북
      Y
      18℃
      미세먼지 좋음
    • 충남
      Y
      17℃
      미세먼지 좋음
    • 전북
      Y
      18℃
      미세먼지 좋음
    • 전남
      Y
      19℃
      미세먼지 좋음
    • 경북
      H
      16℃
      미세먼지 좋음
    • 경남
      H
      17℃
      미세먼지 좋음
    • 제주
      R
      18℃
      미세먼지 좋음
    • 세종
      H
      17℃
      미세먼지 좋음
2021-05-11 20:15 (화)
LH "고양 창릉신도시 토지소유자 중 LH 직원 없어"
LH "고양 창릉신도시 토지소유자 중 LH 직원 없어"
  • 김종진 기자 kjj0603kkk@
  • 승인 2021.03.05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묘목 심어진 LH 직원 투기 의혹 토지. [사진 = 연합 제공]
묘목 심어진 LH 직원 투기 의혹 토지. [사진 = 연합 제공]

[오늘경제 = 김종진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5일 고양 창릉 신도시에서 일부 직원들이 신도시 지정 전 땅을 매입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창릉신도시 토지 소유자 중 LH 직원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해명했다.

앞서 JTBC는 "창릉신도시 지정 전 LH 직원 2명이 땅을 구입한 것으로 확인됐다"라며 "경기지역본부 및 인천지역본부 직원 각 1명"이라고 보도했다.

이에 LH는 "보도 내용은 사실무근"이라며 "창릉신도시 전체 토지 소유자와 LH 직원 명부를 확인한 결과 LH 직원은 없다"고 밝혔다.

LH는 광명 시흥 신도시 논란이 터진 후 자체적으로 다른 신도시에 대해서도 직원의 토지 소유 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실태 조사를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LH의 해명은 자체 조사에서 나온 잠정 결과이기에 정부의 합동조사에서 연루된 직원이 나올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정부 합동조사는 이르면 이날부터 본격화된다.

한국부동산원이 운영하는 토지거래전산망에 LH 직원과 국토교통부 직원들의 개인정보를 입력해 3기 신도시 토지 매매 내역이 있는지 조회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를 위해 정부는 해당 직원들로부터 개인정보 제공 동의서를 받고 있다.

오늘경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