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서울
      H
      22℃
      미세먼지 보통
    • 경기
      Y
      22℃
      미세먼지 보통
    • 인천
      H
      20℃
      미세먼지 보통
    • 광주
      Y
      23℃
      미세먼지 보통
    • 대전
      Y
      23℃
      미세먼지 보통
    • 대구
      H
      25℃
      미세먼지 보통
    • 울산
      Y
      20℃
      미세먼지 보통
    • 부산
      H
      21℃
      미세먼지 보통
    • 강원
      B
      23℃
      미세먼지 보통
    • 충북
      Y
      22℃
      미세먼지 보통
    • 충남
      Y
      23℃
      미세먼지 보통
    • 전북
      Y
      23℃
      미세먼지 보통
    • 전남
      Y
      21℃
      미세먼지 보통
    • 경북
      H
      25℃
      미세먼지 보통
    • 경남
      Y
      21℃
      미세먼지 보통
    • 제주
      H
      20℃
      미세먼지 보통
    • 세종
      Y
      23℃
      미세먼지 보통
2021-05-06 15:45 (목)
자산운용사 작년 순이익 44% 증가...미래에셋, 절반 점유
자산운용사 작년 순이익 44% 증가...미래에셋, 절반 점유
  • 방수진 기자 greenshout@
  • 승인 2021.02.17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연합]
국내 주요 자산운용사들이 지난해 주식시장 호조 등에 힘입어 순이익이 전년 대비 평균 50% 가까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전체의 절반 비중을 차지했다.  [사진출처=연합]

[오늘경제 = 방수진 기자]

국내 주요 자산운용사들이 지난해 주식시장 호조 등에 힘입어 순이익이 전년 대비 평균 50% 가까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전체의 절반 비중을 차지했다. 

17일 금융투자협회에 공시된 지난해 각 운용사 실적에 따르면 운용자산 기준 국내 10대 자산운용사(키움투자자산운용 미공시 제외)의 2020년 1년간 총 영업이익(별도 기준)은 4225억원으로, 2019년 대비 10.7% 증가했다. 당기순이익은 3816억원으로 44.0% 늘어났다.

호실적을 기록한 배경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도 주식시장이 상승하면서 주수입원인 운용수수료 수입이 많이 늘어났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영업이익은 삼성자산운용이 27.0% 늘어난 950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순이익은 30.5% 증가했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영업이익이 894억원이었지만, 순이익이 95.8% 급증한 2563억원을 기록했다.

미래에셋운용의 순이익은 전체 순이익의 50.7%를 차지했다. 이는 다른 8개 운용사의 순이익을 합친 것과 맞먹는 수준이다.

미래에셋운용 측은 "65조원이 넘는 글로벌 상장지수펀드(ETF) 비즈니스 성장세와 해외법인의 견조한 실적, 미래에셋캐피탈과 미래에셋생명 지분 보유 및 추가 취득에 따른 지분법 이익 증가로 순이익이 크게 늘었다"고 설명했다.

9개 운용사 중 한국투자신탁운용(-12.6%)과 NH아문디자산운용(-6.0%)를 제외하고 7곳의 순이익이 증가했다.

미래에셋자산운용 외에 삼성자산운용(30.5%)과 한화자산운용(21.2%), KB자산운용(20.9%) 등도 순이익이 두 자릿수 증가율을 보였다.

10대 자산운용사에 포함되지는 않지만, 신영자산운용도 2019년보다 69.3% 증가한 240억원의 순이익을 냈다.

부동산투자 전문 운용사인 이지스자산운용은 부동산 가격 상승에 힘입어 97.8% 급증한 590억원의 순이익을 거뒀다.

오늘경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