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서울
      B
      18℃
      미세먼지
    • 경기
      B
      15℃
      미세먼지
    • 인천
      B
      16℃
      미세먼지
    • 광주
      B
      15℃
      미세먼지
    • 대전
      B
      16℃
      미세먼지
    • 대구
      B
      14℃
      미세먼지
    • 울산
      B
      13℃
      미세먼지
    • 부산
      B
      17℃
      미세먼지
    • 강원
      B
      14℃
      미세먼지
    • 충북
      B
      16℃
      미세먼지
    • 충남
      B
      16℃
      미세먼지
    • 전북
      B
      18℃
      미세먼지
    • 전남
      B
      15℃
      미세먼지
    • 경북
      B
      14℃
      미세먼지
    • 경남
      B
      17℃
      미세먼지
    • 제주
      Y
      17℃
      미세먼지
    • 세종
      B
      14℃
      미세먼지
2021-05-13 02:55 (목)
우리금융그룹, 지난해 순이익 1조 3073억원…전년比 30.2%↓
우리금융그룹, 지난해 순이익 1조 3073억원…전년比 30.2%↓
  • 장미란 기자 pressmr@
  • 승인 2021.02.05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우리금융그룹]
[사진출처=우리금융그룹]

[오늘경제 = 장미란 기자] 

우리금융그룹은 5일 실적 발표를 통해 지난해 당기순이익 1조 3073억원을 시현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1조 8722억원)보다 30.18% 줄어든 수치다.
 
우리금융그룹 관계자는 “지난해 캐피탈, 저축은행 인수·합병(M&A)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으며,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에도 자산건전성 개선 등 견조한 펀더멘탈 유지 및 미래 불확실성에 대한 적극적 대비로 2021년 실적 턴어라운드 기반을 다졌다”고 말했다. 
 
이자이익과 비이자이익을 합한 순영업수익은 약 6조 8000억원 규모 전년 수준을 유지했다. 

기업대출 중심의 자산 성장 및 저비용성 핵심예금의 증가 등 수익구조 개선을 통해 두 차례의 한국은행 기준금리 인하에도 불구하고 전년 수준의 영업수익을 지켜냈다는 게 우리금융 측의 설명이다. 
 
특히 최근 3년간 지속적으로 추진 중인 리스크 중심 영업문화의 성과로 건전성 부문은 더욱 개선됐다. 

고정이하여신(NPL) 비율과 연체율은 각각 0.42%, 0.27%를 기록하며 전년말 대비 더욱 개선됐고, 우량자산비율과 NPL커버리지비율도 각각 87.5%, 151.9%을 시현하며 미래 손실흡수능력이 강화됐다.
 
우리금융그룹은 “이러한 건전성 개선을 바탕으로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한 대손충당금을 선제적으로 적립했고, 사모펀드 관련 비용도 사전에 충분히 반영해 미래의 불확실성을 제거했다”고 말했다. 
 
또 지주사 전환 이후 신규 편입 자회사의 M&A효과가 본격화되며 비은행 수익 비중이 점차 증가하는 가운데, 연간 손익 규모가 약 1000억원에 달하는 우리금융캐피탈이 자회사로 편입되는 등 그 효과는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했다. 
 
우리금융그룹 관계자는 “지난해는 견조한 성장과 함께 건전성을 개선시키며 선제적 비용 적립으로 미래를 대비한 한 해였다”며 “올해는 영업력 강화를 통한 수익성 회복과 적극적인 비용 관리로 본격화된 실적 턴어라운드는 물론, 지주 전환 3년차를 맞아 공고해진 그룹 지배구조를 기반으로 중장기 발전의 모멘텀을 확보하는 한 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올해 핵심 전략인‘디지털 혁신’을 전사적으로 속도감 있게 진행하고, 2021년을 ESG경영 ‘원년의 해’로 선포하며 지속가능경영 기반을 착실히 다져나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주요 자회사별 연결 당기순이익은 우리은행 1조 3632억원, 우리카드 1202억원 및 우리종합금융 629억원을 시현했다.

오늘경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