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서울
      R
      15℃
      미세먼지 보통
    • 경기
      R
      17℃
      미세먼지 보통
    • 인천
      R
      17℃
      미세먼지 보통
    • 광주
      R
      13℃
      미세먼지 좋음
    • 대전
      R
      16℃
      미세먼지 보통
    • 대구
      R
      13℃
      미세먼지 좋음
    • 울산
      R
      14℃
      미세먼지 좋음
    • 부산
      R
      14℃
      미세먼지 좋음
    • 강원
      H
      17℃
      미세먼지 좋음
    • 충북
      R
      17℃
      미세먼지 보통
    • 충남
      R
      16℃
      미세먼지 보통
    • 전북
      R
      13℃
      미세먼지 좋음
    • 전남
      R
      16℃
      미세먼지 좋음
    • 경북
      R
      13℃
      미세먼지 좋음
    • 경남
      R
      13℃
      미세먼지 좋음
    • 제주
      R
      17℃
      미세먼지 좋음
    • 세종
      R
      17℃
      미세먼지 보통
2021-04-12 11:50 (월)
한국주식투자자연합 “국민연금 42일 연속 매도, 주가하락 주범”
한국주식투자자연합 “국민연금 42일 연속 매도, 주가하락 주범”
  • 방수진 기자 greenshout@
  • 승인 2021.03.04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연합]
[사진출처=연합]

[오늘경제 = 방수진 기자]

개인 주식투자자 권익보호단체인 한국주식투자자연합회(이하 한투연)가 4일 오전 전북혁신도시에 있는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 앞에서 국내주식 과매도를 규탄하는 집회를 열었다.

한투연은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연금은 주가 하락의 주범"이라고 주장했다.

주축인 연기금이 지난 한 달간 유가증권시장에서 4조 3196억원을 순매도하는 등 지난 연말부터 역대급 매도 행진을 이어가는 것을 질타하며 이같이 밝혔다.

한투연은 국민연금이 작년에 국내 주식에서 34.89%, 해외 주식에서 10.76%의 수익률을 달성했는데 국내 수익은 동학개미의 역대급 순매수로 이뤄냈다고 주장했다.

국민연금은 지난해 12월 24일부터 지난달 26일까지 42거래일 연속 순매도해 코스피 순매도액 13조 원을 기록했다. 또 국민연금이 국내 주식 목표 비중인 16.8%를 맞추기 위해 20조 원가량을 더 매도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정의정 한투연 대표는 "지긋지긋한 박스피를 벗어나 13년 만에 봄이 찾아온 국내 주식시장에 차디찬 얼음물을 끼얹는 연속 매도 행태는 동학 개미에 대한 명백한 배신"이라며 "국민연금은 기금 운용 원칙인 수익성과 공공성을 모두 충족해야 하는데 최근의 매도 폭탄은 공공성을 위반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또 한투연은 "공적 연기금은 국민연금은 주식 투매의 총알받이로 더는 국민을 이용해선 안 된다"며 "국민연금은 일련의 행위에 대한 통렬한 반성과 함께, 국내 주식시장 활성화로 국가 경제와 민생 활력에 도움을 주는 창의적 해법을 찾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투자자들은 회견 도중 '동학 개미가 살린 주식시장, 국민연금이 다 죽인다', '믿는 도끼에 발등 찍힌 천만 투자자 피해 보상하라', '폭탄 매도에 동학 개미 다 쓰러진다' 등의 구호를 외쳤다.

한투연은 회견을 마치고 연기금을 빗댄 '매도 마왕'이 개미 모자를 쓴 개인 투자자를 억압하는 내용의 퍼포먼스를 하며 기관의 순매도를 규탄했다.

한투연은 이날 오전 8시부터 오후 1시 20분까지 전주 국민연금 본사 앞에서 회원 30명이 참석해 구호 제창과 자유발언 및 퍼포먼스 등의 집회를 진행한다.

한투연의 순매도 규탄과 관련해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 측은 "국민연금도 시장 참여자인 동시에 투자자로 장기적 관점에서 수익률 제고를 위해 금융시장에 미치는 파급효과를 고려해 (기금을) 운용하고 있다"면서 "먼 미래의 급여 지급을 위해 보유 자산을 매각해야 할 가능성까지 생각한다면 단기적 시장 분위기가 아닌 중장기적 시각에서 봐야 할 사안"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오늘경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