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서울
      R
      17℃
      미세먼지 보통
    • 경기
      R
      17℃
      미세먼지 보통
    • 인천
      R
      18℃
      미세먼지 보통
    • 광주
      R
      13℃
      미세먼지 좋음
    • 대전
      R
      16℃
      미세먼지 보통
    • 대구
      R
      13℃
      미세먼지 좋음
    • 울산
      R
      14℃
      미세먼지 좋음
    • 부산
      R
      15℃
      미세먼지 좋음
    • 강원
      R
      19℃
      미세먼지 보통
    • 충북
      R
      16℃
      미세먼지 보통
    • 충남
      R
      15℃
      미세먼지 보통
    • 전북
      R
      13℃
      미세먼지 좋음
    • 전남
      R
      14℃
      미세먼지 좋음
    • 경북
      R
      13℃
      미세먼지 좋음
    • 경남
      R
      13℃
      미세먼지 좋음
    • 제주
      R
      17℃
      미세먼지 좋음
    • 세종
      R
      16℃
      미세먼지 보통
2021-04-12 12:45 (월)
‘증시 주춤·금리 상승’…지난달 신용대출 줄고 요구불예금 29조↑
‘증시 주춤·금리 상승’…지난달 신용대출 줄고 요구불예금 29조↑
  • 방수진 기자 greenshout@
  • 승인 2021.03.03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5대 시중은행의 신용대출 증가세가 한 풀 꺽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출처=연합]

[오늘경제 = 방수진 기자]

시장금리가 오르고 주식시장의 급등세가 주춤하면서 최근 5대 시중은행의 신용대출 증가세가 한 풀 꺽인 것으로 나타났다.

대신 갈 곳을 잃은 부동자금인 요구불예금 잔액이 약 30조 원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5대 은행의 지난달 말 기준 전체 가계대출 잔액은 678조 1705억원으로 나타났다. 한달 전인 1월말(674조 3738억원)과 비교해 3조7967억원 증가했다.

가계대출 증가는 주택담보대출이 이끌었다. 2월 말 주택담보대출은 480조 1258억원으로 한달 동안 3조 7579억원 불었다. 

특히 주택담보대출 가운데 전세자금대출은 2조 491억원 늘어나 지난해 10월(2조 5205억원) 이후 4개월 만에 가장 크게 늘었다.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자영업자를 비롯한 개인사업자 대출도 273조 720억원으로 3조 330억원 늘었다.

반면 지난해 11월 한 달 만에 5조원 가까이 뛰는 등 줄곧 급증세를 보인 신용대출의 경우, 잔액이 135조 1844억원으로 1월 말보다 556억원 줄었다.

은행 수신(예금) 중에서는 단기자금이 주로 머무는 요구불예금에 28조 9529억원(609조 2868억→638조 2397억원)의 돈이 흘러간 것으로 추정된다. 같은 기간 정기예금은 3조 4552억원 증가한 630조 3472억원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정기적금은 40조 6488억원에서 36조 5555억원으로 4조933억원 줄었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개인 신용대출 감소는 2월 기업들의 설 상여금 지급, 증시 정체 등의 영향으로 분석된다"며 "요구불예금을 포함한 개인 유동자금은 현재 증권시장 등의 출구가 딱히 없는 상태라 전반적으로 이탈이 많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오늘경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