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서울
      R
      17℃
      미세먼지 보통
    • 경기
      R
      17℃
      미세먼지 보통
    • 인천
      R
      18℃
      미세먼지 보통
    • 광주
      R
      13℃
      미세먼지 좋음
    • 대전
      R
      16℃
      미세먼지 보통
    • 대구
      R
      13℃
      미세먼지 좋음
    • 울산
      R
      14℃
      미세먼지 좋음
    • 부산
      R
      15℃
      미세먼지 좋음
    • 강원
      R
      19℃
      미세먼지 보통
    • 충북
      R
      16℃
      미세먼지 보통
    • 충남
      R
      15℃
      미세먼지 보통
    • 전북
      R
      13℃
      미세먼지 좋음
    • 전남
      R
      14℃
      미세먼지 좋음
    • 경북
      R
      13℃
      미세먼지 좋음
    • 경남
      R
      13℃
      미세먼지 좋음
    • 제주
      R
      17℃
      미세먼지 좋음
    • 세종
      R
      16℃
      미세먼지 보통
2021-04-12 12:55 (월)
금융권, 금소법 시행 앞두고 “금융소비자보호 최우선” 한목소리
금융권, 금소법 시행 앞두고 “금융소비자보호 최우선” 한목소리
  • 장미란 기자 pressmr@
  • 승인 2021.02.24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행연합회, 금융투자협회, 생명보험협회, 손해보험협회, 여신금융협회, 저축은행중앙회, 한국대부금융협회는 24일 은행회관에서 소비자보호 강화를 위한 금융권 공동 자율결의 및 세미나를 개최했다. (왼쪽부터) 박재식 저축은행중앙회장, 정지원 손해보험협회장, 정희수 생명보험협회장, 김광수 은행연합회장, 윤관석 국회 정무위원장, 나재철 금융투자협회장, 김주현 여신금융협회장, 임승보 한국대부금융협회장 [사진출처=7개 금융협회]

[오늘경제 = 장미란 기자]

금융권이 다음달 25일 금융소비자보호법 시행을 앞두고 소비자 보호 강화에 뜻을 모았다. 

은행연합회, 금융투자협회, 생명보험협회, 손해보험협회, 여신금융협회, 저축은행중앙회, 한국대부금융협회는 24일 오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소비자보호 강화를 위한 금융권 공동 자율결의와 함께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다음달 25일 금융소비자보호법(금소법) 시행을 앞두고 금소법의 철저한 준수와 고객 중심 경영 실천을 위해 마련됐다. 

행사에는 김광수 은행연합회장, 나재철 금융투자협회장, 정희수 생명보험협회장, 정지원 손해보험협회장, 김주현 여신금융협회장, 박재식 저축은행중앙회장, 임승보 한국대부금융협회장, 윤관석 국회 정무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7개 금융업협회장은 “금융권은 금소법의 철저한 준수와 고객 중심 경영 실천에 대한 국민 기대에 부응하고자 준법경영을 통해 소비자 보호에 앞장서겠다”고 결의했다. 

결의안에는 ▲지속가능경영을 선도해 국가경제·금융산업 발전 기여 ▲항상 고객 입장에서 생각하는 소비자 중심 경영 실천 ▲준법경영 통해 금융소비자 보호에 앞장 등의 내용이 담겼다.

김광수 은행연합회장은 인사말에서 “3월 시행되는 금소법이 금융거래 모든 영역에 걸쳐 촘촘히 소비자보호 체계를 규율함에 따라 금융사들의 부담이 커졌으나, 장기적으로는 불완전판매가 근절되고 금융산업의 신뢰도가 높아져 지속가능한 성장의 토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윤관석 정무위원장은 격려사를 통해 “금소법 시행을 눈앞에 둔 금융산업이 첨단 서비스업으로서 보다 자발적, 선제적으로 소비자 피해 구제나 보호 수단을 마련해 시장의 신뢰를 얻는 데 주력해야 지속적인 성장이 가능할 것”이라는 견해를 밝혔다. 

결의에 이어 구봉석 변호사(김앤장 법률사무소)가 금소법의 입법 취지를, 이정주 신한은행 부장이 금소법 시행 준비 경과 등을 발표했다.

오늘경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