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서울
      B
      9℃
      미세먼지 좋음
    • 경기
      Y
      11℃
      미세먼지 좋음
    • 인천
      Y
      10℃
      미세먼지 좋음
    • 광주
      R
      10℃
      미세먼지 좋음
    • 대전
      H
      8℃
      미세먼지 좋음
    • 대구
      Y
      13℃
      미세먼지 좋음
    • 울산
      B
      14℃
      미세먼지 좋음
    • 부산
      H
      14℃
      미세먼지 좋음
    • 강원
      B
      11℃
      미세먼지 좋음
    • 충북
      H
      12℃
      미세먼지 좋음
    • 충남
      Y
      8℃
      미세먼지 좋음
    • 전북
      H
      8℃
      미세먼지 좋음
    • 전남
      R
      11℃
      미세먼지 좋음
    • 경북
      B
      13℃
      미세먼지 좋음
    • 경남
      Y
      13℃
      미세먼지 좋음
    • 제주
      H
      15℃
      미세먼지 좋음
    • 세종
      H
      12℃
      미세먼지 좋음
2021-02-28 16:15 (일)
신한은행, 비대면 고객 위한 ‘디지털영업부’ 확대 개편
신한은행, 비대면 고객 위한 ‘디지털영업부’ 확대 개편
  • 장미란 기자 pressmr@
  • 승인 2021.02.23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이터 기반 분석으로 최적화된 디지털 케어 제공하는 신한은행의 미래 채널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통해 ‘대면채널을 보유한 디지털 은행’으로 혁신
[사진출처=신한은행]

[오늘경제 = 장미란 기자]

신한은행이 데이터 기반 고객 분석을 통해 고객 니즈에 맞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불편을 해소할 수 있는 고객 중심의 솔루션을 적시에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에 속도를 내고 있다. 

신한은행은 디지털영업부를 확대해 서울 9개 지역 약 75만여명의 비대면 채널 선호 고객에게 전담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23일 밝혔다.

디지털영업부는 영업점을 직접 방문하지 않는 고객을 대상으로 대면채널과 동일한 수준의 종합상담 서비스를 제공하는 디지털 영업점이다. 인터넷 전문은행이 가진 비대면 거래 편의성과 전통은행이 가진 전문직원을 통한 상담서비스 제공 등의 강점을 결합해 지난해 9월 은행권 최초로 신설됐다.

디지털영업부는 지난 9월 개점 후 5개월만에 고객수 150% 증가, 수신 200% 증가, 여신 460%가 증가해 괄목할만한 성장을 보였다.

신한은행은 디지털영업부를 39명 규모 디지털영업1,2,3부로 확대하고 서울 중부, 강남, 북부 등 9개 지역 본부 소속 영업점의 최근 1년간 비내점 고객 75만여명의 자산관리를 시작한다. 하반기엔 부산, 호남 등 전국 215만여명의 고객으로 범위를 넓힐 계획이다.

신한은행은 우수한 여수신 종합상담 역량 및 비대면 영업 역량을 보유한 디지털 전문 직원들을 디지털영업부에 배치해 고객에 대한 철저한 분석을 바탕으로 고객이 필요로 하는 상품 및 금융정보를 적기에 제공한다.

또 디지털영업부 고객들과 소통하기 위해 신한 쏠(SOL)에 전용 페이지인 마이케어(My Care)페이지도 신설해 고객들은 이 페이지를 통해 ▲이용자별 맞춤 케어 메시지 ▲유용한 금융 컨텐츠 ▲개인별 추천 상품 ▲‘놓치지 말아야 할 금융 일정 등의 유용한 컨텐츠를 이용하면서 필요시 전담직원에게 상담도 받을 수 있다.

신한은행은 마이케어 페이지 서비스를 시작으로 디지털을 이용하는 모든 고객에게 제공할 수 있는 서비스 범위를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신한은행은 고객중심의 가치를 기반으로 디지털영업부를 추진했다”며 “디지털영업부는 고객중심의 디지털 고객 케어 센터로써 신한은행 미래 영업점의 표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향후 성과 검증을 통해 하반기 더욱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오늘경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