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서울
      B
      9℃
      미세먼지 좋음
    • 경기
      H
      11℃
      미세먼지 좋음
    • 인천
      H
      9℃
      미세먼지 좋음
    • 광주
      H
      12℃
      미세먼지 좋음
    • 대전
      H
      12℃
      미세먼지 좋음
    • 대구
      H
      13℃
      미세먼지 좋음
    • 울산
      B
      15℃
      미세먼지 좋음
    • 부산
      H
      15℃
      미세먼지 좋음
    • 강원
      B
      12℃
      미세먼지 좋음
    • 충북
      Y
      13℃
      미세먼지 좋음
    • 충남
      Y
      11℃
      미세먼지 좋음
    • 전북
      H
      12℃
      미세먼지 좋음
    • 전남
      H
      13℃
      미세먼지 좋음
    • 경북
      Y
      13℃
      미세먼지 좋음
    • 경남
      Y
      14℃
      미세먼지 좋음
    • 제주
      H
      16℃
      미세먼지 좋음
    • 세종
      H
      12℃
      미세먼지 좋음
2021-02-28 14:55 (일)
밥상물가 '고공행진' 속 눈치싸움 '끝'…이번엔 고추장·양념장 줄인상
밥상물가 '고공행진' 속 눈치싸움 '끝'…이번엔 고추장·양념장 줄인상
  • 임혁 기자 limhyuk1@
  • 승인 2021.02.23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CJ제일제당 홈페이지 캡쳐
사진 = CJ제일제당 홈페이지 캡쳐

[오늘경제 = 임혁 기자]

식품업계의 주요 품목이 줄줄이 가격 인상을 발표하고 있는 가운데 요리에 꼭 필요한 고추장과 양념장 등 장류 제품도 인상 대열에 합류했다.

업계는 원재료 가격이 급등해 가공식품 가격을 인상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이지만, 가뜩이나 코로나19로 지갑이 얇아진 서민들 한숨이 깊어지고 있다.

23일 식품업계에 따르면 CJ제일제당은 최근 '백설' 브랜드 양념장 4종을 평균 6% 인상했다.

해당 제품군은 소불고기 양념장, 소갈비 양념장, 돼지불고기 양념장, 돼지갈비 양념장이다.

CJ제일제당은 '해찬들' 브랜드 고추장 5종의 가격도 평균 9% 인상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양념장에 들어가는 사과즙과 배즙 가격이 각각 전년 대비 103%, 68%나 올랐다"며 "고추장 생산에 쓰이는 국산 고춧가루는 80% 이상, 국산 대두는 30% 이상 올라 제품 가격 인상이 불가피했다"고 설명했다.

대상 다음 달 1일부터 '청정원' 브랜드 고추장 제품군을 평균 7% 올린다. 대상 관계자는 "원자재 등 생산 비용 상승에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식품·외식업계에서는 이미 가격 인상이나 인상 예고가 잇따르고 있다.

CJ제일제당의 즉석밥 '햇반'은 이달 말 6∼7% 오른다. 오뚜기의 즉석밥 '오뚜기밥'은 이달 중순 7∼9% 인상됐다.

맥도날드는 오는 25일부터 버거류 11종 등 총 30개 품목의 가격을 100~300원 인상한다. 롯데리아는 이달 초부터 버거·디저트 등 제품 25종의 가격을 100∼200원 올렸다.

베이커리 프랜차이즈 1위 브랜드 파리바게뜨는 지난 19일부터 660개 제품 중 14.4%에 해당하는 95개 품목의 권장 소비자가격을 평균 5.6% 올렸다.

베이커리 2위 브랜드 뚜레쥬르는 지난달 원자재 가격 상승 등을 이유로 90여 종의 제품 가격을 평균 9% 인상했다.
 

오늘경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