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서울
      B
      미세먼지
    • 경기
      B
      미세먼지
    • 인천
      B
      미세먼지
    • 광주
      B
      미세먼지
    • 대전
      B
      미세먼지
    • 대구
      B
      미세먼지
    • 울산
      B
      미세먼지
    • 부산
      B
      미세먼지
    • 강원
      B
      미세먼지
    • 충북
      B
      미세먼지
    • 충남
      B
      미세먼지
    • 전북
      B
      미세먼지
    • 전남
      B
      미세먼지
    • 경북
      B
      미세먼지
    • 경남
      B
      미세먼지
    • 제주
      B
      미세먼지
    • 세종
      B
      미세먼지
2021-02-27 00:15 (토)
강은미 "중대재해청문회서 포스코 최정우의 책임 묻는 게 국민에 대한 국회의 도리"
강은미 "중대재해청문회서 포스코 최정우의 책임 묻는 게 국민에 대한 국회의 도리"
  • 김하나 기자 kimha76@
  • 승인 2021.02.22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강은미 비대위원장은 22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가 ‘중대재해 청문회’를 진행하는 것과 관련, "청문회에 나오는 포스코 최정우 회장과 쿠팡 노트몬 조셉 네이튼 대표이사 등은 최근까지도 중대재해가 발생한 기업의 책임자들"이라며 "청문회에서 이들 대표이사들의 책임을 묻고 철저한 안전관리 대책을 약속받는 것이 국민에 대한 국회의 도리"라고 밝혔다. [사진 = 연합 제공]
정의당 강은미 비대위원장은 22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가 ‘중대재해 청문회’를 진행하는 것과 관련, "청문회에 나오는 포스코 최정우 회장과 쿠팡 노트몬 조셉 네이튼 대표이사 등은 최근까지도 중대재해가 발생한 기업의 책임자들"이라며 "청문회에서 이들 대표이사들의 책임을 묻고 철저한 안전관리 대책을 약속받는 것이 국민에 대한 국회의 도리"라고 밝혔다. [사진 = 연합 제공]

[오늘경제 = 김하나 기자] 

정의당 강은미 비대위원장은 22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가 ‘중대재해 청문회’를 진행하는 것과 관련, "청문회에 나오는 포스코 최정우 회장과 쿠팡 노트몬 조셉 네이튼 대표이사 등은 최근까지도 중대재해가 발생한 기업의 책임자들"이라며 "청문회에서 이들 대표이사들의 책임을 묻고 철저한 안전관리 대책을 약속받는 것이 국민에 대한 국회의 도리"라고 밝혔다.

강은미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통해 "오늘 청문회에서는 기업의 안전투자 미비로 벌어지는 사고사망 뿐 아니라 포스코의 직업성 암, 쿠팡의 과로사 등 장시간 노동과 건강하지 못한 환경으로 인한 노동자들의 구조적인 죽음에 대해서 다뤄져야 한다"라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이번 청문회를 앞두고 재계 등 일각에서는 중대재해법 시행을 앞두고 기업의 대표이사들을 청문회에 참석시키는 것이 ‘기업경영부담’이라며 우려를 보내왔다"라며 "분명한 건 그 우려가 현실이 되어야 노동자들의 억울한 죽음을 멈출 수 있다. 산재사망사고를 비롯해 기업에서 발생하는 사고는 반드시 기업의 리스크여야 하고 경영상 부담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실제 지난 1월 8일, 중대재해처벌법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후 지난주까지 확인된 것만 최소 46명의 노동자들이 집에 돌아가지 못했다"라며 "여전히 건설현장에서는 추락방지망조차 없이 떨어져 죽고, 대기업 하청노동자들은 질식과 끼임 사고로 목숨을 잃고 있다"고 우려했다.

강 비대위원장은 이어 "거대양당이 중대재해처벌법의 많은 부분을 후퇴시키면서 현장에 최소한의 경고조차 되지 못하는 것은 아닌지 우려스러운 상황"이라며 "청문위원으로서 안전투자 여력이 충분한 대기업에서조차 중대재해가 끊임없이 일어나는 원인이 무엇인지 철저히 밝히고 시행을 앞둔 중대재해처벌법이 더욱 보완되어야 할 이유를 증명하겠다"고 강조했다.
 

오늘경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