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서울
      B
      3℃
      미세먼지
    • 경기
      B
      4℃
      미세먼지
    • 인천
      B
      4℃
      미세먼지
    • 광주
      Y
      5℃
      미세먼지
    • 대전
      B
      4℃
      미세먼지
    • 대구
      Y
      6℃
      미세먼지
    • 울산
      H
      8℃
      미세먼지
    • 부산
      H
      8℃
      미세먼지
    • 강원
      B
      4℃
      미세먼지
    • 충북
      B
      3℃
      미세먼지
    • 충남
      B
      4℃
      미세먼지
    • 전북
      Y
      4℃
      미세먼지
    • 전남
      Y
      6℃
      미세먼지
    • 경북
      Y
      6℃
      미세먼지
    • 경남
      Y
      7℃
      미세먼지
    • 제주
      Y
      7℃
      미세먼지
    • 세종
      B
      4℃
      미세먼지
2021-04-14 04:40 (수)
손병환 농협금융 회장 “디지털 화두는 ‘고객·통합·개방’”
손병환 농협금융 회장 “디지털 화두는 ‘고객·통합·개방’”
  • 장미란 기자 pressmr@
  • 승인 2021.02.15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병환 회장, 농협금융 DT 추진 청사진 제시
손병환 농협금융 회장 [사진출처=농협금융지주]

[오늘경제 = 장미란 기자]

‘손병환’이라는 디지털 전문가를 새 선장으로 맞이한 ‘농협금융’호의 디지털 사업계획이 구체적인 모습을 드러냈다.
 
농협금융은 지난 9일 손병환 회장과 전 계열사 디지털 최고책임자들이 참여하는 농협금융 DT추진최고협의회를 진행했다고 15일 밝혔다. 

회의에서는 올해 중점적으로 추진해야 할 디지털 과제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손병환 회장은 이 자리에서 금융기관도 향후 빅테크와 치열한 경쟁이 불가피할 것으로 진단하고 “고객 일상에 금융의 서비스를 녹여낼 수 있는 플랫폼이 되어야 고객의 선택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카카오 같은 빅테크들이 고객 불편을 적극적으로 찾아 해결방안을 제시하는 반면, 기존 금융회사는 여전히 서비스 공급자 중심의 사고방식에 갇혀 고객의 다양한 니즈를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는 게 손 회장의 판단이다.
     
손병환 회장은 “고객이 체감할 수 있는 ‘All-Digital’을 구현하는 것이 농협금융의 디지털 사업 목표”라고 포부를 밝혔다.
 
이를 위해 “농협금융은 DT 추진속도와 고객의 이용 편의성, 사업성과를 2배로 높이는 ‘2X Speed-up’ 경영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손 회장이 추구하는 농협금융의 디지털 사업은 ‘고객’, ‘통합’, ‘개방’으로 요약된다.
   
손 회장은 “고객은 정작 필요하지도 않은 서비스를 단지 우리 만족을 위해, 신기술이라고 해서 추진하려는 경우가 종종 있다. 이런 우를 앞으로는 절대 범해서는 안 된다”면서 “현재 진행 중이거나 앞으로 추진할 모든 사업을 철저히 고객 관점에서 바라보고 개선사항을 찾아내 반영하라”고 주문했다.  
  
농협금융은 현재 금융회사 관점으로 만들어진 각 계열사 모바일 앱을 고객 관점에서 기본부터 재점검해 금융의 본질과 특성을 반영한 통합플랫폼을 만든다는 계획이다.
 
올원뱅크를 중심으로 계열사 자체 앱도 정비할 계획이다. 은행은 현재 6개의 뱅킹 앱을 개인·기업용 스마트뱅킹 2개만 남기고 통합한다. 나머지 계열사도 농협금융 통합플랫폼과 문제없이 연동될 수 있도록 고도화를 추진한다.
  
아울러 농협의 유통사업 등 내부 조직뿐만 아니라 외부 빅테크·핀테크와도 사업 제휴를 확대하고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손 회장은 “플랫폼 생태계는 개방과 협력을 통해 지속 가능한 성장을 한다”며 “경쟁보다 상생을 통해 구성원 모두가 공생할 수 있는 건강한 디지털 생태계를 조성해 나가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오늘경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