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서울
      H
      14℃
      미세먼지
    • 경기
      H
      13℃
      미세먼지
    • 인천
      H
      13℃
      미세먼지
    • 광주
      H
      13℃
      미세먼지
    • 대전
      H
      15℃
      미세먼지
    • 대구
      Y
      13℃
      미세먼지
    • 울산
      Y
      10℃
      미세먼지
    • 부산
      Y
      11℃
      미세먼지
    • 강원
      Y
      12℃
      미세먼지
    • 충북
      H
      14℃
      미세먼지
    • 충남
      H
      14℃
      미세먼지
    • 전북
      Y
      14℃
      미세먼지
    • 전남
      H
      14℃
      미세먼지
    • 경북
      Y
      13℃
      미세먼지
    • 경남
      Y
      12℃
      미세먼지
    • 제주
      H
      14℃
      미세먼지
    • 세종
      H
      13℃
      미세먼지
2021-04-12 01:30 (월)
HDC현대산업개발, 협력사 1월 공사대금 2000억 조기지급
HDC현대산업개발, 협력사 1월 공사대금 2000억 조기지급
  • 이재훈 기자 holic1007@
  • 승인 2021.02.02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개 협력사에 30억원 무이자 대여
[사진출처=HDC현대산업개발]
[사진출처=HDC현대산업개발]

[오늘경제 = 이재훈 기자]

HDC현대산업개발은 설 명절을 앞두고 협력사의 자금난 해소를 위한 금융지원을 시행한다고 2일 밝혔다.

HDC현대산업개발은 설 명절을 앞두고 공사대금을 3일 앞당겨 오는 9일까지 1월 공사대금 약 2000억원을 조기 지급하기로 했다. HDC현대산업개발은 협력사가 자금 유동성에 신경 쓰지 않고 기술개발과 품질 향상에만 매진하도록 공사대금을 현금으로 결제하고 있다.

이와 함께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협력사의 원활한 자금 운용을 위한 특별 금융지원도 시행한다. HDC현대산업개발은 오는 4일 총 17개 협력사에 30억원을 무이자로 대여해 지원의 폭을 넓혀간다는 계획이다.

HDC현대산업개발은 지난해 9월 공정상생팀을 출범하며 상생협력과 공정거래 강화를 위한 노력을 지속해서 펼쳐가고 있다. 특히 금융지원 이외에도 협력사 임직원을 위한 교육지원 프로그램 ‘HDC상생캠퍼스’를 새롭게 운영한다.

‘HDC상생캠퍼스’는 HDC현대산업개발에 등록된 협력사 임직원이라면 누구나 수강 가능하다. 온라인과 모바일 과정으로 월 1회 신청을 통해 교육을 받는다. 2월 중 수강 신청을 받고 3월부터 본격 시행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전문 직무교육은 물론 리더십이나 인문, 교양, 외국어교육 등을 수강할 수 있다. 교육비는 HDC현대산업개발이 전액을 무상 지원한다.

HDC현대산업개발은 교육 인프라가 부족한 협력사 임직원들이 ‘HDC상생캠퍼스’를 통해 전문 직무교육은 물론 리더십이나 인문, 교양, 외국어교육 등을 자발적으로 수강하며 업무역량을 키워갈 수 있도록 교육비 전액을 무상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HDC현대산업개발은 상생협력 프로그램에 대한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해 협력사의 이해를 높이며 공감대를 넓혀가기 위한 격월간 상생레터 ‘동행’ 2호를 발행하고 이메일과 전자조달시스템을 통해 협력사에 전달했다. 이번에 발행된 상생레터에는 권순호 대표의 신년 메시지를 시작으로 HDC현대산업개발의 공정거래와 상생활동에 대한 최신 소식, 2021년 1분기 입찰 일정, 하도급 관련 운영 지침 등 협력사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정보들을 담았다. 

HDC현대산업개발 권순호 대표는 협력사에 전하는 설 인사를 통해 “올해 공정거래 및 상생협력을 더욱 강화해 신뢰받고 존중받는 기업으로 거듭나고자 한다”라며 “적극적 지원정책으로 혁신적이고 자율적인 우수한 협력사 육성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경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