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서울
      B
      3℃
      미세먼지 좋음
    • 경기
      B
      3℃
      미세먼지 좋음
    • 인천
      B
      3℃
      미세먼지 좋음
    • 광주
      Y
      5℃
      미세먼지 좋음
    • 대전
      B
      4℃
      미세먼지 좋음
    • 대구
      H
      6℃
      미세먼지 좋음
    • 울산
      H
      7℃
      미세먼지 좋음
    • 부산
      H
      8℃
      미세먼지 좋음
    • 강원
      B
      4℃
      미세먼지 좋음
    • 충북
      Y
      2℃
      미세먼지 좋음
    • 충남
      Y
      4℃
      미세먼지 좋음
    • 전북
      B
      3℃
      미세먼지 좋음
    • 전남
      B
      6℃
      미세먼지 좋음
    • 경북
      Y
      6℃
      미세먼지 좋음
    • 경남
      B
      7℃
      미세먼지 좋음
    • 제주
      H
      7℃
      미세먼지 좋음
    • 세종
      Y
      2℃
      미세먼지 좋음
2021-04-14 05:45 (수)
[테슬라 뛰어넘는다] 현대차 아이오닉 5에 삼성 OLED 적용…'교감 키우는' 삼성 이재용·현대차 정의선
[테슬라 뛰어넘는다] 현대차 아이오닉 5에 삼성 OLED 적용…'교감 키우는' 삼성 이재용·현대차 정의선
  • 최주혁 기자 choijhuk@
  • 승인 2021.01.28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이 전기차, 자율주행차, 도심항공모빌리티(UAM) 등 차세대 모빌리티 분야에서 다각도 협력 방안을 모색 중이다. [사진=연합 제공]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이 전기차, 자율주행차, 도심항공모빌리티(UAM) 등 차세대 모빌리티 분야에서 다각도 협력 방안을 모색 중이다. [사진=연합 제공]

[오늘경제 = 최주혁 기자] 

현대차의 야심작인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5에 삼성디스플레이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디스플레이가 들어간다.

총수 3세 시대에 들어간 현대차와 삼성의 관계가 '각개 전투'에서 '협업 전투'로 탈타꿈하고 있다는 점에서, 업계는 이 같은 '시너지 효과'를 신호탄으로 양사의 협력이 지속적으로 확대될 것으로 보고 있다.

업계는 이 같은 협력 시대를 통해 현대차가 테슬라와 폭스바겐 등 글로벌 전기차 업체와의 경쟁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을지 예의주시하고 있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가 처음 적용된 아이오닉 5에 새 사이드미러 시스템을 적용한다. 'E-GMP'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그룹의 명운을 건 플랫폼이다.

기존 차량처럼 일반 거울을 이용하는 사이드미러가 기본이지만, 사이드미러 대신 사이드 뷰 카메라를 이용하는 기능이 옵션으로 제공될 예정이다.

사이드밀러가 역사 속으로 퇴장하는 이 같은 첨단 기능을 선택하게 될 경우, 탑승자는 실제 거울 대신 카메라로 촬영되는 주변 화면을 실내 디스플레이로 확인하게 된다.

삼성디스플레이의 OLED가 적용될 실내 디스플레이는 운전석과 조수석 문 상단에 놓일 것으로 알려졌는데 자연스럽게 소비 수요도 커질 전망이다.

앞서 작년 7월 국내에 출시된 아우디 첫 전기차 스포츠유틸리티차(SUV)인 e-트론 55 콰트로에 이와 같은 '버츄얼 사이드 미러'가 양산차 처음으로 적용됐다. e-트론에 탑재된 OLED 디스플레이도 삼성디스플레이 제품이다.

업계 관계자는 "삼성디스플레이가 이미 자동차용 OLED 디스플레이 시장에서 주도권을 쥐고 있을 정도로 기술력이 뛰어나 현대차가 원하는 조건에 맞아떨어진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사이드 뷰 카메라 기능이 옵션인 만큼 물량 자체는 많지 않을 수 있지만, 업계에서는 현대차와 삼성의 협력 자체에 주목하는 모습이다.

그도 그럴 것이 양사의 협업 계약은 무려 10년 만이다.

삼성이 지난 2017년 인수한 전장기업 하만의 제품이 현대차 일부에 들어가기는 하지만, 그동안 현대차와 삼성 간에 굵직한 사업 계약은 사실상 전무했다. 

삼성디스플레이도 2011년 내비게이션용 8인치 LCD 공급 계약을 맺은 이후 이번 계약이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양측이 이처럼 한 배를 타게 된 것은 아무래도 지난해 5월과 7월 두 차례에 걸쳐 양사 총수 간 만남을 가졌기 때문으로 보인다.

결국 작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의 회동이 잇따라 추진됐던 만큼 향후 이 같은 협력 관계가 더욱 확대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당시 양사 총수는 일본 토요타와 미국 테슬라가 한발 앞선 차세대 배터리와 자율주행 분야에서 선두권과의 격차를 줄이기 위해선 국내 기업들의 협업이 필수라는데 공감대를 형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공감대 속에서 작년 5월 정 회장이 삼성SDI 천안사업장을 찾아 이 부회장과 전고체 배터리 등에 관해 논의했고, 두달 뒤인 같은해 7월에는 이 부회장이 현대차 남양연구소를 답방해 전기차와 자율주행차, 도심항공모빌리티(UAM) 등 차세대 모빌리티 분야에서 다각도 협력 방안을 모색했다.

한편 현대차 아이오닉 5는 3월 유럽을 시작으로 한국, 미국에서 순차적으로 출시된다. 아이오닉 5는 1회 충전으로 최대 500km 이상(WLTP 기준) 주행할 수 있으며 800V 충전 시스템을 갖춰 초고속 급속충전기 사용시 18분 이내 80% 충전이 가능하다.

오늘경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