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서울
      R
      4℃
      미세먼지 좋음
    • 경기
      R
      6℃
      미세먼지 좋음
    • 인천
      R
      5℃
      미세먼지 좋음
    • 광주
      R
      14℃
      미세먼지 좋음
    • 대전
      R
      8℃
      미세먼지 좋음
    • 대구
      H
      8℃
      미세먼지 좋음
    • 울산
      Y
      12℃
      미세먼지 좋음
    • 부산
      H
      11℃
      미세먼지 좋음
    • 강원
      R
      4℃
      미세먼지 좋음
    • 충북
      R
      7℃
      미세먼지 좋음
    • 충남
      R
      8℃
      미세먼지 좋음
    • 전북
      R
      15℃
      미세먼지 좋음
    • 전남
      R
      14℃
      미세먼지 좋음
    • 경북
      H
      8℃
      미세먼지 좋음
    • 경남
      H
      9℃
      미세먼지 좋음
    • 제주
      H
      18℃
      미세먼지 좋음
    • 세종
      R
      8℃
      미세먼지 좋음
2021-03-01 07:30 (월)
'코로나19 위기 불구' 의미 있는 성장 실현한 네이버
'코로나19 위기 불구' 의미 있는 성장 실현한 네이버
  • 한송희 기자 songhee1909@
  • 승인 2021.01.28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이버 작년 영업익 1조2천153억…3년 만에 1조원대 복귀
매출 5조3천41억원으로 모두 역대 최대…핀테크·쇼핑·콘텐츠 등 신사업 급성장
사진=네이버 제공
사진=네이버 제공

[오늘경제 = 한송희 기자]

네이버가 지난해 신사업 부문의 가파른 성장에 힘입어 역대 최고 실적을 올렸다.

네이버는 지난해 연결 기준 매출 5조3천41억원, 영업이익 1조2천153억원을 올렸다고 28일 공시했다. 이는 2019년보다 각각 21.8%, 5.2% 증가한 역대 최고치다.

연간 영업이익은 2017년 이후 3년 만에 다시 1조원을 넘었다. 그러나 최근 적자를 내는 일본 자회사인 라인 부문의 실적이 반영되지 않았음에도 영업익 신장률은 매출의 그것을 따라가지 못했다.

작년 4분기 매출은 1조5천126억원, 영업이익은 3천328억원으로 전년 대비 각각 11.2%, 11.0% 늘어났다.

사업 부문별로는 쇼핑·콘텐츠·핀테크 등 신규 사업의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검색·광고 부문인 서치플랫폼은 작년 4분기 디스플레이 광고의 성장으로 전분기보다 8.5% 성장한 7천702억원을 기록했다. 연간 수익은 2조8천31억 원으로 전년에 견줘 5.6% 성장했다.

쇼핑 등 커머스 부문 매출은 중소상공인(SME)의 성장에 따라 전분기와 비교해 11.0% 증가한 3천168억원을 기록했다. 연간으로는 37.6% 늘어난 것이다.

간편결제·디지털 금융 등 핀테크 부문은 스마트스토어와 네이버페이의 성장으로 전분기보다 15.6% 증가한 2천11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연간 매출은 6천775억원으로 66.6% 증가했다.

콘텐츠 부문 매출은 웹툰의 글로벌 성장으로 전분기 대비 20.9% 성장한 1천389억원을 기록했다. 연간 기준으로는 48.8% 성장한 4천602억원으로 집계됐다.

클라우드는 수요 확대 및 라인웍스의 글로벌 성장에 힘입어 전분기보다 12.2% 성장한 856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연간 매출은 전년 대비 41.4% 증가한 2천737억원을 기록했다.

한성숙 대표는 "코로나19 위기 속 네이버의 기술과 서비스를 활용해 일상의 단절로 인한 이용자들의 어려움을 해결하고 개인 창작자·SME들과 함께 의미 있는 성장을 실현한 한 해였다"라고 말했다.

그는 "SME와 창작자들의 디지털 경쟁력을 높이는 첨단 기술 기반의 스마트 도구를 개발하기 위해 연간 25% 규모의 연구개발(R&D) 투자를 더욱 높여가는 등 적극적인 연구개발·인수·합병(M&A)·제휴를 통해 네이버가 아우르는 생태계를 확장하고 사용자·SME·창작자들과 함께 성장하고자 끊임없이 도전하겠다"고 말했다.

 

오늘경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