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서울
      Y
      6℃
      미세먼지 보통
    • 경기
      Y
      10℃
      미세먼지 보통
    • 인천
      H
      10℃
      미세먼지 보통
    • 광주
      Y
      16℃
      미세먼지 보통
    • 대전
      B
      11℃
      미세먼지 보통
    • 대구
      Y
      6℃
      미세먼지 보통
    • 울산
      Y
      5℃
      미세먼지 보통
    • 부산
      H
      6℃
      미세먼지 보통
    • 강원
      H
      4℃
      미세먼지 좋음
    • 충북
      B
      11℃
      미세먼지 보통
    • 충남
      B
      10℃
      미세먼지 보통
    • 전북
      B
      12℃
      미세먼지 보통
    • 전남
      H
      10℃
      미세먼지 보통
    • 경북
      Y
      6℃
      미세먼지 보통
    • 경남
      Y
      8℃
      미세먼지 보통
    • 제주
      H
      13℃
      미세먼지 보통
    • 세종
      B
      12℃
      미세먼지 보통
2021-03-06 16:25 (토)
[이자소득도 양극화] "이자소득 연 18조원…상위 0.1%가 3.1조원 벌어"
[이자소득도 양극화] "이자소득 연 18조원…상위 0.1%가 3.1조원 벌어"
  • 김하나 기자 kimha76@
  • 승인 2021.01.26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경숙 의원, 국세청 2019년 이자소득 자료 분석
사진=연합 제공
사진=연합 제공

[오늘경제 = 김하나 기자] 

2019년에 국내에서 발생한 이자소득이 약 18조원으로 집계됐다.

26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양경숙 의원이 국세청으로부터 받은 이자소득 자료를 보면 2019년에 5368만명이 이자소득 총 17조 9561억원을 거뒀다. 1인당 평균 34만원이다.

이자소득은 예·적금 이자, 저축성보험 차익, 채권 또는 증권의 이자와 할인액, 채권을 기초로 한 파생상품의 이익, 비(非)영업대금 이익 등을 포함한다.

2019년 이자소득은 2017년(13조 8343억원)보다 4조 1000억원가량 늘었다. 이는 그 해 토지보상금 증가 등에 따라 현금 보유가 늘어난 결과로 추정된다.

같은해 이자소득 상위 0.1% 구간에 해당하는 5만 3677명이 거둔 이자소득은 3조 1306억원으로, 전체의 17%를 차지했다. 1인당 평균 5832만원이다. 

상위 1% 구간인 53만 6772명은 8조 1670억권으로 전체의 45%에 해당한다.

양경숙 의원은 "배당·이자소득과 같은 '불로소득'이 양극화 심화의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는 상황에서, 정부는 소득 과세가 형평성 있게 이뤄지는지 적극적으로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오늘경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