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서울
      Y
      10℃
      미세먼지 보통
    • 경기
      Y
      12℃
      미세먼지 보통
    • 인천
      Y
      12℃
      미세먼지 보통
    • 광주
      R
      8℃
      미세먼지 좋음
    • 대전
      R
      7℃
      미세먼지 보통
    • 대구
      R
      9℃
      미세먼지 보통
    • 울산
      H
      12℃
      미세먼지 좋음
    • 부산
      R
      12℃
      미세먼지 좋음
    • 강원
      H
      9℃
      미세먼지 좋음
    • 충북
      R
      6℃
      미세먼지 보통
    • 충남
      R
      7℃
      미세먼지 보통
    • 전북
      R
      8℃
      미세먼지 보통
    • 전남
      R
      8℃
      미세먼지 좋음
    • 경북
      R
      9℃
      미세먼지 좋음
    • 경남
      R
      10℃
      미세먼지 좋음
    • 제주
      R
      10℃
      미세먼지 좋음
    • 세종
      R
      7℃
      미세먼지 보통
2021-03-04 18:05 (목)
SK그룹, 내년부터 대졸 신입사원 정기 채용 전면 폐지…“전원 수시 채용”
SK그룹, 내년부터 대졸 신입사원 정기 채용 전면 폐지…“전원 수시 채용”
  • 이효정 기자 lhj@
  • 승인 2021.01.26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채용 규모는 예년 수준 유지 노력”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가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의 전기차 배터리 영업비밀 침해 소송 최종 결정을 12월 10일로 또 다시 연기했다고 26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사진은 SK전경. [출처=연합]
SK그룹이 내년부터 대졸 신입사원 정기 채용을 전면 폐지하고 전원 수시 채용으로 전환한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오늘경제 = 이효정 기자]

SK그룹이 내년부터 대졸 신입사원 정기 채용을 전면 폐지하고 전원 수시 채용으로 전환한다고 26일 밝혔다.

재계에 따르면 SK그룹은 전날 내부 회의에서 이 같은 방침을 확인했다. 

앞서 SK그룹은 2019년 대졸 신입사원 채용을 전 계열사가 동시에 뽑는 정기 채용에서 계열사별로 수시 채용하는 방식으로 단계적으로 전환해 2022년부터 100% 수시 채용을 하기로 내부 계획을 세웠다.

SK그룹 관계자는 “취업 준비생의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단계적으로 수시 채용으로 전환해 왔고 내년에는 정기 채용을 아예 하지 않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동안 SK그룹은 매년 상·하반기 정기 채용과 수시 채용 등을 통해 연간 8500여 명 규모를 선발해왔다.

2019년에는 10개 관계사가 동시에 대졸 신입사원을 정기 채용했고, 작년에는 SK하이닉스와 SK이노베이션, SK텔레콤, SK C&C, SK브로드밴드, SK매직 등 6개 관계사가 정기 채용 과정을 진행했다. 다만 이번 수시 채용 전환 방침에 따라 올해는 대다수의 관계사가 정기 채용을 함께 진행하는 대신 사별로 수시로 인재를 선발할 것으로 보인다.

SK그룹 관계자는 “채용 방식이 변하는 것일 뿐 채용 규모가 줄어드는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SK그룹은 아직 올해 전체 채용 규모를 확정하지는 않았으나 대략 예년 수준을 유지하기 위해 노력한다는 방침이다.

이미 주요 대기업들은 정기 채용 방식에서 벗어나 수시 채용으로 전환하는 추세다.

LG그룹은 매년 상·하반기 두차례 실시하던 정기 채용을 작년부터 폐지하고 연중 상시 채용으로 전환했다. 또 신입사원 70% 이상을 채용 연계형 인턴십으로 선발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매년 상·하반기에 정기 공채를 해오던 KT 역시 작년부터 공채 폐지를 선언하고 수시·인턴 채용으로 전환했다.

앞서 현대차그룹은 2019년부터 대졸자 공채를 없애고 수시 채용을 하고 있다.

이는 선발에 대규모 자원이 소요되는 정기 채용보다 수시 채용 방식이 경쟁력 있는 인재를 선발하는 데에 더 낫다고 판단하기 때문으로 보인다. 실제로 글로벌 주요 기업은 그때그때 필요한 인재를 수시로 뽑고 있다.

재계 관계자는 “한꺼번에 많은 인원을 선발하려다 보면 비용도 많이 들고 소위 말하는 스펙 위주로 검증할 수밖에 없어 유능한 인재를 적시에 선발하는 데 미흡하다는 지적이 많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정기 채용 폐지 움직임은 더 빨라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수많은 인원이 한꺼번에 모여 시험을 치르기 어려워진 것도 이 같은 움직임에 힘을 보탤 전망이다. 삼성은 코로나 여파로 작년 상·하반기 신입사원 공개 채용 필기시험 직무적성검사(GSAT)를 사상 처음으로 온라인으로 진행하기도 했다.

오늘경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