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서울
      R
      4℃
      미세먼지 좋음
    • 경기
      R
      5℃
      미세먼지 좋음
    • 인천
      R
      5℃
      미세먼지 좋음
    • 광주
      H
      13℃
      미세먼지 좋음
    • 대전
      R
      8℃
      미세먼지 좋음
    • 대구
      Y
      8℃
      미세먼지 좋음
    • 울산
      H
      11℃
      미세먼지 좋음
    • 부산
      Y
      10℃
      미세먼지 좋음
    • 강원
      R
      4℃
      미세먼지 좋음
    • 충북
      R
      7℃
      미세먼지 좋음
    • 충남
      R
      8℃
      미세먼지 좋음
    • 전북
      R
      14℃
      미세먼지 좋음
    • 전남
      H
      14℃
      미세먼지 좋음
    • 경북
      Y
      8℃
      미세먼지 좋음
    • 경남
      Y
      9℃
      미세먼지 좋음
    • 제주
      H
      17℃
      미세먼지 좋음
    • 세종
      R
      7℃
      미세먼지 좋음
2021-03-01 06:30 (월)
갤럭시S21 개통 시작…공시지원금보다 선택약정 "더 유리"
갤럭시S21 개통 시작…공시지원금보다 선택약정 "더 유리"
  • 이효정 기자 lhj@
  • 승인 2021.01.22 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급제폰 구입해 알뜰폰 요금제 쓰는 선택지도 인기
삼성전자 갤럭시S21의 사전 개통을 앞두고 이통3사가 경쟁적으로 공시지원금을 올리며 5G 가입자 유치에 나서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삼성전자 갤럭시S21의 개통이 시작된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오늘경제 = 이효정 기자]

삼성전자 갤럭시S21이 15일부터 21일까지 7일간의 치열했던 사전예약을 마치고 22일 개통을 시작한다.

통신사들은 전작 갤럭시S20 사전예약 때와 비교해 2배가량의 공시지원금을 책정하면서 고객 유치에 나섰다. 그러나 대부분의 요금제에서 공시지원금보다 통신요금을 선택약정 할인받는 것이 유리하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이동통신3사는 갤럭시S21 공시지원금을 최대 50만원으로 책정했다.

LG유플러스가 사전예약 시작일 요금제별로 26만 8000원∼50만원의 지원금을 예고했고, 이보다 적은 공시지원금을 예고했던 KT, SK텔레콤이 뒤따라 공시지원금을 상향 조정했다.

KT는 요금제별로 26만 2000원∼50만원을, SK텔레콤은 27만∼50만원의 공시지원금을 정했다. 기존 예고 공시지원금은 KT가 10만∼24만원, SK텔레콤이 8만 7000원∼17만원이었다.

소비자가 통신사를 통해 제품을 사면 공시지원금과 선택약정 할인 중 하나를 골라 가입할 수 있다. 공시지원금을 선택하면 스마트폰 가격에서 요금제별로 정해진 금액을 깎아주고, 선택약정 할인을 선택하면 매달 요금의 25%를 할인받는다.

이통사별 요금제와 공시지원금에 따라 다르지만, 5G 요금제 자체가 비싸 선택약정 할인을 선택하는 것이 대부분 유리하다.

예를 들어 LG유플러스의 8만 5000원짜리 요금제에 가입하면서 출고가 99만 9900원인 갤럭시S21을 구매한다고 하면 공시지원금 50만원, 추가지원금(공시지원금의 최대 15%)을 받아 57만 5000원의 할인을 받는다. 실구매가가 42만 4000원이 된다.

공시지원금 대신 선택약정 할인을 받으면 매달 요금의 25%씩 24개월간 할인받는 금액이 51만원으로, 공시지원금을 받아봐야 6만 5000원 더 저렴해진다.

LG유플러스의 경우 9만 5000원 이하 요금제에 가입하면 공시지원금을 선택하는 것이 유리하고 9만 5000원 이상 요금제에서는 선택약정 할인을 받는 것이 더 유리하다. 다만 이 경우에도 추가지원금을 최대로 받는다는 전제가 충족돼야 한다.

SK텔레콤과 KT는 전 구간에서 선택약정을 하는 게 유리하다.

통신비 절약을 원하는 소비자라면 제조사나 유통사에서 자급제폰을 구매하고 알뜰폰 요금제로 가입할 수도 있다.

자급제폰을 구매하면 특정 요금제나 부가서비스를 의무적으로 사용하지 않아도 된다. 특히 5G 요금제에 필수적으로 가입해야 하는 이통사 판매 모델과 달리 5G폰을 LTE 요금제로 사용할 수도 있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갤럭시S21 사전 예약에서 자급제폰이 차지하는 비율이 작년 갤럭시S20 당시보다 3배 가량 늘었다.

오늘경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