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서울
      B
      12℃
      미세먼지 보통
    • 경기
      B
      14℃
      미세먼지 보통
    • 인천
      Y
      12℃
      미세먼지 보통
    • 광주
      Y
      13℃
      미세먼지 좋음
    • 대전
      Y
      13℃
      미세먼지 보통
    • 대구
      B
      10℃
      미세먼지 보통
    • 울산
      B
      10℃
      미세먼지 좋음
    • 부산
      B
      10℃
      미세먼지 좋음
    • 강원
      B
      10℃
      미세먼지 좋음
    • 충북
      Y
      12℃
      미세먼지 보통
    • 충남
      Y
      13℃
      미세먼지 보통
    • 전북
      Y
      14℃
      미세먼지 좋음
    • 전남
      H
      13℃
      미세먼지 좋음
    • 경북
      B
      10℃
      미세먼지 좋음
    • 경남
      Y
      11℃
      미세먼지 좋음
    • 제주
      H
      11℃
      미세먼지 좋음
    • 세종
      Y
      13℃
      미세먼지 보통
2021-02-26 18:05 (금)
택배업계 노사 극적 합의…‘택배사가 분류작업 책임’
택배업계 노사 극적 합의…‘택배사가 분류작업 책임’
  • 이효정 기자 lhj@
  • 승인 2021.01.21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0월 21일 서울 서초구 CJ대한통운 강남2지사 터미널 택배분류 작업장 모습 [사진제공=연합뉴스]
서울 서초구 CJ대한통운 강남2지사 터미널 택배분류 작업장 모습 [사진제공=연합뉴스]

[오늘경제 = 이효정 기자]

택배업계 노사가 택배 노동자 과로사 방지를 위한 분류작업 책임 문제 등에 대해 최종 합의했다고 21일 밝혔다.

정부와 택배연대노조 등에 따르면 택배사와 노조는 이날 새벽 정부 중재안에 최종 합의했다.

전날 국토부는 택배사들과 택배기사 과로사 문제 해결을 위한 면담을 진행했다.

이날 면담에서는 분류 작업의 책임 소재를 어떻게 명시하느냐가 주요 쟁점이 된 것으로 전해졌다.

분류는 택배기사들이 배송 전 배송할 물건을 차량에 싣는 작업으로, 기사들에게 과중한 업무 부담을 지우는 원인으로 지목돼왔다.

그동안 택배사들은 분류작업을 택배기사 업무의 하나로 보고 이를 택배기사에 맡겨왔지만, 노조는 배송 전 단계인 분류업무는 택배 사업자의 업무라고 주장해왔다.

이에 따라 택배 노사와 국토부, 고용노동부 등은 사회적 합의 기구를 구성해 분류 작업 문제를 논의해왔다.

노사는 ‘분류 작업을 택배기사에게 전가하지 않는다’는 기본 원칙에는 큰 틀에서 합의했지만 세부 내용을 두고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국토부의 설득으로 택배 업계는 분류 작업의 책임 소재를 합의문에 명시해야 한다는 노조 측 요구를 받아들였으며, 국토부는 노사와 각각 이견을 조율해 같은날 새벽 결국 합의를 끌어냈다.

이밖에도 합의안에는 야간 노동 제한 등 과로 방지 대책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택배 노사는 이날 오전 9시 10분 국회에서 협약식을 진행한다. 또 택배노조는 이날 오후 2시 총파업 등에 대한 입장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연다.

오늘경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