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서울
      B
      12℃
      미세먼지 보통
    • 경기
      B
      14℃
      미세먼지 보통
    • 인천
      Y
      12℃
      미세먼지 보통
    • 광주
      Y
      13℃
      미세먼지 좋음
    • 대전
      Y
      13℃
      미세먼지 보통
    • 대구
      B
      10℃
      미세먼지 보통
    • 울산
      B
      10℃
      미세먼지 좋음
    • 부산
      B
      10℃
      미세먼지 좋음
    • 강원
      B
      10℃
      미세먼지 좋음
    • 충북
      Y
      12℃
      미세먼지 보통
    • 충남
      Y
      13℃
      미세먼지 보통
    • 전북
      Y
      14℃
      미세먼지 좋음
    • 전남
      H
      13℃
      미세먼지 좋음
    • 경북
      B
      10℃
      미세먼지 좋음
    • 경남
      Y
      11℃
      미세먼지 좋음
    • 제주
      H
      11℃
      미세먼지 좋음
    • 세종
      Y
      13℃
      미세먼지 보통
2021-02-26 18:20 (금)
이동통신3사, 갤럭시S21 고객 유치전 총력…공시지원금↑
이동통신3사, 갤럭시S21 고객 유치전 총력…공시지원금↑
  • 이효정 기자 lhj@
  • 승인 2021.01.20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 갤럭시S21의 사전 개통을 앞두고 이통3사가 경쟁적으로 공시지원금을 올리며 5G 가입자 유치에 나서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삼성전자 갤럭시S21의 사전 개통을 앞두고 이통3사가 경쟁적으로 공시지원금을 올리며 5G 가입자 유치에 나서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오늘경제 = 이효정 기자]

갤럭시S21의 사전예약이 시작되면서 이통3사가 공시지원금을 상향하는 등 고객 유치전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은 이날 갤럭시S21 공시지원금을 최대 50만 원으로 상향했다. 이는 지난 15일 예고한 공시지원금의 2배가량으로, LG유플러스·KT의 공시지원금과 유사한 수준이다.

SK텔레콤은 기존에는 8만 7000~17만 원의 공시지원금을 예고했으나 경쟁사의 공시지원금 상향에 따라 조정했다.

이에 앞서 LG유플러스는 15일 갤럭시S21에 요금제별로 26만 8000~50만 원의 지원금을 책정했다. KT는 15일 공시지원금을 10만∼24만 원으로 예고했으나, 바로 다음 날 26만 2000~50만 원 수준으로 올렸다.

불법 보조금 대신 공시지원금을 확대하자는 업계 분위기도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통신3사는 이달부터 판매 장려금 투명화 조치를 시행 중이다. 유통망에 구두로 전달하던 판매 장려금을 표준 양식으로 배정하고, 전달한 판매 장려금은 전산으로 기록한다. 

SK텔레콤은 “고객의 선택권을 보장하고 공시지원금 할인 혜택을 희망하는 고객 니즈를 고려해 공시지원금을 상향 조정했다”고 설명했다.

공시지원금 상향에 따라 고객이 최고 요금제를 선택해 갤럭시S21을 구매하면 공시지원금 50만 원과 이의 15% 추가지원금을 받아 실구매가는 40만 원대 초반으로 내려간다. 다만 일부 고가 요금제를 제외하면 대부분의 요금제에서 선택약정 할인을 선택하는 것이 유리하다.

예고된 공시지원금은 변동될 수 있고, 개통 시작일인 22일 확정된다.

갤럭시S21 시리즈는 이달 22일 사전 개통을 거쳐 29일 정식 출시된다.

업계에서는 갤럭시S21의 첫 달 판매 판매량이 작년 갤럭시S21의 첫 달 실적보다 20%가량 높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오늘경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