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서울
      B
      미세먼지
    • 경기
      B
      미세먼지
    • 인천
      B
      미세먼지
    • 광주
      B
      미세먼지
    • 대전
      B
      미세먼지
    • 대구
      B
      미세먼지
    • 울산
      B
      미세먼지
    • 부산
      B
      미세먼지
    • 강원
      B
      미세먼지
    • 충북
      B
      미세먼지
    • 충남
      B
      미세먼지
    • 전북
      B
      미세먼지
    • 전남
      B
      미세먼지
    • 경북
      B
      미세먼지
    • 경남
      B
      미세먼지
    • 제주
      B
      미세먼지
    • 세종
      B
      미세먼지
2021-04-13 00:15 (화)
[사고킹 오명 언제까지] “최정우 안전불감증, 노동자 죽이고 있어”…포스코 포항제철소·협력사,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331건 적발
[사고킹 오명 언제까지] “최정우 안전불감증, 노동자 죽이고 있어”…포스코 포항제철소·협력사,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331건 적발
  • 이효정 기자 lhj@
  • 승인 2021.01.15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정우 회장,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처벌 대상 1호 될까
최정우 포스코 회장 [사진제공=연합뉴스/편집=오늘경제]
최정우 포스코 회장 [사진제공=연합뉴스/편집=오늘경제]

[오늘경제 = 이효정 기자]

‘산재왕국’ 포스코가 산업안전보건법을 대거 위반한 사실이 적발되면서, 잇단 사망사고와 관련해 그동안 땜질식 처방으로 일관한 것 아니냐는 합리적인 의심이 포스코 최정우 회장을 겨냥하고 있다.

최근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이 화두로 떠오르면서 노동자 사망사고가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가운데 이 같은 사실이 노동계를 중심으로 공론화되면서 일각에서는 최 회장의 연임보다는 퇴임이 더 시급하다는 주장마저 나오고 있다.

◆ 원인 없는 결과는 없다…안전장치 미비로 인한 사망 사고들

13일 대구지방고용노동청 포항지청에 따르면 지난달 17일부터 지난 11일까지 근로감독관과 안전보건공단 전문가 33명을 투입해 포항제철소 사업장 전반의 안전보건조치를 감독한 결과 산업안전보건법 위반사항 331건을 적발했다.

이 가운데 위반사항이 엄중한 220건과 관련해 포항제철소, 협력사 5곳의 책임자와 법인을 형사입건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또 관리상 조치가 미흡한 111건에 대해 과태료 3억 700만원을 부과하고,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사항을 모두 개선하도록 명령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포항제철소에 부과한 과태료는 8600만원, 협력업체에 부과한 과태료는 2억 2100만원이다.

주요 위반 사항은 안전난간 미설치 등 추락 위험방지 미조치, 컨베이어 덮개 미설치 등 위험방지 조치를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방증이라도 하듯 지난달 9일 포스코 포항제철소 내 3소결 공장에서 포스코 협력사의 하청업체 직원 1명이 집진기 보강 공사를 하던 중 부식된 배관 파손으로 추락해 숨졌다.

또한 지난달 23일 포항제철소 하청업체 소속 노동자 1명이 자신의 오토바이를 타고 야간 근무를 하기 위해 출근하던 중 제철소 내 도로에서 25t 덤프트럭과 충돌해 사망하는 사건이 일어났다.

포항지청은 도로교통공단 개선 의견을 받아 제철소 내 도로 문제점을 개선하도록 행정지도를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대중들은 이런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듯한 일련의 흐름에 “이 정도면 거의 죽으라고 등 떠민 거나 마찬가지 아닌가”, “그동안 일어난 사고들은 충분히 예방 가능했던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 최정우 회장,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처벌 대상 1호 될까

최근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안으로 관심이 쏠리면서, 포스코는 이미 잦은 사망사고로 인해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의 처벌 대상 1호가 돼야한다는 목소리들이 나오고 있다.

지난 6일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최고의원은 “포스코는 산업재해 왕국”이라며 “지난 5년간 포항제철과 광양제철 포스코 건설에서만 42명이 숨졌다. 안전 대책은 뒷전이고 언제 또 다른 사고가 터져도 이상하지 않다”라고 지적했다.

노동계에서는 이미 오래 전부터 최 회장의 퇴임과 형사처벌을 요구했다. 지난달 전국금속노조 포스코 광양지회는 최 회장을 산업안전보건법 위반과 업무상 과실치사 등의 혐의로 광주지방검찰청 순천지청에 고발했다.

일각에서는 “최 회장의 안전불감증이 노동자를 죽이고 있다”며 강도 높은 비난을 쏟아냈다.

권오형 포항지청장은 “사망사고 발생 때마다 감독 등 엄중한 조치를 취하고 있지만 여전히 사망사고가 발생하고 있다”며 “포항제철소에서 더는 사망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자체 안전점검 강화 등 적극적인 사고예방 활동에 최선을 다 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미 노동자들은 최 회장에 대한 신뢰를 잃은지 오래다. 또한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문제가 불거지면서 최 회장의 퇴임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더 높아질 전망이다.

오늘경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