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서울
      B
      -6℃
      미세먼지 좋음
    • 경기
      B
      -4℃
      미세먼지 좋음
    • 인천
      B
      -4℃
      미세먼지 좋음
    • 광주
      B
      1℃
      미세먼지 좋음
    • 대전
      B
      -2℃
      미세먼지 좋음
    • 대구
      B
      1℃
      미세먼지 좋음
    • 울산
      B
      1℃
      미세먼지 좋음
    • 부산
      B
      3℃
      미세먼지 좋음
    • 강원
      H
      -7℃
      미세먼지 좋음
    • 충북
      B
      -4℃
      미세먼지 좋음
    • 충남
      B
      -3℃
      미세먼지 좋음
    • 전북
      B
      -2℃
      미세먼지 좋음
    • 전남
      B
      1℃
      미세먼지 좋음
    • 경북
      B
      1℃
      미세먼지 좋음
    • 경남
      B
      2℃
      미세먼지 좋음
    • 제주
      B
      4℃
      미세먼지 좋음
    • 세종
      B
      -4℃
      미세먼지 좋음
2021-01-19 12:05 (화)
IBK기업은행 윤종원號, 출근 저지 투쟁에 내걸었던 ‘노조추천이사제’ 추진 속도낼까
IBK기업은행 윤종원號, 출근 저지 투쟁에 내걸었던 ‘노조추천이사제’ 추진 속도낼까
  • 장미란 기자 pressmr@
  • 승인 2021.01.14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종원 기업은행장 [사진편집=오늘경제]

[오늘경제 = 장미란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핵심 공약 중 하나이자 금융권의 ‘뜨거운 감자’인 노조추천이사제가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의 손에서 현실화될 수 있을지를 두고 업계가 연일 떠들썩하다. 

현 정부 임기 초반부터 현재까지 변함없이 사회적 화두로 자리매김한 노조추천이사제는 윤종원 은행장이 취임 직후 노조의 ‘낙하산 인사’ 저지 투쟁을 잠재우기 위해 약속으로 내걸었던 사안인 만큼 물러설 길이 없다는 게 업계의 반응이다. 

청와대 경제수석 당시 문 대통령의 ‘경제교사’로 통했던 윤 행장이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이자 대선공약 추진에 앞장설 수 있다는 점도 도입 가능성을 높이는 부분이다. 

다만 취임 초 약속 이후, 노조추천이사제 도입에 속도를 내지 못했다는 점에서 윤종원 행장의 ‘선택’에 시선이 쏠린다. 

◆ 기업은행, 노조추천이사제 도입 ‘금융권 1호’될까

최근 금융권에서 기업은행이 노조추천이사제 도입 ‘1호’가 될 수 있을지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노조추천이사제는 노조가 추천하는 전문가를 이사회 사외이사로 참여시키는 제도이다. 금융권에서 여러 차례 도입이 시도됐으나 주주총회에서의 반대 등에 막혀 번번이 무산됐다. 

기업은행의 노조추천이사제 도입의 ‘키’는 윤종원 행장이 쥐고 있다. 기업은행의 경우 시중은행과 달리 사외이사 선임에 있어 주주총회를 거치지 않아도 되며, ‘은행장의 제청으로 금융위원회가 임면’하게 되기 때문이다. 

다만 그동안 금융권의 노조추천이사제 도입 시도가 무산됐던 ‘배경’과 ‘파장’을 고려하면 윤종원 행장의 고민이 깊어질 수 있다는 반응이 나온다. 

노조추천이사제는 경영 투명성이 높아질 수 있다는 점이 도입 취지로 언급됐지만 경영진과의 마찰 등 부작용도 만만치 않을 수 있다는 우려도 끊이지 않고 있다. 
 
또 기업은행이 금융권 최초로 도입할 경우 KDB산업은행, 한국수출입은행, 신용보증기금 등 국책은행·금융공기업 등으로 확산될 수 있어 ‘첫 단추’를 꿰는 데 신중해 질 수 있다. 

문제는 윤종원 행장이 이미 취임과 함께 노조추천이사제 도입의 ‘운’을 뗀 상황이라는 점이다. 

취임 당시 낙하산 논란으로 노조의 출근 저지 투쟁이 이어지자 윤종원 행장은 노조추천이사제 도입을 적극 추진하겠다는 내용이 담긴 노사공동선언문에 합의했다. 섣불리 노조추천이사제 도입을 막아섰다가는 노조의 거센 반발이라는 역풍을 맞을 수 있다는 얘기다. 

윤종원 행장은 노조추천이사제 도입보다는 ‘운영의 묘’를 강조하는 모습이다. 

그는 지난해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노조추천이사제 추진 약속과 관련한 정치권의 우려에 “노조추천이사제는 기관을 경영할 때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예측 가능성을 높이는 장점이 있고, 과도하면 문제가 생길 수 있다”면서 “어떻게 운영하는지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 기업은행 노조추천이사제 도입 ‘속도’

‘금융권 1호 노조추천이사제 도입’을 둘러싼 갖가지 관측과 셈법 속에서도 일단 기업은행의 노조추천이사제 도입은 속도를 내고 있다. 

14일 금융권에 따르면 기업은행 노사는 이르면 이달 말, 늦어도 다음달 초 후보 추천을 목표로 노조추천이사제 논의에 착수했다. 
 
기업은행 사외이사 4명 가운데 김정훈, 이승재 사외이사의 임기가 오는 2월, 3월 만료되는 만큼 이 중 최소 한자리는 노조가 추천하는 사외이사를 앉히겠다는 게 노조의 목표다. 

노조는 노조추천이사제의 제도화까지 염두에 두고 있다. 이를 위해 노조가 사외이사 1명을 추천할 수 있다는 내용을 담은 정관 변경도 추진 중이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노조추천이사제 도입과 관련해 정식으로 얘기가 오고 간 건 없다”며 “노조 측에서 적절한 인사를 추천하면 긍정적으로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오늘경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