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서울
      B
      -6℃
      미세먼지 좋음
    • 경기
      B
      -4℃
      미세먼지 좋음
    • 인천
      B
      -4℃
      미세먼지 좋음
    • 광주
      B
      1℃
      미세먼지 좋음
    • 대전
      B
      -2℃
      미세먼지 좋음
    • 대구
      B
      1℃
      미세먼지 좋음
    • 울산
      B
      1℃
      미세먼지 좋음
    • 부산
      B
      3℃
      미세먼지 좋음
    • 강원
      H
      -7℃
      미세먼지 좋음
    • 충북
      B
      -4℃
      미세먼지 좋음
    • 충남
      B
      -3℃
      미세먼지 좋음
    • 전북
      B
      -2℃
      미세먼지 좋음
    • 전남
      B
      1℃
      미세먼지 좋음
    • 경북
      B
      1℃
      미세먼지 좋음
    • 경남
      B
      2℃
      미세먼지 좋음
    • 제주
      B
      4℃
      미세먼지 좋음
    • 세종
      B
      -4℃
      미세먼지 좋음
2021-01-19 12:04 (화)
GS건설 자이(Xi), 업계 최초 카카오톡 챗봇 서비스 체결
GS건설 자이(Xi), 업계 최초 카카오톡 챗봇 서비스 체결
  • 이재훈 기자 holic1007@
  • 승인 2021.01.14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GS건설]
카카오톡 챗봇 서비스 예상 이미지. [사진출처=GS건설]

 

[오늘경제 = 이재훈 기자]

앞으로 GS건설의 자이(Xi) 아파트 분양 전 과정을 카카오톡으로 쉽게 해결할 수 있게 된다.

GS건설은 카카오엔터프라이즈(대표 백상엽)과 아파트 분양 주요 과정을 카카오톡으로 제공하는 ‘카카오 i 커넥트 톡(Kakao I Connect Talk)’ 사용 계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카카오 i 커넥트 톡’은 카카오톡 채널, 챗봇 등을 결합한 AI 기반 비즈니스 플랫폼이다. 이를 통해 GS건설은 자이(Xi) 고객들에게 분양·계약·납부·입주·고객문의(A/S) 서비스까지 한번에 제공할 예정이다. 금번 계약을 체결한 챗봇 서비스는 4월 중 오픈 예정이다.

이 서비스는 기존에 카카오톡을 이용하고 있다면 복잡한 가입 절차 없이 카카오톡 본인 인증만으로 이용이 가능하다. 분양 전 분양 위치, 분양 평면 안내 등 안내서비스와 분양 상담, 계약일 사전 예약 등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분양 후에는 입주 안내, 입주 예약 등의 서비스를 비롯해 분양금 납부 확인서, 입주 예정 확인서, 중도금 납부 조회 등 발급 및 조회 서비스까지 이용 가능하다. 입주 후에는 AS 신청/ AS 접수 내역 확인 등도 할 수 있다.

카카오 i 커넥트 톡에는 Advanced ML(Machine Learning) 기술이 적용돼 있어 기존 챗봇보다 월등한 문장 인식·이해 능력을 갖췄다. 고객의 질문을 명확히 파악할 수 있고 자주 묻는 질문이 아니더라도 문맥을 파악해 효율적인 답변을 제공한다.

예를 들어 챗봇 내 ‘분양 안내’, ‘입주 안내’ 등의 메뉴를 눌러 정보를 확인하는 것 뿐만 아니라 “요즘 어떤 아파트 분양하는지 정보 좀 알려줄래?”와 같은 자연스러운 발화도 응대할 수 있다.

이외에도 GS건설은 고객과의 소통을 강화하기 위해 유튜브 채널 ‘자이TV’를 운영하고 있다. 건설업계 최초로 견본주택 라이브 방송을 하기도 했다. 지난 11일에는 자이 브랜드매거진 ‘비욘드 아파트먼트(Beyond Apartment) 홈페이지를 공개 하는 등 다양한 소통 채널을 확보하고 있다.

GS건설 관계자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카카오톡과 협업해 보다 쉽고 편리하게 분양정보를 고객들에게 전달할 수 있게 됐다”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아파트 자이(Xi)가 유튜브 채널을 포함한 여러 SNS채널과 브랜드 매거진 등 다양한 고객과의 소통 채널을 지속적으로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경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