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서울
      R
      11℃
      미세먼지 보통
    • 경기
      R
      12℃
      미세먼지 보통
    • 인천
      R
      12℃
      미세먼지 보통
    • 광주
      R
      15℃
      미세먼지 좋음
    • 대전
      R
      13℃
      미세먼지 좋음
    • 대구
      R
      13℃
      미세먼지 좋음
    • 울산
      R
      15℃
      미세먼지 좋음
    • 부산
      R
      15℃
      미세먼지 좋음
    • 강원
      R
      11℃
      미세먼지 보통
    • 충북
      R
      13℃
      미세먼지 좋음
    • 충남
      R
      13℃
      미세먼지 보통
    • 전북
      R
      14℃
      미세먼지 좋음
    • 전남
      R
      15℃
      미세먼지 좋음
    • 경북
      R
      13℃
      미세먼지 좋음
    • 경남
      R
      16℃
      미세먼지 좋음
    • 제주
      R
      19℃
      미세먼지 좋음
    • 세종
      R
      13℃
      미세먼지 보통
2021-04-12 20:45 (월)
[SK 최태원이 던진 혁신 성장·투자 키워드] 'ESG 경영' 가속화…수소시장 본격 진출
[SK 최태원이 던진 혁신 성장·투자 키워드] 'ESG 경영' 가속화…수소시장 본격 진출
  • 최주혁 기자 choijhuk@
  • 승인 2020.12.01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 수소사업 전담조직 신설…수소 생산·유통·공급 생태계 구축
2025년까지 28만t 생산능력 갖춘다...그룹 차원서 30조원 순자산가치 추가 창출 기대
SK㈜는 최근 에너지 관련 회사인 SK이노베이션과 SK E&S 등 관계사의 전문 인력 20여명으로 수소 사업 전담 조직인 '수소 사업 추진단'을 신설했다고 1일 밝혔다. [사진=SK]
SK㈜는 최근 에너지 관련 회사인 SK이노베이션과 SK E&S 등 관계사의 전문 인력 20여명으로 수소 사업 전담 조직인 '수소 사업 추진단'을 신설했다고 1일 밝혔다. [사진=SK]

[오늘경제 = 최주혁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사회적가치 창출과 함께 주요 미래 먹거리로 언급해왔던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이 가속도를 내고 있다.

SK그룹의 지주사인 SK㈜가 차세대 친환경 에너지원으로 급성장하는 '수소 사업'에 본격 진출하기로 했는데, 친환경 소재 개발을 '기업의 생존을 위한' 미래 먹거리 중 가치 1순위로 판단하고 있다는 방증이라는 게 기업 전문가들의 평가다.

SK㈜는 최근 에너지 관련 회사인 SK이노베이션과 SK E&S 등 관계사의 전문 인력 20여명으로 수소 사업 전담 조직인 '수소 사업 추진단'을 신설했다고 1일 밝혔다. 

SK㈜는 올해 초부터 수소 사업의 추진 타당성을 검토하고 전략을 수립해왔는데,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SK를 '친환경 기업'으로 탈바꿈시켜 '지속 가능한 성장' 속으로 침투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한 것으로 보인다.

이를 토대로 국내 수소 시장 생태계를 강화하고 최 회장이 강조해 온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을 가속화한다는 방침이다.

SK㈜는 우선 그룹이 보유한 인프라를 적극 활용해 경쟁력 있는 수소를 공급할 방침이다.

먼저 자회사인 SK E&S를 중심으로 2023년부터 연간 3만t 규모의 액화 수소 생산설비를 건설, 수도권 지역에 액화 수소를 공급한다.

이를 위해 SK이노베이션에서 부생 수소를 공급받을 예정이다. 특히 SK이노베이션 산하 SK인천석유화학은 최대 수요처인 수도권에 인접해 수소의 장거리 운송에 따른 비용 문제를 효율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최적의 입지라고 SK㈜는 설명했다.

SK E&S를 통해 블루 수소(이산화탄소를 포집해 저장한 수소)의 대량 생산 체제도 가동한다. 연간 300만t 이상의 액화천연가스(LNG)를 직수입하는 SK E&S가 대량 확보한 천연가스를 활용해 2025년부터 25만t 규모의 블루 수소를 추가 생산한다.

장기적으로는 태양광, 풍력 등 재생 에너지를 활용한 그린 수소 생산 사업도 추진, 이산화탄소를 배출하지 않는 친환경 수소 공급 체계를 완성하겠다는 전략이다.

이와 함께 수소의 생산과 유통, 공급에 이르는 수소 밸류체인(가치사슬)을 통합 운영한다.

현대차그룹이 수소 생태계 구축에 적극 나서고 있지만, 현재 국내를 비롯한 글로벌 수소 시장은 아직 초기 단계에 머물고 있다. 특히 국내 수소 시장은 운송·충전 인프라 부족 등으로 수소 차량 보급에 어려움이 있고 기존 수소 사업자들은 수요 부족을 이유로 생산설비 투자를 적극적으로 못 하는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다고 SK㈜는 설명했다.

SK㈜는 석유와 LNG 등 기존 에너지 사업에서 밸류체인 통합으로 에너지 생태계 조성을 주도한 경험을 활용, 국내 수소 생태계의 선순환 구조를 조속히 정착시킨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2025년까지 총 28만t 규모의 생산능력을 갖추고, SK에너지의 주유소와 화물 운송 트럭 휴게소 등을 그린에너지 서비스 허브로 활용해 차량용으로 공급하는 한편, 연료전지 발전소 등 발전용 수요를 적극 개발할 계획이다.

핵심 기술 확보를 통한 글로벌 수소 시장 공략도 병행한다.

수소 관련 원천 기술을 보유한 해외 기업 투자는 물론 글로벌 파트너십 체결 등을 통해 글로벌 수소 사업 경쟁력을 조기에 확보하고, 이를 기반으로 중국, 베트남 등 아시아 시장 진출을 본격화한다는 방침이다.

SK㈜는 이를 통해 2025년까지 그룹 차원에서 30조원 수준의 순자산가치(NAV)를 추가 창출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SK㈜ 관계자는 "그룹 차원의 수소 사업 추진 결정은 SK㈜의 투자 포트폴리오가 친환경으로 본격 전환하는 출발점의 의미"라며 "그간 축적된 에너지 사업 역량을 친환경 수소 생태계 조성을 위해 결집해 국내는 물론 글로벌 시장에서도 ESG 경영 선도기업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경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