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서울
      B
      -4℃
      미세먼지 보통
    • 경기
      B
      -3℃
      미세먼지 보통
    • 인천
      B
      -3℃
      미세먼지 보통
    • 광주
      H
      -1℃
      미세먼지 보통
    • 대전
      B
      -1℃
      미세먼지 보통
    • 대구
      B
      3℃
      미세먼지 보통
    • 울산
      B
      6℃
      미세먼지 보통
    • 부산
      B
      7℃
      미세먼지 보통
    • 강원
      B
      -1℃
      미세먼지 보통
    • 충북
      B
      -3℃
      미세먼지 보통
    • 충남
      B
      -1℃
      미세먼지 보통
    • 전북
      H
      -1℃
      미세먼지 보통
    • 전남
      H
      -1℃
      미세먼지 보통
    • 경북
      B
      3℃
      미세먼지 보통
    • 경남
      B
      6℃
      미세먼지 보통
    • 제주
      H
      3℃
      미세먼지 보통
    • 세종
      Y
      -1℃
      미세먼지 보통
2021-01-16 17:25 (토)
해외건설 수주액 300억달러 돌파
해외건설 수주액 300억달러 돌파
  • 이재훈 기자 holic1007@
  • 승인 2020.11.29 0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국토교통부]
[사진출처=국토교통부]

[오늘경제 = 이재훈 기자]

올해 해외건설 수주액이 2년만에 300억달러를 돌파했다.

26일 기획재정부와 국토교통부는 올해 해외건설 수주액이 302억 달러(약 33조4132억원)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 기록했던 180억 달러(19조9,152억원)보다 67.7%나 늘어난 수치다. 해외건설수주액이 300억 달러를 넘어선 것은 2018년(321억 달러) 이후 2년 만이다.

지역별 수주 비중을 봤을 때 전통적인 텃밭인 아시아(35.6%)·중동(34.3%)에서 높았다. 중남미 지역의 수주 비율도 작년 0.6%(1억3000만달러)에서 올해 23.0%(68억9000만달러)로 높아졌다.

공종별로 플랜트(산업설비) 수주가 절반 이상(56.9%)을 차지해 여전히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뒤이어 토목(22.7%), 건축(15.5%), 엔지니어링(2.5%), 전기(2.2%), 통신(0.2%) 등 순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올해에는 특히 엔지니어링 분야에서 카자흐스탄 알마티 순환도로 운영유지 사업(7580만달러), 태국 3개공항 연결 고속철도 감리 사업(514만달러) 등을 수주하며 사업영역을 다각화하는 성과를 도출했다고 설명했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올해 해외수주 300억달러 달성을 축하하기 위해 이날 기재부와 주요 건설기업, 해외건설협회 및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KIND) 등이 참석하는 간담회를 열었다.

간담회는 올해 해외건설 수주현황을 점검하면서 내년도 정부 차원의 수주지원방안을 논의하고 업계의 애로 사항을 청취하기 위해 마련됐다.

김현미 장관은 "코로나19로 인해 국민 모두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으나 우리 기업들의 노력으로 해외건설 수주가 반등해 매우 반갑다"라며 "그러나 코로나19에 따른 해외건설 수주 영향은 내년 이후에 본격화될 수 있는 만큼, 긴장의 끈을 놓지 말고 더욱 적극적으로 시장개척을 해 달라"라고 당부했다.

오늘경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