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서울
      H
      7℃
      미세먼지
    • 경기
      H
      4℃
      미세먼지
    • 인천
      H
      4℃
      미세먼지
    • 광주
      H
      6℃
      미세먼지
    • 대전
      H
      5℃
      미세먼지
    • 대구
      Y
      6℃
      미세먼지
    • 울산
      Y
      9℃
      미세먼지
    • 부산
      H
      8℃
      미세먼지
    • 강원
      Y
      1℃
      미세먼지
    • 충북
      H
      5℃
      미세먼지
    • 충남
      Y
      6℃
      미세먼지
    • 전북
      Y
      5℃
      미세먼지
    • 전남
      H
      6℃
      미세먼지
    • 경북
      H
      6℃
      미세먼지
    • 경남
      Y
      6℃
      미세먼지
    • 제주
      H
      12℃
      미세먼지
    • 세종
      H
      3℃
      미세먼지
2021-01-26 01:15 (화)
제네시스 GV70, '생체 인식 기술' 첫 탑재··· 편의·안전성 ↑ 지능형 車 나온다
제네시스 GV70, '생체 인식 기술' 첫 탑재··· 편의·안전성 ↑ 지능형 車 나온다
  • 임주하 기자 jooha0918@
  • 승인 2020.11.26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량 내 간편 결제 ‘제네시스 카페이’ 시스템 탑재
초음파 센서보다 더욱 정교한 레이더 센서, 뒷좌석 승객 알림 기술 '세계 최초' 적용

[오늘경제 = 임주하 기자]

생체 인식 기술을 활용해 편의·안전성을 향상시킨 지능형 자동차 GV70 [사진출처=현대차]
 

제네시스는 생체 인식 기술을 활용해 편의·안전성을 향상시킨 지능형 자동차 기술을 개발했다고 26일 밝혔다. 내달 출시 예정인 GV70에 탑재된다.

스포츠유틸리티 GV70에 적용될 신기술은 차량 내 간편 결제 시스템 '제네시스 카페이' 지문 인증 서비스와 레이더 센서 기반 어드밴스드 뒷좌석 승객 알림이다.

지문 인증으로 도어 개폐, 시동ㆍ주행 등이 가능한 기술은 이미 적용된 사례가 있지만 전자 결제시 지문 인식만으로 기능을 실행하는기술은 자동차 업계 최초로 제네시스 GV70이다.

고객은 결제 전 본인 인증 단계에서 기존 방식인 여섯 자리 숫자 비밀번호를 입력하는 대신 시동 버튼 하단에 적용된 지문 인식 센서로 지문을 인증함으로써 더욱 간편하게 제네시스 카페이를 이용할 수 있다.

다른 사람에게 차를 맡겨야 하는 주차ㆍ운전 대행 서비스 이용 시 인포테인먼트 화면에 집 주소, 전화번호부 등 고객의 개인 정보가 나타나지 않도록 해주는 발렛 모드에서도 지문 인증 시스템을 사용할 수 있다. 또한 지문 인증 시스템은 차량 시동 및 운전자별 운전석 개인화 설정과도 연동된다.

GV70 고객은 스마트키를 소지하지 않고도 스마트폰의 제네시스 커넥티드 앱을 통해 차 문을 원격명령으로 열고 지문 인식만으로 시동을 걸어 간편하게 차를 이용할 수 있다.

제네시스 GV70에는 기존 초음파 센서보다 더욱 정교한 레이더 센서 기반의 어드밴스드 후석 승객 알림 기술을 세계 최초로 적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뒷좌석 승객 알림은 차량 뒷좌석에 승객이 탑승한 경우 실내에 장착된 레이더 센서로 이를 감지한 뒤 운전자에게 단계적으로 알림을 서비스하는 기술이다.

이 기술은 차량 뒷 문의 개폐 여부로 2열에 사람이 타고 있는지 유추한 뒤 운전자가 시동을 끄고 운전석 문을 열었을 때 클러스터 경고 메시지 및 경고음을 통해 1차적으로 승객이 남아 있음을 알려준다. 또한 운전자가 1차 알림을 인식하지 못하고 차에서 내리게 되면 실내 천장에 내장된 레이더 센서가 뒷좌석 승객을 감지해 탑승 여부를 판단한 뒤, 비상등을 켜고 경보음을 울리게 되며 동시에 운전자에게 문자 메시지를 발송한다.

특히 GV70에 적용된 레이더 센서는 뒤자석 승객의 팔과 다리 등 큰 움직임뿐만 아니라 호흡에 의한 흉부의 미세한 움직임까지 정확하게 감지해 깨어 있는 어린이는 물론 잠들어 있는 유아가 뒤좌석에 남아 있어도 운전자에게 알려준다. 초음파 센서보다 감지 범위가 넓은 레이더 센서는 2열 뒤 쪽까지 감지할 수 있어 하차 후 화물 공간에 남아 있는 반려 동물의 움직임도 확인해 알려준다.  또한 옷, 담요, 유아용 카시트, 반려동물 켄넬 등 비금속 소재에 대한 투과도 가능해 탑승객과 반려동물을 더욱 안전하게 보호해준다.

GV70[사진출처=현대차]
GV70[사진출처=현대차]

제네시스 관계자는 “지문 인증 시스템을 통해 개인화 서비스를 한 층 더 편리하게 사용하도록 인포테인먼트 사용성을 높여, 정교한 레이더 센서를 이용해 후석 탑승객을 보다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게 됐다”며 “향후 차량의 다양한 센서로 수집한 자료를 복합적으로 분석해 다양한 형태의 모빌리티 환경에서 차량을 더욱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용하도록 생체 인식 기술을 고도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오늘경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