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서울
      H
      7℃
      미세먼지
    • 경기
      H
      4℃
      미세먼지
    • 인천
      H
      4℃
      미세먼지
    • 광주
      H
      5℃
      미세먼지
    • 대전
      H
      5℃
      미세먼지
    • 대구
      H
      6℃
      미세먼지
    • 울산
      Y
      9℃
      미세먼지
    • 부산
      Y
      8℃
      미세먼지
    • 강원
      H
      1℃
      미세먼지
    • 충북
      H
      5℃
      미세먼지
    • 충남
      H
      6℃
      미세먼지
    • 전북
      H
      5℃
      미세먼지
    • 전남
      H
      6℃
      미세먼지
    • 경북
      H
      5℃
      미세먼지
    • 경남
      Y
      7℃
      미세먼지
    • 제주
      R
      11℃
      미세먼지
    • 세종
      H
      3℃
      미세먼지
2021-01-26 02:50 (화)
넷마블, '자체 IP로 싱글벙글' 의미 있는 수확...'세븐나이츠2' 대박 행진 "리니지M 위협하나"
넷마블, '자체 IP로 싱글벙글' 의미 있는 수확...'세븐나이츠2' 대박 행진 "리니지M 위협하나"
  • 한송희 기자 songhee1909@
  • 승인 2020.11.24 15:02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지 제공=넷마블
이미지 제공=넷마블

[오늘경제 = 한송희 기자]

방준혁 이사회 의장이 이끄는 넷마블이 또다시 활짝 웃고 있다.

한때 움추렸던 넷마블이 신작 '세븐나이츠2'로 기지개를 다시 펴고 있는 것인데, 수익성 상승을 위한 '전략'을 새롭게 도출할 수 있고, 나아가 또 다른 '결단'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관측이다.

특히 세븐나이츠2가 인기가도를 질주하면서 약점으로 평가받던 자체 IP(지적재산권) 강화를 위한 넷마블의 움직임이 본격화됐다는 평가다.

24일 게임업계에 따르면 최근 세븐나이츠2 일매출은 최대 26억 6000만원에서 최소 15억 7000만원 사이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추산되는 등, 전작의 뒤를 이어 향후 넷마블의 확실한 캐시카우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넷마블의 자체 IP 역량 강화 전략이 성과를 거두고 있고, 그 속에서 지금과 같은 각종 게임들의 인기몰이가 가속화 될 경우 넷마블은 보다 더 풍부한 자금력을 확보하게 될 수 있다.

특히 코로나 19로 실내 활동이 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의 최대 수혜 업종인 게임 시장이 특수를 누리고 있는 상황인터라 '플레이 시간' 증가로, 일 매출의 흐름은 의외로 더 고공행진일 가능성이 높다.

지난 18일 선보인 세븐나이츠2의 현재까지 성적표는 요약하면 '맑음'이다. 넷마블 신작 모바일게임 '세븐나이츠2'가 출시 3일 만에 '리니지M'과 '리니지2M' 양강 구도를 깼기 때문이다.

넷마블은 앞서 지난 21일 "세븐나이츠2가 구글 플레이스토어 매출 순위 2위에 올랐다"고 밝혔다. 매출 1위는 리니지M이고, 2위였던 리니지2M은 세븐나이츠2에 밀려 3위로 내려갔다.

지난해 11월 리니지2M이 출시된 후로 리니지M과 리니지2M은 구글 플레이 매출 순위 1∼2위를 장기간 독식했다.

올해 7월 넥슨의 '바람의 나라: 연'이 출시 직후 잠깐 매출 2위에 올랐던 적이 있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다시 '리니지 형제'가 1∼2위를 차지했다.

세븐나이츠2는 18일 출시한 지 6시간 만에 애플 앱스토어 매출 1위에 오른 데 이어, 이날 구글 매출 2위에도 오르면서 리니지 형제의 아성을 위협하게 됐다.

당장 게임업계에서는 세븐나이츠2가 구글 매출 1위를 수성하고 있는 리니지M의 자리까지 위협할지 업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리니지M은 2017년 6월 출시한 이후로 3년 5개월 동안 매출 순위 최상위권을 유지 중이다. 리니지2M이 가끔 1위에 오르긴 했지만 거의 대부분 기간 리니지M이 매출 1위였다.

1위 위협 가능성은 높다. 높은 인지도 및 자체적인 작품성 때문이다. 이런 이유로 데뷔 6주년을 맞이한 전작의 경우 국내뿐만 아니라 일본, 태국, 인도네시아 등 해외지역에 큰 인기를 얻었다. 이 같은 흐름은 현재진형형이다. IP활용 라인업이 해외에서 긍정적 성과를 거둘 수 있다는 의미다. 증권업계에선 "출시 후 초기 성과가 고무적인 수준"이라고 입을 모으고 있다.

하나금융투자 황승택 팀장은 "매출순위 추가상승이 가능한 만큼 성과는 긍정적인 수준에서 접근이 가능하다"라며 "세븐나이츠2의 성과가 양호할 경우 2021년 상반기 '세븐나이츠 클로니클'까지 기대할 수 있다는 점에 주목해야 한다"고 전했다.

한편 세븐나이츠2는 넷마블 대표 IP '세븐나이츠'의 정통 후속작으로 전작의 20년 후 세계를 그리고 있다. 이 게임은 한편의 영화를 보는 듯한 스토리, 각양각색의 46종 캐릭터로 영웅 수집형 MMORPG라는 차별화된 재미를 선사한다.

특히 화제의 이 게임은 뛰어난 캐릭터성을 기반으로 한 전략 전투와 국내외 이용자에게 큰 반응을 얻은 스토리, 화려한 연출 등 전작의 특장점을 한 단계 발전한 모습으로 선보였다.

 

오늘경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빨라보이 2020-11-24 18:11:38
아직 나온지 얼마안되서 그런거지 시간 지나면 리니지 형제한테 금방 밀림

MHWS 2020-11-24 15:29:46
세나2가 오픈빨로 린투엠 잠시 넘긴 했는데 린투엠도 1주년 이벤트 시작하면 다시 원복하지 않을까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