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서울
      R
      5℃
      미세먼지 보통
    • 경기
      R
      5℃
      미세먼지 보통
    • 인천
      H
      6℃
      미세먼지 보통
    • 광주
      R
      7℃
      미세먼지 좋음
    • 대전
      R
      6℃
      미세먼지 좋음
    • 대구
      R
      6℃
      미세먼지 좋음
    • 울산
      R
      8℃
      미세먼지 좋음
    • 부산
      R
      8℃
      미세먼지 좋음
    • 강원
      R
      3℃
      미세먼지 좋음
    • 충북
      R
      5℃
      미세먼지 보통
    • 충남
      R
      6℃
      미세먼지 보통
    • 전북
      R
      6℃
      미세먼지 좋음
    • 전남
      R
      7℃
      미세먼지 좋음
    • 경북
      R
      5℃
      미세먼지 좋음
    • 경남
      R
      7℃
      미세먼지 좋음
    • 제주
      R
      10℃
      미세먼지 좋음
    • 세종
      R
      5℃
      미세먼지 보통
2021-01-26 11:46 (화)
[두산 구조조정 결전의 날] 두산인프라코어 새 주인은?…오늘 오후 2시 마감
[두산 구조조정 결전의 날] 두산인프라코어 새 주인은?…오늘 오후 2시 마감
  • 최주혁 기자 choijhuk@
  • 승인 2020.11.24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두산인프라코어
사진제공=두산인프라코어

[오늘경제 = 최주혁 기자] 

두산그룹 구조조정의 '마지막 퍼즐'인 두산인프라코어 매각 본입찰이 24일 오후 2시 마감하면서 '새 주인'이 누가 될 지 업계의 관심이 뜨겁다.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매각 주관사 크레디트스위스(CS)는 두산중공업이 보유한 두산인프라코어 지분 36.07%에 대한 본입찰을 이날 진행한다. 예비 입찰로 추려진 숏리스트(최종 후보군)를 대상으로 한다.

숏리스트에는 현대중공업지주-한국산업은행인베스트먼트(KDBI) 컨소시엄, GS건설-도미누스인베스트먼트 컨소시엄, 유진그룹, MBK파트너스, 이스트브릿지, 글랜우드프라이빗에쿼티 등이 오른 것으로 알려졌다.

매각 대금은 경영권 프리미엄까지 더해 8천억∼1조원가량으로 전망된다.

하지만 두산인프라코어 인수전에 유력 후보로 꼽혔던 GS건설은 본입찰에 불참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확한 이유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두산인프라코어 매각의 최대 '아킬레스건'이었던 두산인프라코어차이나(DICC) 소송에 따른 우발채무 문제가 걸림돌로 존재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에 따라 이번 인수전에서 가장 주목을 받았던 관전 포인트, 즉 현대중공업그룹과 GS그룹간의 자존심 싸움은 수포로 돌아갔다.

결국 산은 자회사인 KDB인베스트먼트와 컨소시엄을 구성한 현대중공업이 유리한 고지를 점하고 있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현재 두산인프라코어는 두산인프라코어 중국법인인 DICC의 재무적투자자(FI)들과 DICC 기업공개(IPO)와 동반매도청구권 행사 무산 등에 따른 소송을 하고 있다.
 
 

오늘경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