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서울
      H
      2℃
      미세먼지
    • 경기
      H
      1℃
      미세먼지
    • 인천
      H
      2℃
      미세먼지
    • 광주
      H
      3℃
      미세먼지
    • 대전
      H
      1℃
      미세먼지
    • 대구
      B
      -2℃
      미세먼지
    • 울산
      B
      3℃
      미세먼지
    • 부산
      B
      2℃
      미세먼지
    • 강원
      H
      -5℃
      미세먼지
    • 충북
      H
      0℃
      미세먼지
    • 충남
      H
      1℃
      미세먼지
    • 전북
      H
      5℃
      미세먼지
    • 전남
      H
      5℃
      미세먼지
    • 경북
      B
      -2℃
      미세먼지
    • 경남
      B
      -1℃
      미세먼지
    • 제주
      Y
      5℃
      미세먼지
    • 세종
      H
      -1℃
      미세먼지
2021-01-21 02:10 (목)
GS건설, 미래 그렸다...자이 커뮤니티 시설 내 CGV 프리미엄 상영관 구축 '국내 최초'
GS건설, 미래 그렸다...자이 커뮤니티 시설 내 CGV 프리미엄 상영관 구축 '국내 최초'
  • 이재훈 기자 holic1007@
  • 승인 2020.11.24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S건설·CJ CGV 업무 협약식[사진=GS건설]
GS건설·CJ CGV 업무 협약식[사진=GS건설]

[오늘경제 = 이재훈 기자]

GS건설의 프리미엄 아파트 브랜드 자이(Xi)가 국내 최초로 단지내 영화관을 구축한다. 

GS건설은 CJ CGV와 ‘자이 커뮤니티내 CGV 프리미엄 상영관 구축’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날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CGV 본사에서 진행된 협약식에는 김규화 GS 건설 건축주택부문대표와 최병환 CJ CGV 대표이사 등 주요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협력은 국내 최초의 커뮤니티 시네마를 구축하는 것이다. 단지안 커뮤니티 내 입주민을 위한 전용 프리미엄 상영관으로, 이곳에서 최신 영화뿐 아니라 다양한 문화예술 콘텐츠를 관람할 수 있게 된다.

GS건설은 자이 단지내 커뮤니티 공간에 특화된 시설로써 CGV 골드클래스 수준의 프리미엄 상영관을 구축하게 되며, CGV는 영화를 비롯해 뮤지컬, 오페라, 클래식, 콘서트, 스포츠 생중계 등 문화예술 콘텐츠를 제공 및 상영하게 된다. 또한 포스트 코로나 시대 소규모 대관이 가능한 프라이빗 시네마로 계획되어 다양한 이벤트와 문화행사 공간으로도 활용될 예정이다. 

아파트 단지 안에 적용되는 최초의 커뮤니티 시네마인 이 공간은 △영화 상영 시설 구축 △시설 및 서비스 예약 플랫폼 제안 △콘텐츠 수급 및 서비스 지원 등 문화예술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문화 놀이터로써 다양한 서비스를 입주민들에게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이번 협약은 자이 브랜드의 미래 지향점을 보여주는 대표적 사례라는 점에서 주목받고 있다. 

GS건설의 ‘자이(Xi)’는 ‘특별한 지성(eXtra intelligent)’의 약자로, 2002년 9월 론칭 이후 고객이 특별한 삶의 수준을 경험할 수 있도록 수준 높은 문화 공간을 확보하는데 노력해왔다. 단순한 주거 브랜드를 넘어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를 지향한다는 것으로 이번 MOU를 통해 문화콘텐츠를 단지안에 품으며 자이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강화하게 된 것이다.
 
양사는 협약에 따라 서초그랑자이 1호점을 내년 6월 오픈과 함께 추후 자이 단지 내에 적용하여 진행할 예정이다.

GS건설 건축주택부문 김규화 대표는 “자이브랜드와 국내 대표 멀티플렉스인 CJ CGV와의 브랜드 콜라보레이션으로 이루어진 이번 MOU는 자이 입주민의 다양한 문화예술활동을 지원하고, 단지 안에서 모든 것을 즐기는 주거 커뮤니티 서비스의 새로운 시작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경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