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서울
      H
      3℃
      미세먼지
    • 경기
      Y
      3℃
      미세먼지
    • 인천
      H
      4℃
      미세먼지
    • 광주
      Y
      7℃
      미세먼지
    • 대전
      Y
      5℃
      미세먼지
    • 대구
      B
      8℃
      미세먼지
    • 울산
      H
      10℃
      미세먼지
    • 부산
      H
      9℃
      미세먼지
    • 강원
      Y
      -0.9℃
      미세먼지
    • 충북
      H
      4℃
      미세먼지
    • 충남
      Y
      6℃
      미세먼지
    • 전북
      H
      6℃
      미세먼지
    • 전남
      H
      8℃
      미세먼지
    • 경북
      B
      8℃
      미세먼지
    • 경남
      H
      8℃
      미세먼지
    • 제주
      H
      10℃
      미세먼지
    • 세종
      H
      3℃
      미세먼지
2020-11-27 03:20 (금)
[전세대책 그 이후] 매물 쌓이고 문의 사라진 김포, 가격 1억 '뚝'...인근 지역 파주는 '풍선효과'
[전세대책 그 이후] 매물 쌓이고 문의 사라진 김포, 가격 1억 '뚝'...인근 지역 파주는 '풍선효과'
  • 김종진 기자 kjj0603kkk@
  • 승인 2020.11.22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포, 매물 쌓이고 급등했던 아파트값 조정
규제지역 인근 비규제지역으로 부푸는 풍선효과
사진제공=연합
사진제공=연합

[오늘경제 = 김종진 기자]

문재인 정부가 공공임대주택 공급책에 이어 규제지역 '추가 지정'을 곧바로 제시하면서 해당 지역의 집값 추락이 기다렸다는 듯 현실화되고 있다.

전세-매매 시장의 양극화 '위기 상황'을 극복하기 위한 뒤늦은 조치지만, 매수 문의가 뜸해지는 등 지역 경제의 붕괴라는 또 다른 위기 상황이 초래되고 있는 셈이다.

정부가 부산시 해운대·수영·동래·연제·남구, 대구시 수성구, 경기 김포시(통진읍·월곶면·하성면·대곶면 제외)를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하자 이들 지역 아파트의 매물이 쌓이고, 매수 문의도 눈에띄게 줄어두는 등 다시 '열악한 과거' 시대로 돌아갔다.

특히 규제지역으로 묶인 김포 지역은 '3억에 육박한' 종전 최고가보다 수천만원에서부터 수억까지 '울며 겨자 먹기' 식의 낮은 가격으로 거래를 진행하고 있는 상황이다.

매도 가격을 대폭 낮췄다고 당장 팔리는 것 또한 아니다. 거래가 계속 끊기면서 가격이 더 곤두박질하게 될 가능성이 높아, 또 다시 타 지역과 비교해 '양극화 현상'을 맞게 될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된다.

김포는 지난 6·17 대책 때 수도권 대부분 지역이 조정대상지역으로 묶일 때 제외되면서 투기 세력들이 집중적으로 몰렸던 지역으로 '넉 달 만에' 실거래 가격이 절반 가까이 뛴, 그러니까 정책불균형이 만들어낸 '기형적 거품'으로 인해 특정 집단과 세력들이 일정 기간 '재미를 톡톡히 본' 지역이다.

조정대상지역으로 신규 지정된 뒤 김포 지역의 집값은 현재 떨어지고 있는 것은 맞지만 워낙 천문학적으로 올랐던터라 하락 속도가 '제한적'이라는 관측도 있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김포의 경우 '더 강력한 투기과열지구'로 지정해야 한다는 전문가들의 분석도 갈수록 설득력을 얻고 있다. 이럴 경우 집값 추락이 더 현실화되고 노골화 될 수밖에 없다는 분석도 있다. 시장에서는 이미 이러한 추세가 감지된다.

김포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D 교통 호재와 외지인 투자 비중 증가에 따라 아파트값이 급등하며 과열이 심화한 곳이지만, 조정대상지역 지정 이후 매물이 쌓이고 가격이 조정되는 분위기다. 

22일 부동산빅데이터업체 아실(아파트실거래가)에 따르면 김포시는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된 지난 19일 대비 아파트 매물이 현재 3.7% 증가해 이 기간 경기도에서 매물 증가율이 가장 높았다. 

매물이 쌓이기 시작하면서 아파트값도 조정되고 있다. 김포시 운양동 A 아파트의 경우 현재 3000만원 떨어진 금액으로, 김포시 풍무동 B 아파트의 경우 7000만원 낮은 금액으로 거래됐다. 걸포동 소재 한 부동산 관계자는 "일주일 새 1억원이 내렸다"고 했다.

이 단지 근처 공인중개업소는 김포가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된 뒤 매수 문의가 줄었고, 투자 수요가 인근 비규제지역인 파주 쪽으로 이동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의 말대로 파주 등의 비규제지역에는 벌써 매수 문의가 늘고 가격이 오르는 '풍선효과'가 나타나는 등 심상치 않은 징조가 감지되고 있다. 이번에 규제지역으로 지정된 인근의 비규제지역을 중심으로 벌써 투자자들의 관심이 쏠리면서 가격이 급등하는 풍선효과가 나타나고 있는 것.

한강을 사이에 두고 김포와 맞닿은 파주시는 최근 아파트값이 꾸준히 오름세지만, 이번에 규제지역 지정을 피하면서 반사이익을 보고 있다. 

결국 현재와 같은 강력한(?) '돌려막기 규제'가 반복될 경우 다음번 추가 규제지역 지정에 파주가 속하게 되는 것 아니냐는 냉소와 조롱이 이어지고 있다. 정부는 12월 중 과열지역에 대해 규제지역 추가 지정하겠다고 발표했다.

오늘경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