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서울
      H
      5℃
      미세먼지 좋음
    • 경기
      Y
      7℃
      미세먼지 보통
    • 인천
      H
      6℃
      미세먼지 좋음
    • 광주
      B
      10℃
      미세먼지 좋음
    • 대전
      H
      9℃
      미세먼지 좋음
    • 대구
      H
      9℃
      미세먼지 보통
    • 울산
      H
      11℃
      미세먼지 좋음
    • 부산
      Y
      13℃
      미세먼지 좋음
    • 강원
      H
      4℃
      미세먼지 좋음
    • 충북
      H
      6℃
      미세먼지 보통
    • 충남
      H
      7℃
      미세먼지 보통
    • 전북
      H
      8℃
      미세먼지 좋음
    • 전남
      B
      10℃
      미세먼지 좋음
    • 경북
      H
      9℃
      미세먼지 좋음
    • 경남
      H
      10℃
      미세먼지 좋음
    • 제주
      B
      10℃
      미세먼지 좋음
    • 세종
      H
      7℃
      미세먼지 보통
2020-11-24 12:50 (화)
"삼성전자 독무대가 됐다" 아이폰12 분해하니 한국 부품이 27%, 日 제쳤다
"삼성전자 독무대가 됐다" 아이폰12 분해하니 한국 부품이 27%, 日 제쳤다
  • 한송희 기자 songhee1909@
  • 승인 2020.11.21 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올레드 투자 경쟁서 못 쫓아가…한국 기업 독무대"
사진제공=연합
사진제공=연합

[오늘경제 = 한송희 기자]

미국 애플사의 최신 스마트폰 아이폰12를 구성하는 부품 중 '한국 제품이 비중'이 가장 큰 것으로 조사됐다.

아이폰12를 구성하는 '핵심 요소'들의 일정 부분을 한국 기업이 싹쓸이한 것으로, 업계는 "OLED 분야 세계 최강자인 삼성이 아이폰12 특수를 누리고 있다"고 보고 있다.

특히 한국 제품 구성비는 기존 아이폰11보다 높아지면서 미국을 따라잡아 마침내 1위가 됐고 일본과의 격차는 더욱 더 벌어지게 됐다.

애플은 여전히 부품 다변화를 과거부터 현재까지 시도 중이지만 외국 기업들에 대한 의존도는 아직 절대적이다. 

21일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닛케이)에 따르면 도쿄에 있는 모바일 기기 조사업체인 '포말하우트 테크노 솔루션'이 아이폰12를 분해한 결과를 토대로 부품을 '가격 기준으로' 분석해봤더니 한국 제품의 비중이 가장 컸다.

이 매체에 따르면 포말하우트는 아이폰12의 원가를 373달러(약 41만 6641원)로 추정했는데 이 가운데 한국 부품의 가격 비율이 27.3%에 달했다. 이어 미국 부품이 25.6%로 2위였고, 일본 13.2%, 대만 12.1%, 중국 4.7%이 뒤를 이었다.

지난해 가을에 출시된 아이폰11과 비교하면 한국 부품의 가격 비율은 9.1% 포인트 상승했으며 미국 부품과 일본 부품의 비율은 각각 0.2% 포인트, 0.6% 포인트 하락했다.

아이폰12의 한국 의존도가 커질 수밖에 없는 이 같은 '반가운 현상'은 아무래도 디스플레이의 영향 때문으로 풀이된다.

애플은 화상을 더욱 선명하게 보여주는 유기발광다이오드 패널(올레드·OLED)을 아이폰12의 디스플레이로 결정하고 삼성전자 제품을 채택했다.

아이폰12에 사용된 삼성디스플레이의 올레드 가격은 70달러, 삼성전자가 공급한 플래시메모리 가격은 19.2달러로 각각 추정됐다.

이밖에 SK하이닉스가 납품한 D램 가격은 12.8달러 수준으로 분석됐다.

자연스럽게 일본 업체의 몰락이 부각되고 있다. 그간 애플에 주요 디스플레이를 납품했던 일본 업체 저팬디스플레이(JDI)는 스마트폰용 액정밖에 공급하지 못했고 아이폰12 시리즈에는 참가하지 못했다.

닛케이는 이와 관련 "올레드 개발은 소니, 파나소닉 등 일본 기업이 지금까지 앞섰으나 이후 투자 경쟁에서 쫓아가지 못해 한국 기업의 독무대가 됐다"고 의미있는 보도를 비중있게 다뤘다.

닛케이는 또 패배주의에 빠진 일본 업계의 우울한 분위기를 다뤘다. 

올해 세계 스마트폰 시장의 출하 대수가 전년 대비 약 12% 감소할 것이라는 미 시장조사기관 IDC의 관측과 함께 "애플의 가격 인하 요청도 거세져 이익률이 더 낮아질 것"이라는 현지 관계자의 이야기를 전했다.

국내 관련 업계 전문가들은 그러나 아이폰에 '저렴한' 국내 부품이 채용되면서 공급 업체들의 실적에도 큰 도움이 될 수 있지만, 한국산을 구입한 뒤 수십 배로 되팔아 이윤을 창출하는 애플의 전략을 벤치마킹하지 않을 겨우 '우물안 개구리'가 될 수 있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오늘경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