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서울
      H
      2℃
      미세먼지
    • 경기
      H
      1℃
      미세먼지
    • 인천
      H
      3℃
      미세먼지
    • 광주
      B
      2℃
      미세먼지
    • 대전
      H
      -1℃
      미세먼지
    • 대구
      B
      -2℃
      미세먼지
    • 울산
      B
      2℃
      미세먼지
    • 부산
      B
      2℃
      미세먼지
    • 강원
      H
      -5℃
      미세먼지
    • 충북
      H
      -1℃
      미세먼지
    • 충남
      H
      1℃
      미세먼지
    • 전북
      H
      5℃
      미세먼지
    • 전남
      H
      6℃
      미세먼지
    • 경북
      B
      -2℃
      미세먼지
    • 경남
      H
      1℃
      미세먼지
    • 제주
      B
      6℃
      미세먼지
    • 세종
      H
      -2℃
      미세먼지
2021-01-21 01:10 (목)
권홍사 반도건설 회장, 경영일선에서 퇴임..."변화하지 않는 기업, 도태될 수밖에 없어”
권홍사 반도건설 회장, 경영일선에서 퇴임..."변화하지 않는 기업, 도태될 수밖에 없어”
  • 이재훈 기자 holic1007@
  • 승인 2020.11.10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업1세대의 본보기, 새 시대를 위한 결단... 사업부별 책임경영 강화
[사진=반도건설]
[사진=반도건설]

[오늘경제 = 이재훈 기자]

창업1세대로 1970년 주택사업으로 시작해 50년간 반도건설을 이끌어 온 권홍사 회장이 경영일선에서 물러난다. 조직 개편에 따른 전문경영인 체제의 조기 안착과 경영실적 호전에 따른 결단으로 풀이된다.

반도건설은 10일 권홍사 회장이 경영일선에서 물러난다고 밝혔다. 권 회장은 9일 진행된 50주년 사사 발간 기념 사내행사에서 “사사를 통해 지난 50년을 돌아보니 감회가 새롭다. 함께 고생해준 임직원 및 관계사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며 “새로운 시대에는 전문성을 갖춘 새 인물이 조직을 이끌어야 한다. 변화하지 않는 기업은 도태될 수밖에 없다”라고 다시 한번 경영혁신을 강조했다.

또한 “지난 6월 조직개편 후 사업부문별 전문경영인 중심의 책임경영으로 조직이 안착되고 경영실적도 호전되고 있다”며 “100년 기업, 세계 속의 반도를 위해 전문성을 갖춘 유능한 각 대표가 책임감을 가지고 회사를 잘 이끌어 주길 바란다. 각 대표의 역량을 믿고 경영일선에서 퇴임하겠다”라는 의사를 밝혔다.

이 같은 퇴임 결단 배경에는 각 사업부문별 전문경영인 중심의 책임경영과 분야별 전문성을 강화를 통한 실적 호전이 바탕이 됐다.

최근 고양 장항지구 LH 단일공급 최대 개발용지, 신경주 역세권 공공택지(2필지), 거제 옥포동 아파트 도급공사 수주, 부산 북항 재개발사업 친수공원 공사, 국군 시설공사, 아주대 기숙사 건립공사 등 주력인 주택사업 외 공공부문에서도 성과를 나타내는 등 사업 전 영역에서 전문경영인체제가 안착되었다는 평가다.

권홍사 회장은 지난 7월 계열사(반도홀딩스, 반도건설, 반도종합건설, 반도) 등기이사직에서 물러났다. 전문경영인 체제의 조직개편이 안정화되고 각 사업부문의 경영실적이 호전됨에 따라 물러날 시점이라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퇴임 후 권 회장은 반도문화재단 이사장으로서 재단을 통해 지역 문화사업과 장학사업, 소외계층 돕기 지원사업 등에 나설 계획이다. 반도문화재단은 반도건설이 설립한 비영리 공익법인으로 전시회 및 문화강좌 등을 통한 문화 대중화에 힘쓰고 있으며 장애인 등 소외계층을 위한 지원 사업을 펼치고 있다.

반도건설 관계자는 “전문경영인 체제가 조기 안착됨에 따라 퇴임 적기로 판단한 것 같다”라며 “이후 각 사업부문별 전문경영인 체제가 더욱 힘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권홍사 회장은 앞으로 반도문화재단을 통해 소외계층 돕기 등 사회공헌 사업에 앞장설 것”이라고 전했다.

◆ 건설 외길 50년, 권홍사 회장이 걸어온 길

권홍사 회장은 1944년 경북 의성에서 8남매의 일곱째로 태어나 힘든 유년시절을 보내냈다. 고등학교를 야간으로 다니며 낮에는 학비를 벌고 밤에는 학업을 이어 나가며 미래를 설계해 나갔다. 동아대학교 건축학과에 입학해 낮에는 건축사무소에서 허드렛일을 하며 설계일을 배우고, 밤에는 대학 강의를 들으며 이론과 실무를 동시에 습득해 나갔다. 이때부터 권회장의 건설인생 50년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권 회장은 1970년 5월 개인회사를 설립하여 초기에는 30실 규모의 하숙집을 시작으로 건설업에 뛰어들었다. 반도건설 50년 역사의 첫 주춧돌이 놓인 순간이다. 권 회장은 직접 자재를 옮기며 현장을 누볐고, ‘권 기사’라 불리며 ‘권 기사가 지은 집은 튼튼해서 믿을 수 있는 집’으로 명성을 얻으며 부산지역의 실력 있는 건설회사로 성장해 나갔다. 1979년에는 반도건설의 첫 아파트 프로젝트로 부산진구에 40세대 규모의 ‘초읍반도아파트’를 건설하며 본격적인 공동주택 사업에 진출했다. 이후 경험과 기술력을 축적해 1000세대 이상의 대규모 프로젝트를 수행하며 1999년까지 부산·경남지역 대표 건설사로 거듭났다.

1999년 IMF 위기 극복을 위해 의왕 내손택지지구에서 1326세대 규모의‘의왕 반도보라빌리지’를 성공적으로 분양하며 수도권에 첫 진출과 함께 사업 지역을 확장했다. 이후 동탄신도시, 김포한강, 인천 청라지구, 세종, 평택, 원주, 의정부, 남양주 다산 등 수도권 신도시에서 연이은 분양성공 신화를 기록하며 ‘유보라’브랜드의 명성을 이어갔다.

23~24대 건설협회장을 역임하며 적극적인 협회활동으로 국내 건설업 발전에 공헌했다. 아파트 발코니 개조 합법화 등 업계 제도 개선에 앞장섰으며, 국내 건설업체의 해외 진출을 위해 베트남·이집트·아랍에미리트 등에 직접 나서 지원을 요청하기도 했다.

권 회장은 2011년 국내 건설업계 최초 중동 자체개발사업인 ‘두바이 유보라타워’를 준공하며, 중동지역 대한민국 소유 건축물 1호를 기록했다. 토지매입에서 시행 및 시공에 이르기까지 국내 기술력을 총동원해 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다. 지난 1월에는 까다롭기로 소문난 미국 건설시장에 진출해 LA 중심가에 ‘The BORA 3170’주상복합 프로젝트를 착공했다. 

반도건설은 주택사업 뿐만 아니라 건축, 토목, 해외개발, 국가기반시설공사, 복합건물, 브랜드상가 등 다양한 분야에서 탁월한 기술력과 노하우를 선보이며 부산을 넘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건설사로 성장했다. 권홍사 회장은 지방의 작은 주택으로 시작한 반도건설을 2020년 시공능력평가 14위의 메이저 건설사로 성장시킨 명장이다.

오늘경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