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서울
      B
      -5℃
      미세먼지 보통
    • 경기
      B
      -4℃
      미세먼지 보통
    • 인천
      Y
      -4℃
      미세먼지 보통
    • 광주
      H
      -1℃
      미세먼지 보통
    • 대전
      H
      -2℃
      미세먼지 보통
    • 대구
      B
      2℃
      미세먼지 나쁨
    • 울산
      B
      4℃
      미세먼지 보통
    • 부산
      Y
      5℃
      미세먼지 보통
    • 강원
      B
      -2℃
      미세먼지 보통
    • 충북
      H
      -4℃
      미세먼지 보통
    • 충남
      H
      -2℃
      미세먼지 보통
    • 전북
      H
      -2℃
      미세먼지 보통
    • 전남
      H
      -1℃
      미세먼지 보통
    • 경북
      B
      1℃
      미세먼지 나쁨
    • 경남
      Y
      4℃
      미세먼지 보통
    • 제주
      H
      3℃
      미세먼지 보통
    • 세종
      H
      -2℃
      미세먼지 보통
2021-01-16 18:20 (토)
코웨이, 올 3분기 경영실적 발표
코웨이, 올 3분기 경영실적 발표
  • 이효정 기자 lhj@
  • 승인 2020.11.05 0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분기 매출액, 영업이익 전년 동기 대비 각 5.4%, 20.2% 증가
코웨이가 2020년 3분기 경영실적을 발표했다. [사진=코웨이CI]
코웨이가 2020년 3분기 경영실적을 발표했다. [사진=코웨이CI]

[오늘경제 = 이효정 기자]

코웨이(대표 이해선)가 2020년 3분기 경영실적을 발표했다.

코웨이는 4일 공시를 통해 올해 3분기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5.4% 증가한 8004억원,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 20.2%, 5.5% 증가한 1686억원, 1168억원을 기록했다고 5일 밝혔다. 3분기 누적 매출액은 2조 3748억, 영업이익 4766억으로 전년 동기 각 6.8%, 15.2%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K-IFRS 연결 재무제표 기준)

국내 환경가전사업 실적은 서비스 조직인 CS닥터의 총파업과 코로나19 재확산 등 어려운 대내·외 환경적 영향으로 감소했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5.1% 감소한 5074억을 기록했으며, 렌탈 판매량 역시 전년 동기 대비 26.6% 감소한 28만 5000대를 기록했다. 이런 영향으로 국내 렌탈 계정은 1만 1000대 순감했지만, 4분기에는 아이콘 정수기 등 혁신 제품들이 소비자들에게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기에 실적 반등을 이룰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국내에 비해 해외사업 부문 실적이 돋보였다. 코웨이의 3분기 해외 사업 매출액은 주요 해외 법인 순항 및 해외 거래선 다각화 노력 등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46.7% 증가한 2713억 원을 기록했다. 말레이시아 법인은 공격적인 영업활동과 마케팅 등을 통해 코로나19 속에서도 고성장을 이어갔다. 말레이시아 법인의 3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33.8% 증가한 1788억 원을 달성했다. 미국 법인 매출액은 공기청정기 판매 증가 등의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130.7% 증가한 518억 원을 기록했다.

코웨이의 2020년 3분기 기준 국내외 총 계정 수는 국내 계정 순증은 감소했으나 말레이시아 등 해외법인의 성공적인 계정 순증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47만 계정이 늘어난 810만 계정으로 성장세를 이어갔다고 사측은 밝혔다.

이해선 코웨이 대표이사는 “코웨이는 3분기에 CS닥터 총파업, 코로나19 재확산 영향이 국내 사업에 큰 어려움을 줬다. 이를 해외 사업의 성장세가 만회해 매출과 당기순이익 등 주요 경영지표에서 소폭의 성장세를 이어갈 수 있었다”라며 “최근 코웨이는 신규 CI를 공개하고 아이콘 정수기처럼 세상에 없던 혁신 제품을 출시하는 등 ‘뉴 코웨이’로 거듭나기 위해 노력하고 있기에 앞으로가 더욱 기대되는 기업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오늘경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