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서울
      H
      3℃
      미세먼지
    • 경기
      Y
      3℃
      미세먼지
    • 인천
      H
      4℃
      미세먼지
    • 광주
      Y
      7℃
      미세먼지
    • 대전
      Y
      5℃
      미세먼지
    • 대구
      B
      8℃
      미세먼지
    • 울산
      H
      10℃
      미세먼지
    • 부산
      H
      9℃
      미세먼지
    • 강원
      Y
      -0.9℃
      미세먼지
    • 충북
      H
      4℃
      미세먼지
    • 충남
      Y
      6℃
      미세먼지
    • 전북
      H
      6℃
      미세먼지
    • 전남
      H
      8℃
      미세먼지
    • 경북
      B
      8℃
      미세먼지
    • 경남
      H
      8℃
      미세먼지
    • 제주
      H
      10℃
      미세먼지
    • 세종
      H
      3℃
      미세먼지
2020-11-27 03:50 (금)
[뉴욕 증시] 美 증시, 코로나19 확산에 급락…다우, 2.29%↓
[뉴욕 증시] 美 증시, 코로나19 확산에 급락…다우, 2.29%↓
  • 장미란 기자 pressmr@
  • 승인 2020.10.27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증권거래소 [사진=연합뉴스]&nbsp;<br>
뉴욕증권거래소 [사진=연합뉴스] 

[오늘경제 = 장미란 기자] 

미국 뉴욕증시 주요 지수는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우려로 급락했다. 

여기에 미국 대선 전 부양책 타결 가능성이 멀어진 것도 시장을 얼어붙게 했다. 
  
26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650.19포인트(2.29%) 급락한 27685.38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64.42포인트(1.86%) 내린 3400.97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89.34포인트(1.64%) 하락한 11358.94에 장을 마감했다.

미국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사상 최대치 수준으로 빠르게 늘어나면서 시장의 불안감을 키웠다. 

CNBC가 존스홉킨스대학의 집계를 분석한 바에 따르면 지난 일요일 기준 7일 평균 신규 확진자 수가 이전 주보다 20% 이상 늘어나면서 사상 최대치로 올랐다. 지난 금요일에는 하루 확진자가 8만명을 훌쩍 넘어서기도 했다.

마크 메도스 백악관 비서실장의 “팬데믹을 통제하지 못할 것”이라는 말도 불안감을 키웠다. 

메도스 실장은 백신과 치료제 개발 등으로 대응할 수 있다고 주장했지만, 코로나19의 확산 자체를 억제하기는 어렵다는 듯한 발언은 시장을 불안하게 했다. 

코로나19가 겨울철에 재유행할 것이라는 전망은 있었지만, 최근의 확산세는 이러한 전망을 앞당기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제기된다. 

미국과 마찬가지로 코로나19 확산이 지속되고 있는 유럽에서는 봉쇄 조치가 강화되면서 경제 회복에 차질을 빚을 가능성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시장이 주시해 온 부양책 협상도 미국 대선 전 타결 가능성이 멀어졌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민주당)과 메도스 비서실장은 지난 주말 언론 인터뷰에서 부양책 협상이 고착된 상황을 두고 상대방의 책임이라며 공방을 벌였다.

펠로시 의장은 이날도 코로나19 검사 전략 등과 관련해 백악관이 민주당의 제안을 받아들이지 않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오후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과 부양책 관련 협상을 한 이후에는 대선전 타결에 대한 낙관론을 유지하고 있다는 견해를 밝히기도 했다.

오늘경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