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서울
      Y
      13℃
      미세먼지 보통
    • 경기
      Y
      12℃
      미세먼지 보통
    • 인천
      Y
      11℃
      미세먼지 보통
    • 광주
      Y
      14℃
      미세먼지 보통
    • 대전
      Y
      16℃
      미세먼지 보통
    • 대구
      H
      19℃
      미세먼지 보통
    • 울산
      H
      15℃
      미세먼지 보통
    • 부산
      B
      16℃
      미세먼지 보통
    • 강원
      Y
      19℃
      미세먼지 보통
    • 충북
      H
      14℃
      미세먼지 보통
    • 충남
      Y
      16℃
      미세먼지 보통
    • 전북
      Y
      15℃
      미세먼지 보통
    • 전남
      B
      12℃
      미세먼지 보통
    • 경북
      H
      18℃
      미세먼지 보통
    • 경남
      B
      17℃
      미세먼지 보통
    • 제주
      B
      11℃
      미세먼지 보통
    • 세종
      Y
      14℃
      미세먼지 보통
2021-04-20 21:25 (화)
[이건희 별세] 최태원 "안타깝고 애통" 조원태 "위대한 분 잃어 착잡"
[이건희 별세] 최태원 "안타깝고 애통" 조원태 "위대한 분 잃어 착잡"
  • 최주혁 기자 choijhuk@
  • 승인 2020.10.27 0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원태·조현준까지 '젊은 총수' 일제 발걸음
김승연, 셋째 아들과 동행 "친형님 같던 분…가장 슬픈 날"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26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에 마련된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로 들어가고 있다. [사진출처=연합]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26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에 마련된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로 들어가고 있다. [사진출처=연합]

 

[오늘경제 = 최주혁 기자]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별세로 한국 재계의 한 시대가 저물자, 재계의 3·4세 시대의 주역인 젊은 총수들이 26일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를 일제히 찾아 애도했다.

27일 재계에 따르면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주요 그룹 총수 중에서는 가장 먼저 이 회장 빈소를 찾았다. 정 회장은 전날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에 마련된 빈소를 방문해 이 회장이 생전에 "항상 따뜻하게 잘 해주셨다"고 회고했다.

정 회장은 "너무 훌륭하신 분이 돌아가셔서 참 안타깝다"며 "우리나라 경제계 모든 분야에서 1등 정신을 아주 강하게 심어주신 데 대해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최근 20년 만에 총수를 정 회장으로 교체했고, 이 부회장도 이 회장 별세에 따라 조만간 회장 직위에 오를 것이라는 점 역시 비슷하다.

최태원 SK그룹 회장 역시 이날 저녁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대한민국에서 최초로 최대로 큰 글로벌 기업을 만든 분"이라며 "그런 분을 잃은 것은 대한민국에 큰 손실이다. 안타깝고 애통하다"고 말했다.

지난해 부친 조양호 회장이 갑자기 별세하며 총수가 된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도 오후에 빈소를 찾았다.

조 회장은 "이 회장을 직접 뵌 적은 없지만 위대한 분을 잃어 마음이 착잡하다"며 "삼성이 지금까지 했던 대로 잘하길 바란다"고 했다.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 이웅열 전 코오롱그룹 회장,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 등도 이날 조문했다.

구광모 LG그룹 회장은 27일 조문할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던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도 빈소를 찾았다. 셋째 아들 김동선 전 한화건설 팀장과 함께 온 김 회장은 "(이 회장을) 친형님 같이 모셨다. 가장 슬픈 날"이라고 애도했다.

오늘경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