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서울
      Y
      4℃
      미세먼지
    • 경기
      Y
      4℃
      미세먼지
    • 인천
      Y
      3℃
      미세먼지
    • 광주
      Y
      7℃
      미세먼지
    • 대전
      H
      6℃
      미세먼지
    • 대구
      Y
      8℃
      미세먼지
    • 울산
      H
      9℃
      미세먼지
    • 부산
      Y
      10℃
      미세먼지
    • 강원
      Y
      1℃
      미세먼지
    • 충북
      Y
      3℃
      미세먼지
    • 충남
      H
      6℃
      미세먼지
    • 전북
      Y
      6℃
      미세먼지
    • 전남
      H
      8℃
      미세먼지
    • 경북
      Y
      8℃
      미세먼지
    • 경남
      Y
      8℃
      미세먼지
    • 제주
      H
      10℃
      미세먼지
    • 세종
      Y
      3℃
      미세먼지
2020-11-27 02:50 (금)
마이너스 통장·카드 선택하는 20대 청춘…'청년 부채' 위험수위
마이너스 통장·카드 선택하는 20대 청춘…'청년 부채' 위험수위
  • 임주하 기자 jooha0918@
  • 승인 2020.10.26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채무조정 신청 4년새 31% 증가…전재수 "청년부채 경감 대책 필요"
20대의 마이너스 통장과 마이너스 카드 대출(카드론)이 지속적으로 늘면서 올 상반기 대출잔액이 2조원을 넘어섰다. [이미지 제공=연합]
20대의 마이너스 통장과 마이너스 카드 대출(카드론)이 지속적으로 늘면서 올 상반기 대출잔액이 2조원을 넘어섰다. [이미지 제공=연합]

 

오늘경제 = 임주하 기자]

20대의 마이너스 통장과 마이너스 카드 대출(카드론)이 계속 증가하면서 올 상반기 대출잔액이 2조원을 넘어섰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전재수 의원이 26일 금융감독원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금융권의 마이너스 상품을 이용한 20대의 대출잔액은 지난 6월 말 현재 2조 1451억원으로 집계됐다. 2018년 말 1조 9734억원, 2019년 말 2조 738억원에서 증가한 수치다.

업권별로 보면 상반기 기준 은행의 마이너스 통장 대출잔액은 2조 763억원으로 작년 말보다 608억원(3%)가량 늘었다. 저축은행은 작년 말 대비 104억원(20.2%) 증가한 620억원, 여신금융의 마이너스 카드론 대출잔액은 1억원(1.5%) 증가한 68억원이었다.

특히 저축은행의 경우 전체 마이너스통장 대출잔액은 작년 말보다 16.5% 줄었는데, 20대에서만 20.2%가 증가한 점이 눈에 띈다. 청년들이 은행권보다 대출이 쉬운 제2금융권으로 몰리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20대가 은행의 마이너스 통장 대출을 이용한 건수는 17만 7000건으로, 1인당 평균 1171만원의 대출금을 보유하고 있었다.

저축은행 대출은 1만 4745건, 여신금융 2999건이다. 각각 1인당 평균 420만원, 227만원의 대출금을 보유한 것으로 추정된다.

20대의 마이너스 상품 신규취급액도 증가세다. 2017년 2조 5304억원에서 2019년 2조 8138억원으로 11.2%가 늘었고, 올 상반기에만 1조 7613억원을 기록했다.

문제는 채무조정 신청도 늘고 있다는 점이다. 신용회복위원회에 채무조정을 신청한 20대는 2015년 9519명에서 지난해 1만 2455명으로 30.8%가 늘었다.

경기침체와 취업난이 장기화하면서 20대의 채무가 증가하고, 끝내 금융채무 불이행자(신용불량자)로 전락하는 청년들이 늘고 있는 실정이다.

전재수 의원은 "20대 청년들이 학자금 빚을 내는 것에 이어 마이너스 통장과 마이너스 카드를 선택하는 현실"이라며 "청년 부채를 경감하기 위한 지원사업을 강화하는 등 종합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할 때"라고 지적했다.
 

오늘경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