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서울
      Y
      3℃
      미세먼지 보통
    • 경기
      Y
      1℃
      미세먼지 보통
    • 인천
      H
      2℃
      미세먼지 보통
    • 광주
      H
      2℃
      미세먼지 보통
    • 대전
      B
      -0.9℃
      미세먼지 보통
    • 대구
      Y
      3℃
      미세먼지 보통
    • 울산
      B
      7℃
      미세먼지 보통
    • 부산
      B
      6℃
      미세먼지 보통
    • 강원
      H
      -1.9℃
      미세먼지 좋음
    • 충북
      B
      -0.9℃
      미세먼지 보통
    • 충남
      B
      1℃
      미세먼지 보통
    • 전북
      B
      1℃
      미세먼지 보통
    • 전남
      Y
      3℃
      미세먼지 보통
    • 경북
      Y
      2℃
      미세먼지 보통
    • 경남
      B
      5℃
      미세먼지 보통
    • 제주
      H
      8℃
      미세먼지 좋음
    • 세종
      B
      -1.9℃
      미세먼지 보통
2020-11-25 09:19 (수)
"우려가 현실로" 신규확진 121명 1주일만에 세자리…지역발생 4주만에 100명 넘어
"우려가 현실로" 신규확진 121명 1주일만에 세자리…지역발생 4주만에 100명 넘어
  • 김하나 기자 kimha76@
  • 승인 2020.10.22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발생 104명·해외유입 17명…요양·재활병원 등 곳곳서 감염 확산
지역발생 104명 중 수도권 82명…집단발병 여파속 새로운 감염 사례도
경기 67명-서울 18명-충남 11명-부산 5명-인천 4명-대구·강원·전북 각 2명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2일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21명 늘어 누적 2만 5543명이라고 밝혔다. [사진출처=연합]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2일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21명 늘어 누적 2만 5543명이라고 밝혔다. [사진출처=연합]

[오늘경제 = 김하나 기자]

최근 재활병원과 요양병원 등 의료기관에서의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계속 증가하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르면서 22일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100명대로 올라섰다. 신규 확진자가 100명을 넘어선 것은 이달 15일(110명) 이후 일주일 만이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완화된 지난 12일 이후 2번째 100명대 기록이다.

평소 지병을 앓고 있거나 고령자가 많은 의료기관발(發) 집단감염이 이어지는 데다 지인·가족모임을 고리로 한 새로운 감염 사례까지 산발적으로 발생하면서 2~3차 감염에 따른 대규모 감염전파 우려가 현실로 나타났다는 지적이 나온다.

당장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상향조정될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21명 늘어 누적 2만 5543명이라고 밝혔다.

전날(91명)과 비교해 30명이나 늘어나며 이달 들어 가장 많은 수치를 기록했다.

최근 요양·재활병원 등을 고리로 한 집단감염이 잇따르면서 확진자는 조금씩 늘어나는 추세다. 이달 1일부터 일별 확진자 수를 보면 77명→63명→75명→64명→73명→75명→114명→69명→54명→72명→58명→98명→91명→84명→110명→47명→73명→91명→76명→58명→91명→121명 등으로 100명 안팎을 오르내리고 있다.

신규 확진자 121명의 감염 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104명, 해외유입이 17명이다.

지역사회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는 지역발생 확진자가 세 자릿수를 기록한 것은 지난 9월 24일(109명) 이후 28일 만이다. 이는 현행 거리두기 1단계 기준 지표인 '50명 미만'의 배 이상에 달하는 수준이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서울 18명, 경기 62명, 인천 2명 등 수도권에서만 82명이 나왔다. 이는 지난 7일(83명) 이후 최다 기록이다.

수도권 이외 지역에서는 충남 11명, 부산 5명, 대구·강원·전북 각 2명이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의료기관을 중심으로 한 확진자가 속출하는 가운데 새로운 집단감염도 하나둘 나오고 있다.

경기 광주시 'SRC재활병원'과 관련 누적 확진자는 전날 낮까지 86명으로 늘어났다.

서울 도봉구 '다나병원'(누적 68명), 부산 '해뜨락요양병원'(81명) 등에서도 확진자가 끊이지 않고 나오는 상황이다.

이 밖에 경기 부천시 명절 가족모임과 관련해 12명이 확진되며 새로운 감염 사례로 분류됐으며 서울 '강남·서초 지인모임'(18명), 송파구 잠언의료기기·강남구 CJ텔레닉스(38명) 사례에서도 감염이 확산하는 양상이다.

오늘경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