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서울
      B
      9℃
      미세먼지 좋음
    • 경기
      B
      11℃
      미세먼지 좋음
    • 인천
      B
      10℃
      미세먼지 좋음
    • 광주
      H
      15℃
      미세먼지 좋음
    • 대전
      B
      13℃
      미세먼지 좋음
    • 대구
      B
      14℃
      미세먼지 좋음
    • 울산
      B
      15℃
      미세먼지 좋음
    • 부산
      B
      14℃
      미세먼지 좋음
    • 강원
      B
      10℃
      미세먼지 좋음
    • 충북
      B
      13℃
      미세먼지 좋음
    • 충남
      B
      12℃
      미세먼지 좋음
    • 전북
      B
      12℃
      미세먼지 좋음
    • 전남
      H
      14℃
      미세먼지 좋음
    • 경북
      B
      13℃
      미세먼지 좋음
    • 경남
      B
      14℃
      미세먼지 좋음
    • 제주
      H
      14℃
      미세먼지 보통
    • 세종
      Y
      13℃
      미세먼지 좋음
2020-10-23 11:22 (금)
"코로나19 여파로 올해 KTX 이용객 50% 급감"
"코로나19 여파로 올해 KTX 이용객 50% 급감"
  • 김하나 기자 kimha76@
  • 승인 2020.10.15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마을호 8.1%·무궁화호 38.9% 감소…송석준 의원, 1∼9월 이용량 분석
15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송석준 의원(국민의힘)이 한국철도공사(코레일)로부터 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올해 1∼9월 코레일이 운영하는 14개 철도 노선 이용자는 6389만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억 344만명)의 61.7%에 불과했다. (사진출처=연합)
15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송석준 의원(국민의힘)이 한국철도공사(코레일)로부터 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올해 1∼9월 코레일이 운영하는 14개 철도 노선 이용자는 6389만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억 344만명)의 61.7%에 불과했다. (사진출처=연합)

 

[오늘경제 = 김하나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여파로 올해 철도 이용객이 작년의 60% 수준으로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KTX 이용객은 절반 이상이 줄었다.

15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송석준 의원(국민의힘)이 한국철도공사(코레일)로부터 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올해 1∼9월 코레일이 운영하는 14개 철도 노선 이용자는 6389만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억 344만명)의 61.7%에 불과했다.

월별로는 1월 1153만에서 2월 671만명, 3월 528만명으로 급감했다. 이어 4월 529만명, 5월 751만명, 6월 745만명, 7월 820만명으로 회복세를 보이다 8월과 9월 각각 755만명, 577만명으로 줄었다.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가파르게 증가하던 3월과 재확산 우려가 커진 8∼9월 철도이용객이 급감한 것이다.

차종별로는 KTX 이용객 감소 폭이 가장 컸다.

올해 들어 9월까지 KTX 이용자는 4860만명으로 전년 동기보다 51.8% 감소했다.

또 새마을호와 무궁화호는 전년동기 대비 각각 8.1, 38.9% 줄었다.

새마을호는 코로나19로 인해 2월 26일부터 관광전용 열차 운행을 전면 중단한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코레일 측은 "주로 출퇴근용으로 이용되는 무궁화호는 등교 중지·재택근무가 확산하면서 이용객이 줄었다"고 설명했다.

송 의원은 "코로나19 확산에도 이용객이 안심하고 철도를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며 "이용객 편의를 위해 수요 변화 등을 면밀히 검토해 열차 운행에 반영해야 한다"고 말했다.
 

오늘경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