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서울
      Y
      9℃
      미세먼지
    • 경기
      B
      7℃
      미세먼지
    • 인천
      B
      9℃
      미세먼지
    • 광주
      Y
      6℃
      미세먼지
    • 대전
      B
      6℃
      미세먼지
    • 대구
      B
      8℃
      미세먼지
    • 울산
      B
      11℃
      미세먼지
    • 부산
      B
      10℃
      미세먼지
    • 강원
      B
      5℃
      미세먼지
    • 충북
      B
      6℃
      미세먼지
    • 충남
      B
      6℃
      미세먼지
    • 전북
      Y
      8℃
      미세먼지
    • 전남
      B
      9℃
      미세먼지
    • 경북
      B
      7℃
      미세먼지
    • 경남
      B
      8℃
      미세먼지
    • 제주
      H
      10℃
      미세먼지
    • 세종
      B
      4℃
      미세먼지
2020-10-27 06:35 (화)
은성수·윤석헌 “‘삼성 합병·승계 의혹’ 신속 조사”..삼성증권에 칼 겨눈다 '일촉즉발'
은성수·윤석헌 “‘삼성 합병·승계 의혹’ 신속 조사”..삼성증권에 칼 겨눈다 '일촉즉발'
  • 장미란 기자 pressmr@
  • 승인 2020.10.13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편집=오늘경제]

[오늘경제 = 장미란 기자] 

금융당국이 삼성 합병·승계 의혹과 관련, 삼성증권의 목을 직접 겨냥하고 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과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국정감사에 출석, 삼성증권에 대한 조사 방침을 잇따라 밝혔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경영권 불법 승계 의혹으로 재판에 넘겨진 가운데 금융당국이 삼성증권의 연루 여부를 살피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 

이에 따라 삼성증권을 향한 당국의 칼날이 더욱 정교해질 수 있을지 업계의 관심이 뜨겁다.

◆ 국감장 간 금융당국 수장 잇따라 “삼성증권 조사”

은성수 금융위원장과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국정감사장에 출석, 삼성증권에 대한 조사 의지를 내비쳤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12일 국회 정무위원회의 금융위 대상 국정감사에서 ‘삼성증권에 대한 금융당국의 조치 계획’ 여부를 묻는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의 질의에 “삼성증권이 리테일 조직을 동원해 이해상충 행위를 했다는 부분 등에 대해 조사를 나가 필요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필요한 조치를 취하는 게 바르다고 본다”고 말했다. 

다만 “언제 (조사를) 나가는지, 뭘 하는지는 금감원과 함께 확인해서 진행하겠다”고 덧붙였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도 13일 국회 정무위원회의 금감원 대상 국정감사에서 ‘종합감사(23일) 전에 삼성증권 조사 계획을 알려달라’는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의 요청에 “빨리, 신속히 처리해야 한다는 입장을 같이 한다”면서 “러프하게라도 조사 계획을 세워 종합감사 전에 보고하겠다”고 답했다. 

◆ 박용진 의원 “삼성증권 자본시장법 위반 조사해야”

삼성증권을 향한 금융당국의 조사는 삼성 합병·승계 의혹과 관련된 것이다. 

앞서 윤용암 전 삼성증권 대표는 검찰 조사를 받았지만 기소 대상에는 포함되지는 않았고, 삼성증권도 형사처벌을 받지 않았다. 

그러나 이재용 부회장의 공소장이 삼성증권이 48회 등장하며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과정 곳곳에 동원됐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이번 국감에서 ‘저격수’로 나선 박용진 의원은 삼성증권이 제일모직의 자문사를 맡은 사실을 숨기고 이해관계가 상반되는 삼성물산 주주들에게 합병 찬성 의결권을 위임받은 것에 대해 이해상충 가능성을 제기했다.

박 의원의 “삼성물산이 의결권 확보에 실패한 주주의 정보를 삼성증권이 건네받아 의결권을 확보하도록 하는 행위는 자본시장법 위반이 아니냐”는 질의에 윤석헌 위원장은 “그런 것 같다”고 답했다. 
 
또 “최대 업무정지까지 가능한 심각한 위법사항이지 않냐”는 질의에 대해서는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삼성증권은 이 외에도 계열사 임원들에게 수십억원의 신용대출을 해주는 등 자본시장법을 위반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박용진 의원은 “3~4년 전부터 삼성바이오에피스, 삼성선물 등 계열사 임직원에게 수십억원의 담보 대출을 해 온 정황을 파악했다”면서 삼성증권의 신용공여 금지 조항 위반 정황에 대한 금융위 차원의 조사를 촉구했다.

오늘경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