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서울
      Y
      6℃
      미세먼지 좋음
    • 경기
      Y
      8℃
      미세먼지 좋음
    • 인천
      Y
      7℃
      미세먼지 좋음
    • 광주
      R
      9℃
      미세먼지 좋음
    • 대전
      Y
      7℃
      미세먼지 좋음
    • 대구
      H
      11℃
      미세먼지 좋음
    • 울산
      R
      11℃
      미세먼지 좋음
    • 부산
      R
      9℃
      미세먼지 좋음
    • 강원
      B
      5℃
      미세먼지 좋음
    • 충북
      B
      5℃
      미세먼지 보통
    • 충남
      H
      7℃
      미세먼지 보통
    • 전북
      H
      9℃
      미세먼지 보통
    • 전남
      R
      8℃
      미세먼지 좋음
    • 경북
      H
      11℃
      미세먼지 좋음
    • 경남
      R
      10℃
      미세먼지 좋음
    • 제주
      R
      12℃
      미세먼지 좋음
    • 세종
      B
      6℃
      미세먼지 보통
2021-01-23 10:05 (토)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직속 ‘룬샷 조직’ 구성…“새 디지털 플랫폼 구축”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직속 ‘룬샷 조직’ 구성…“새 디지털 플랫폼 구축”
  • 장미란 기자 pressmr@
  • 승인 2020.10.07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금융그룹은 6일 신한은행 대회의실에서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Post 코로나 시대 미래 준비를 위한 ‘2020년 하반기 이사회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날 워크숍에 참석한 신한금융그룹 조용병 회장이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신한금융그룹]
신한금융그룹은 6일 신한은행 대회의실에서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Post 코로나 시대 미래 준비를 위한 ‘2020년 하반기 이사회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날 워크숍에 참석한 신한금융그룹 조용병 회장이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신한금융그룹]

 

[오늘경제 = 장미란 기자]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이 새로운 디지털 플랫폼 구축을 위한 ‘룬샷 조직’을 구성, 가동에 나섰다. 

신한금융이 그룹차원에서 사활을 걸고 추진하고 있는 ‘디지털 플랫폼 혁신’과 관련, 디지털 플랫폼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조치다. 

특히 ‘룬샷 조직’ 주도하에 만들어질 신한금융의 새로운 디지털 플랫폼은 금융 뿐만 아니라 비금융 관점에서 Traffic을 확보할 수 있는 컨텐츠를 발굴하고, 다양한 비즈니스 및 소비자·생산자를 하나로 연결하는 폭넓은 개방성을 통해 기존 금융 플랫폼의 한계를 뛰어넘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 신한금융그룹, 2020년 하반기 이사회 워크숍 개최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은 6일 신한은행 대회의실에서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Post 코로나 시대 미래 준비를 위한 ‘2020년 하반기 이사회 워크숍’을 개최했다고 7일 밝혔다.

이날 워크숍은 사회적 거리두기 국민행동 지침을 준수하기 위해 국내 이사진은 대면, 해외 이사진은 비대면으로 참석하는 디지로그 방식으로 진행됐다. 

특히 이번 워크숍에는 그룹 CEO 육성후보군(은행·카드·금투·생명·오렌지·캐피탈·자산운용 CEO) 전원이 참석해 이사들과 함께 내년 전략 방향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먼저 오전에는 내년 경제전망을 시작으로 ‘2021년 그룹 전략방향’과 함께 ‘재무계획 수립 방향성’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으며, 오후에는 디지털 플랫폼 혁신 전략 등 핵심전략 아젠다를 집중 토론하는 시간이 이어졌다.

◆ 지속가능경영 선도를 위한 ‘Zero Carbon Drive’ 추진

신한금융은 이날 오전 워크샵에서 내년 주요 핵심전략으로 기후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Zero Carbon Drive’를 추진하기로 했다.

전 세계적으로 친환경 경영 중요성이 높아지면서 금융권에서 탈석탄 선언이 이어지는 가운데, 신한금융은 기존 탄소감축 노력에서 한 단계 더 나아가 과학적 기반을 바탕으로 그룹이 보유하고 있는 자산에 대해 탄소 배출량을 측정하고 감축 목표를 설정할 계획이다. 또 신재생에너지 분야 투자·대출 확대를 통해 최종적으로 탄소배출 총량을 ‘Zero’로 만드는 것을 목표로 설정했다.

신한금융은 향후 ‘탄소 중립(Carbon Neutral)’을 추구하는 진일보한 기후정책을 통해 ‘지속가능경영 선도 기업’ 이미지를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 저평가된 신한지주의 밸류에이션 회복을 위한 다양한 방안 논의

내년 전략방향 토의 후 이어진 ‘재무계획 수립 방향성’ 발표 시간에 가장 중심이 됐던 주제는 ‘저평가된 신한지주의 밸류에이션 회복’이었다. 

회의 참석자 모두가 초저금리와 코로나19 여파로 연초 이후 급격히 하락한 주가가 회복하지 못하고 있는 현재의 상황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이를 극복하기 위한 방안에 대해 긴 시간 동안 격렬한 토의를 이어갔다.

참석자들은 금융권 1위의 수익성, 저평가된 주당순자산가치(BPS)에도 불구하고 낮은 수준에 머물고 있는 주가를 끌어 올리기 위해 ▲경상수익력 방어·개선 ▲중간배당 등 탄력적 자본정책 ▲트랜드·환경 변화에 따른 신사업기회 발굴 ▲ 능동적인 시장 커뮤니케이션 등 다양한 방안을 실행하는 것에 대해 논의했다.

◆ 새로운 디지털 플랫폼 구축을 위한 ‘룬샷(LOONSHOTS) 조직’ 운영

오후 핵심전략 아젠다를 집중 토론하는 시간에는 ‘디지털 플랫폼 혁신 전략’에 대한 치열한 토론이 이어졌다. ‘디지털 플랫폼 혁신’은 신한금융이 그룹차원에서 사활을 걸고 추진하고 있는 핵심 과제로 박철 이사회 의장이 직접 주제로 선정할 만큼 이사들의 관심이 가장 뜨거운 분야였다.

신한금융그룹은 6일 신한은행 대회의실에서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Post 코로나 시대 미래 준비를 위한 ‘2020년 하반기 이사회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날 워크숍에서 참석자들이 내년 그룹의 전략 방향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사진=신한금융그룹]
신한금융그룹은 6일 신한은행 대회의실에서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Post 코로나 시대 미래 준비를 위한 ‘2020년 하반기 이사회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날 워크숍에서 참석자들이 내년 그룹의 전략 방향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사진=신한금융그룹]

현재 신한금융이 가진 디지털 플랫폼 경쟁력에 대한 날카로운 비판이 나오는 등 2시간 여에 걸친 치열한 토론 나눴고, 지주사 내 조용병 회장 직속의 새로운 디지털 플랫폼 구축을 위한 ‘룬샷 조직’을 운영하기로 했다. 

‘룬샷 조직’은 본부장급 추진단장 및 실무자 포함 총 30명으로 구성됐으며, 실행력 강화를 위해 워크샵 다음날인 7일부터 곧바로 가동하기로 했다.

‘룬샷 조직’ 주도하에 만들어질 신한금융의 새로운 디지털 플랫폼은 기존 금융 플랫폼의 한계를 뛰어넘는 차별성을 갖기 위해, 금융 뿐만 아니라 비금융 관점에서 Traffic을 확보할 수 있는 컨텐츠를 발굴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또한 다양한 비즈니스 및 소비자·생산자를 하나로 연결하는 폭넓은 개방성을 통해 더 큰 네트워크 효과를 창출할 계획이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통상 이사회 워크숍이 내년도 경영계획 방향성을 단순 공유하는 데 그쳤다면, 이번 워크숍은 코로나 위기 속에서 그룹의 새로운 도약을 위해 그 어느 때보다 심도 있고 열띤 토론의 자리가 됐다”며 “워크숍에서 결정된 방향에 대해 빠르게 구체적인 실행계획을 마련해, One Shinhan 차원에서 신속하고 강력하게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오늘경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