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서울
      B
      9℃
      미세먼지 보통
    • 경기
      B
      10℃
      미세먼지 보통
    • 인천
      Y
      10℃
      미세먼지 보통
    • 광주
      Y
      11℃
      미세먼지 보통
    • 대전
      B
      9℃
      미세먼지 보통
    • 대구
      Y
      14℃
      미세먼지 보통
    • 울산
      H
      14℃
      미세먼지 나쁨
    • 부산
      Y
      13℃
      미세먼지 나쁨
    • 강원
      B
      6℃
      미세먼지 보통
    • 충북
      B
      8℃
      미세먼지 보통
    • 충남
      B
      8℃
      미세먼지 보통
    • 전북
      Y
      11℃
      미세먼지 보통
    • 전남
      B
      10℃
      미세먼지 보통
    • 경북
      Y
      13℃
      미세먼지 보통
    • 경남
      H
      12℃
      미세먼지 보통
    • 제주
      H
      13℃
      미세먼지 보통
    • 세종
      B
      6℃
      미세먼지 보통
2020-10-28 23:20 (수)
'코로나 확산 저지 사활'...현대차·현대中, 추석 앞두고 "집단 감염 막아라" 총력전
'코로나 확산 저지 사활'...현대차·현대中, 추석 앞두고 "집단 감염 막아라" 총력전
  • 최주혁 기자 choijhuk@
  • 승인 2020.09.24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연합
사진제공=연합

 

[오늘경제 = 최주혁 기자]

울산 지역 대기업을 비롯해 각종 일터에서 코로나 확진자가 쏟아지면서 현대차와 현대중공업 등 지역 대기업들이 감염차단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은 최근 두차례 전 부서에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한 협조문을 보냈다고 23일 밝혔다. 현대차는 협조문에서 발열과 호흡기 증상이 있으면 고향·친지 방문을 하지 말아 달라고 부탁하고 방문하더라도 최대한 짧게, 직계 가족만 만날 것을 당부했다.

또 휴게소 방문 때는 대인 접촉을 최소화하고 개인 방역을 철저히 지키라고 알렸다.

3만 2000명가량이 근무하는 현대차 울산공장은 직원 상당수가 울산 외 지역이 고향인 데다가 이달 19일 코로나19 확진자가 1명 발생한 터라 경계를 풀지 않는 모습이다.

임단협을 노사 갈등을 겪고 있는 현대중공업도 코로나 확진자가 증가하면서 발만 동동 굴리고 있다. 이 회사는 모든 부서에 고향 방문 자제가 원칙이라고 전달하고, 불가피하게 이동할 때는 개인 차량을 이용하라고 당부했다.

또 추석 연휴 후 발열 등 증상이 있으면 출근하지 말고, 병원 진료부터 받으라고 요청했다.

현대중공업은 이달 초 직원 6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확진자와 같은 건물을 쓴 직원 2000여 명이 모두 검사를 받기도 했다.

석유화학업체들도 긴장하고 있기는 마찬가지.

365일, 24시간 돌아가는 업계 특성상 명절 고향 방문이 인원이 상대적으로 적어 협조 공문을 직원들에게 보내진 않았지만, 정부 방침을 준수해 달라고 요청했다.

석유화학업체 관계자는 "직원들에게 강제로 고향 방문을 하지 말라고 할 수는 없지만, 체온 확인, 개인 방역 지침 준수를 강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오늘경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