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서울
      Y
      7℃
      미세먼지 보통
    • 경기
      Y
      8℃
      미세먼지 보통
    • 인천
      Y
      8℃
      미세먼지 보통
    • 광주
      Y
      11℃
      미세먼지 보통
    • 대전
      Y
      11℃
      미세먼지 보통
    • 대구
      H
      13℃
      미세먼지 보통
    • 울산
      B
      13℃
      미세먼지 보통
    • 부산
      B
      11℃
      미세먼지 보통
    • 강원
      H
      8℃
      미세먼지 좋음
    • 충북
      Y
      8℃
      미세먼지 보통
    • 충남
      Y
      11℃
      미세먼지 보통
    • 전북
      Y
      10℃
      미세먼지 보통
    • 전남
      H
      10℃
      미세먼지 보통
    • 경북
      Y
      13℃
      미세먼지 보통
    • 경남
      Y
      12℃
      미세먼지 보통
    • 제주
      H
      11℃
      미세먼지 보통
    • 세종
      Y
      10℃
      미세먼지 보통
2020-11-26 17:45 (목)
코로나 사태로 주가 급등한 신풍제약, '치료제 불법유통' 의혹 일파만파…시가총액 10조 껑충 비밀은
코로나 사태로 주가 급등한 신풍제약, '치료제 불법유통' 의혹 일파만파…시가총액 10조 껑충 비밀은
  • 이효정 기자 lhj@
  • 승인 2020.09.22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편집=오늘경제)
(사진=연합뉴스/편집=오늘경제)

[오늘경제 = 이효정 기자]

최근 코로나19의 치료제가 '불법으로 유통됐다'는 제보로 인해 신풍제약이 곤욕을 치르고 있다. 

코로나19로 증시가 급락했던 지난 3월 이후 주가가 가장 많이 오른 신풍제약의 한 영업사원이 임상시험 중인 코로나19 치료제를 주주 단체 카카오톡 방에서 임의로 유통한 사실이 외부에 알려진 것.

신풍제약의 대표적인 신약인 피라맥스는 말라리아 치료제로, 코로나19 치료에 효과가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신풍제약의 주가를 급등하게 했다.

실제로 코로나 충격으로 증시가 급락했던 지난 3월 이후 주가가 가장 많이 오른 신풍제약은 어찌된 일인지 지난 18일 하루에 2조원 이상 거래되는 기괴함을 보이며 또다시 상한가를 찍은 까닭에 이 같은 달성 전후 과정을 두고 의문부호가 커지고 있다.

관련 업계에선 이 회사가 ‘수익률 킹’에 등극했지만 지난해 영업이익이 20억원에 불과함에도 불구하고 시가총액이 10조원에 이른 배경을 두고 고개를 여전히 갸우뚱하고 있다. 

일각에선 “신풍제약의 미스터리”라고 저격 중이다. 이 회사는 영업이익이 사실 2017년 90억원, 2018년 69억원으로 매년 줄고 있다. 하지만 지난 18일 이 회사의 거래 대금은 2조 512억원으로 코스피와 코스닥을 통틀어 1위를 기록했다.

여기서 눈길을 끄는 제품은 다름 아닌 피라맥스. 이 약품의 효능은 항바이러스 작용, 폐섬유화억제 등이 있으며 현재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임상 2상을 진행 중이다. 임상 완료는 올해 말이나 내년 초까지로 예상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미디어펜과 복수의 업계 소식통에 따르면 지난 10일 신풍제약 근속 14년차 영업사원 양 모씨는 말라리아 치료제 ‘피라맥스’를 지난달 중순부터 단체 카카오톡 방에 있는 회원들에게 서슴없이 나눠줬다.

이 같은 행동에 대해선 여러 해석이 나오고 있지만, 통상적으로 임상 3상까지 끝내려면 상당 기간 기다려야 하지만 결국 카카오톡 등을 통해 이 약이 코로나 치료제로 주목 받은 것이 주가 상승 요인으로 크게 작용한 것 아니냐는 합리적 의심이 제기되고 있다.

피라맥스는 전문의약품으로 복용이 필요할 시에 반드시 의사의 처방전을 필요로 하고 있다.

하지만 양 씨는 수중에 가지고 있는 피라맥스를 단체 카카오톡 방에 올리면서 피라맥스를 요구하는 이들에게 불법으로 유통한 정황이 드러났다. 심지어 “피라맥스 택배박스 27개의 분량이 나간다”며 그 양이 적지 않음을 암시했다.

특히 미디어펜 측에서 입수한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양 씨는 “한 알씩 잘라서 과자랑 보낼 것”, “양이 좀 많으니 뽁뽁이를 구해서 포장해 보내겠다”고 말했다.

신풍제약에서 근무하냐는 질문에 “나는 퇴사 예정자”라고 답하기도 하며 “내 돈으로 택배비를 내는데 다른 단체 카톡방에서 신고 이야기를 하니 어처구니가 없다. 신고하려고 숨어 있는 사람은 신고하고 똑바로 살라”는 등의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같은 단톡방 멤버인 B씨는 신풍제약 홈페이지에 양 씨를 제보하고, 사이버 감사실에 같은 내용을 접수했지만 별 다른 조치나 답변을 듣지 못 했다.

B씨는 “이런 방식으로 의약품을 유통한 경우는 본 적이 없다”며 황당함을 표했다. 이어 “직원 관리에 신중을 기해달라”고 덧붙였다.

이와 같은 불법 유통 의혹에 대해 신풍제약 측에서는 오늘경제와의 통화에서 “조사 중이나 주주들끼리 카톡방에서 단체로 오가는 얘기일 뿐 별로 큰 의미는 없을 것 같다”고 답했다.

한편 22일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코로나19 팬데믹 사태에서 치료제 개발 기대 업체로 주목받은 신풍제약이 자사주를 매각해 현금을 확보한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급락했다. 신풍제약은 지난 21일 자사주 128만 9550주를 처분한다고 공시했다. 

자사주 매각 소식에 신풍제약 주가는 이날 오후 2시 29분 현재 유가증권시장에서 전날보다 13.18% 떨어진 16만 8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오늘경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