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서울
      Y
      17℃
      미세먼지
    • 경기
      H
      19℃
      미세먼지
    • 인천
      Y
      19℃
      미세먼지
    • 광주
      B
      17℃
      미세먼지
    • 대전
      H
      19℃
      미세먼지
    • 대구
      H
      19℃
      미세먼지
    • 울산
      H
      20℃
      미세먼지
    • 부산
      H
      20℃
      미세먼지
    • 강원
      Y
      15℃
      미세먼지
    • 충북
      H
      16℃
      미세먼지
    • 충남
      H
      18℃
      미세먼지
    • 전북
      Y
      19℃
      미세먼지
    • 전남
      H
      19℃
      미세먼지
    • 경북
      H
      18℃
      미세먼지
    • 경남
      H
      19℃
      미세먼지
    • 제주
      R
      20℃
      미세먼지
    • 세종
      Y
      16℃
      미세먼지
2020-09-24 01:50 (목)
중소기업 절반 이상 “추석 상여금 줄 형편 안돼”
중소기업 절반 이상 “추석 상여금 줄 형편 안돼”
  • 김하나 기자 kimha76@
  • 승인 2020.09.17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 67.6% 추석 자금사정 '곤란'…47.3%만 상여금 지급
사진제공=연합
사진제공=연합

 

[오늘경제 = 김하나 기자] 

각종 경제적 위기에도 근근히 버텨왔던 중소기업들이 올해 추석 상여금의 임직원 지급에 대해 '곤란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절체절명의 위기와 직면한 중소기업이 그만큼 많은 것으로 풀이된다.

17일 중소기업중앙회에 따르면 추석을 앞두고 중소기업 1075곳을 대상으로 한 '2020년 중소기업 추석 자금 수요조사' 결과 응답자의 67.6%가 자금 사정이 곤란(매우곤란 포함)하다고 답했다.

'보통' 응답은 27.7%, '원활'(매우원활 포함)은 4.7%였다.

곤란하다는 응답 비율은 지난해 조사 때보다 12.6%포인트(p) 높은 것이다.

자금 사정 곤란 원인(복수 응답)에 대해서는 사회적 거리 두기 등에 따른 판매 부진(86.9%)이 가장 많고 뒤이어 판매대금 회수지연(30.1%), 인건비 상승(23.6%) 등 순이었다.

코로나19가 추석 자금 사정 곤란에 영향을 미쳤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그렇다'는 응답이 94.1%였고 '아니다'는 5.9%에 그쳤다.

올해 추석에 중소기업들이 필요한 자금은 평균 2억 4630만원이지만 확보하지 못해 부족한 금액이 6890만원에 달해 필요자금 대비 부족률은 28.0%였다.

추석 자금 확보 계획(복수 응답)에 대해서는 '대책 없다'는 응답이 42.5%였고 결제연기(38.7%), 납품대금 조기회수(35.3%), 금융기관 차입(31.0%) 등 순이었다.

올해 추석 상여금(현금) 지급 예정 업체는 47.3%로 그 비율이 지난해보다 8.1%p 낮아졌고 정률로 지급하는 업체는 평균적으로 기본급의 49.9%, 정액으로 지급하는 업체는 평균 58만1천원을 지급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추석 연휴 휴무 계획은 평균 4.7일이었다.

추문갑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코로나19 피해와 더불어 추석 자금 애로가 겹쳐 현장에서는 이중고를 겪고 있다"며 "추석을 앞두고 일시적 유동성 위기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자금 원활화를 위한 금융당국의 현장 모니터링 강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오늘경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