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서울
      Y
      19℃
      미세먼지 좋음
    • 경기
      Y
      18℃
      미세먼지 좋음
    • 인천
      Y
      18℃
      미세먼지 좋음
    • 광주
      Y
      18℃
      미세먼지 좋음
    • 대전
      Y
      18℃
      미세먼지 좋음
    • 대구
      Y
      19℃
      미세먼지 좋음
    • 울산
      B
      19℃
      미세먼지 좋음
    • 부산
      B
      19℃
      미세먼지 좋음
    • 강원
      Y
      17℃
      미세먼지 좋음
    • 충북
      Y
      16℃
      미세먼지 좋음
    • 충남
      Y
      17℃
      미세먼지 좋음
    • 전북
      Y
      19℃
      미세먼지 좋음
    • 전남
      Y
      17℃
      미세먼지 좋음
    • 경북
      Y
      19℃
      미세먼지 좋음
    • 경남
      Y
      20℃
      미세먼지 좋음
    • 제주
      Y
      19℃
      미세먼지 좋음
    • 세종
      H
      16℃
      미세먼지 좋음
2020-09-21 20:40 (월)
검찰, ‘결함은폐 의혹’ 수사 나섰다…BMW코리아 2곳 압수수색
검찰, ‘결함은폐 의혹’ 수사 나섰다…BMW코리아 2곳 압수수색
  • 이효정 기자 lhj@
  • 승인 2020.09.16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압수물 분석 후 김효준 BMW코리아 회장 등 관련자 소환조사할 듯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오늘경제 = 이효정 기자]

검찰은 잇단 차량 화재로 ‘결함은폐’ 의혹을 받고 있는 수입차 브랜드 BMW코리아에 대해 압수수색에 나섰다고 16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5부(이동언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11시께 검사와 수사관 20여명을 투입해 서울 중구의 BMW코리아 사무실과 서울 강남구의 서버보관소 등 2곳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검찰은 지난해 11월 1일 경찰이 사건을 송치한 지 약 11개월 만에 첫 강제수사에 나섰다. 경찰에서도 2018~2019년 수사 때 BMW코리아 사무실과 서버 보관장소 등을 차례로 압수수색해 전산 자료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경찰로부터 수사 서류를 넘겨받아 보강 수사를 하는 과정에서 추가 자료 확보가 필요하다고 보고 압수수색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압수물을 분석한 뒤 조만간 김효준 BMW코리아 회장 등을 소환할 계획이다.

앞서 경찰은 BMW 차량 화재의 유력한 원인으로 알려진 흡기 다기관 관련 수리 내역과 작업 지시서, 화재 관련 보상 서류 등을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바 있다.

경찰은 BMW 본사와 BMW코리아 등 법인 2곳, 김효준 BMW코리아 회장을 비롯한 임직원 등 8명을 자동차 관리법 위반 혐의로 기소 의견을 냈다.

김 회장 등은 BMW 차량에 들어가는 EGR(엔진 배기가스 재순환장치) 결함을 알고도 이를 축소·은폐한 혐의를 받고 있다. BMW의 결함 은폐 의혹은 2018년 이 회사 차에서 연이어 불이 나면서 불거졌다.

의혹이 확산하자 BMW는 그해 7월 “2016년부터 유럽에서 비슷한 엔진 사고가 있어 원인 규명을 위해 실험해왔는데 최근에야 EGR 결함이라는 결론이 나왔다”며 리콜을 시행했다.

국토교통부는 민·관 합동조사단을 꾸려 결함은폐 의혹을 조사하고, BMW가 2015년부터 결함을 인지하고도 은폐·축소했다고 발표했다.

피해를 본 BMW 차주 등 소비자들은 이 회사 독일 본사와 한국지사, 회장 등 관계자들을 고소했다. 이들은 BMW코리아 등을 상대로 집단 손해배상 소송도 법원에 제기한 상태다.

1차 수사를 담당한 경찰은 BMW 독일 본사 하랄트 크뤼거 회장도 입건했지만, 혐의점은 밝히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늘경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