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서울
      B
      19℃
      미세먼지 좋음
    • 경기
      B
      21℃
      미세먼지 좋음
    • 인천
      B
      21℃
      미세먼지 좋음
    • 광주
      H
      19℃
      미세먼지 좋음
    • 대전
      Y
      19℃
      미세먼지 좋음
    • 대구
      H
      19℃
      미세먼지 좋음
    • 울산
      H
      21℃
      미세먼지 좋음
    • 부산
      H
      22℃
      미세먼지 좋음
    • 강원
      B
      17℃
      미세먼지 좋음
    • 충북
      Y
      19℃
      미세먼지 좋음
    • 충남
      Y
      19℃
      미세먼지 좋음
    • 전북
      H
      19℃
      미세먼지 좋음
    • 전남
      H
      19℃
      미세먼지 좋음
    • 경북
      H
      19℃
      미세먼지 좋음
    • 경남
      H
      21℃
      미세먼지 좋음
    • 제주
      H
      20℃
      미세먼지 좋음
    • 세종
      Y
      19℃
      미세먼지 좋음
2020-09-22 10:00 (화)
서울 어제 51명 확진…K보건산업 7명 추가로 누적 '21명'
서울 어제 51명 확진…K보건산업 7명 추가로 누적 '21명'
  • 김하나 기자 kimha76@
  • 승인 2020.09.16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연합
사진제공=연합

 

[오늘경제 = 김하나 기자]

서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5일 하루 51명 늘었다고 서울시가 16일(오늘) 밝혔다.

서울의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12일 31명으로 한 달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으나 13일 41명, 14일 32명에 이어 전날은 50명을 넘으면서 확산세가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15일 확진자 수(51명)를 그 전날 검사건수(3399건)로 나눈 확진율(양성률)은 1.5%로 14일 1.9%보다 낮아졌다.

강남구에 있는 마스크 수출·유통업체 K보건산업에서 확진자가 급증했다.

이 업체에서는 지난 9일 직원 1명이 처음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14일까지 13명, 전날 7명이 추가로 확진돼 관련 확진자가 누적 21명이 됐다. 최초 확진자를 제외하고 직원과 접촉자 등 158명을 검사해 현재까지 20명이 양성, 15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는 검사를 진행 중이다.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에서도 하루 동안 관련 확진자가 3명 나왔다. 지난 9일 종사자 1명이 확진되면서 시작한 집단감염은 31명으로 늘었다. 이 가운데 서울시 확진자는 27명이다.

방역당국은 지금까지 세브란스병원 종사자와 환자, 접촉자 등 2천365명을 대상으로 진단검사를 했다. 서울시는 이 병원에서 퇴원한 533명에게도 검사를 받으라고 안내하고 있다.

다른 집단감염 사례 중에는 ▲ 송파구 우리교회 1명(서울 누계 11명) ▲ 서대문구 지인 모임 1명(〃 6명) ▲ 영등포구 지인 모임 1명(〃 14명) 등이 추가됐다.

이 밖에 ▲ 타시도 확진자 접촉 6명(〃 214명) ▲ 해외접촉 2명(〃 403명) ▲ 오래된 집단감염이나 산발 사례 등 '기타' 경로 14명(〃 2330명)으로 집계됐다.

감염경로가 아직 확인되지 않아 조사 중인 확진자는 전체의 31.4%인 16명(〃 822명)이다.

이날 0시 기준 서울의 누적 확진자는 4794명이다. 격리치료 중인 환자는 1058명,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한 사람은 3694명이다.

오늘경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